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건강

577
shutterstock531008755
0 건강 당뇨병 환자를 위한 먹는 인슐린 개발 0 당뇨병은 높은 혈당 수치가 오랜 기간 지속되는 대사 질환으로 쉽게 합병증을 유발시킬 수 있는 병이다. 혈당이 높을 때는 소변이 잦아지고, 갈증과 배고픔이 심해진다. 이를 치료하지 않으면 다른 합병증을 유발할 수 있다. 급성의 합병증으로는 당뇨병 케톤산증, 고혈당성 고 삼투성 비케톤성 혼수 등이 있다. 심각한 장기간 합병증으로는 심혈관 질환, 뇌졸중, ...
shutterstock568032973
2 건강 비타민 D 결핍, 폐질환 위험 높인다 2 비타민D의 화학적 구조는 비타민 D2 (Ergocalciferol])와 D3 (Cholecalciferol)으로 나뉜다. 피부에서 7-Dehydrochorsterin이 태양의 자외선을 받아 비타민 D가 형성된다. 따라서 태양 광선이 비타민 D의 합성에 주요 요소이다. 비타민D는 지용성 비타민으로서 골격 형성에 필요한 칼슘을 대장과 콩팥에서 흡수시키는 ...
shutterstock572362216
2 건강 똑똑한 사람, 우울증 위험 크다? 2 -------------------------------------------------------------------------- 이 기사의 저작권은 인터넷 과학신문 '사이언스타임즈'에 있습니다. 기사 원문 :http://www.sciencetimes.co.kr/?p=178421&cat=36&post_type=news&paged=1 --------...
shutterstock254153812
1 건강 혈액 속의 병원체와 독소를 제거하는 새로운 나노로봇 1 미국 캘리포니아 대학(University of California San Diego)의 연구진은 초음파로 구동되는 소형 로봇을 개발했는데, 이것은 혈액 속을 돌아다니면서 독소와 해로운 박테리아를 제거할 수 있다. 이러한 나노로봇은 생물학적 유체를 해독하고 오염을 제거할 수 있는 안전하고 효율적인 방법을 제공한다.   이번 연구진은 금 나노와이어에 혈소...
shutterstock290561090
1 건강 외로운 심장병 환자, 사망위험 2배 상승 1 세계적으로 인간의 수명이 늘어나면서, 점점 더 외로움이 큰 관심사로 떠올랐다. 영국에서는 트레이시 크라우치 체육 및 시민사회(Sport and Civil Society) 장관이 외로움 문제를 담당할 장관(Minister for Loneliness)을 겸직 하고 있을 정도이다.
green tea 23567701920
1 건강 녹차 EGCG 성분, 동맥경화 억제 1 녹차잎에 들어있는 강력한 항산화 물질인 에피갈로카테킨 갈레이트(EGCG: Epigallocatechin gallate)가 동맥경화를 억제하는 효과가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 랭커스터대학과 리즈대학 연구팀은 EGCG가 동맥혈관 벽에 형성돼 혈류를 방해하는 플라크(plaque: 경화반)를 키우는 아폴리포A-1(apoA-1) 단백질과 결합, 이 단백...
shutterstock171835172
1 건강 잠이 부족해도 오래 살 수 있다? 1 수면박탈이란 수면 기능 등을 연구할 목적으로 잠을 자지 못하게 하는 것을 말한다. 잠을 자지 못할 때 나타나는 여러 가지 현상을 분석·종합하면, 수면이 생물체의 생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나 생활에 미치는 영향 또는 수면의 역할을 알 수 있다. 가드너 씨는 11일 동안 강제적으로 잠을 자지 않고서도 죽지 않을 수 있다는 사실을 보여주었다.
shutterstock294386738
1 건강 잠을 푹 자는데도 ‘기술’이 필요하다 1 전문가들은 건강한 수면을 통해 활기찬 생활을 하고 싶다면 숙면(熟眠)을 돕는 기술의 도움을 받을 것을 권유한다. 이른바 수면과 기술을 결합한 ‘슬립테크(Sleep-Tech)’의 도움을 받으라고 조언하는 것이다.
shutterstock284676308
3 건강 성실한 사람도 ‘고립증후군’에 시달려 3 ‘FOMO 증후군’이란 심리학 용어가 있다. ‘Fear of Missing out’의 약자로 ‘놓치거나 제외되는 것’에 대한 두려움, 즉 고립증후군을 말한다. 토론토 대학의 심리학자 닉 홉슨(Nick Hobson) 교수는 23일 미국의 저명한 심리학 잡지 ‘사이콜로지 투데이’를 통해 이 FOMO 증후군이 누구에게나 발생할 수 있다고 조언했다.
wine 28918941920
0 건강 ‘적당한 음주’도 건강에 해롭다? 0 영국 캠브리지 대학 연구팀은 알코올 섭취에 대한 영국기준을 잣대삼아 수십 만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더니 일반 상식과는 다른 결과가 나왔다. 음주는 모두 다 해롭다는 것이다.
인기 스토리
추천 콘텐츠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