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배양육의 시대가 온다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321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untitled 공장식으로 가축을 기르는 것은 인류의 식생활에 엄청난 변화를 가져왔지만 그 반작용이 만만치 않다. 비참한 동물의 처지, 환경 오염 에너지 소비의 과잉 등은 편한 식생활의 어두운 면이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고자 실험실에서 실제 가축의 고기를 모방한 배양육 연구가 활발하다.   네덜란드 마스트리흐트대의 마크 포스트 교수는 사람들이 고기 맛을 포기하지 않고도 이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호언장담했다. 포스트 교수는 원래 줄기세포를 연구하는 조직공학자였는데, 이를 의학에 이용하는 것보다 스테이크를 만드는데 써먹는 게 더 낫겠다고 판단해 이 분야에 뛰어들었다.   그의 아이디어는 간단했다. 돼지나 소의 근육에서 줄기세포를 얻은 뒤 적절한 조건에서 배양해 고깃덩어리를 얻는다는 것이다. 줄기세포는 왕성한 세포분열 능력을 지녔으니 이론적으로 불가능할 게 없다. 그는 돼지에서 얻은 근위성세포(근육 성장과 재생에 관여하는 성체줄기세포)를 배양해 증식시켰다. 그 뒤 세포 덩어리를 틀에 고정시켜 전기충격을 줘 실제 근육 같은 조직을 만들도록 유도했다. 그냥 세포 덩어리는 ‘씹히는’ 맛이 없기 때문이다(살코기는 결국 동물의 근육이다).   이처럼 세포를 배양하는 장치에서 얻은 고기를 ‘시험관 고기(in vitro meat)’라고 부른다. 시험관 고기는 콩 단백질을 가공해 만든 인조고기와는 차원이 다르다. 가축을 도축해서 얻지는 않았지만 진짜 고기이기 때문이다. 물론 현재는 시험관 고기를 만드는 비용이 어마어마하게 비싸다. 시험관 소고기로 햄버거 하나를 만들려면 33만 달러(약 3억 7,000만 원)가 든다고 한다. 그럼에도 포스트 교수는 프로세스가 개선되고 대형화되면 승산이 있는 사업이라고 주장한다.   사진.  현재 배양육을 연구하는 학자들은 생산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추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출처: shutterstock)   포스트 교수는 시험관 고기가 친환경적이고 인도적이라 채식주의자들도 죄의식에서 벗어나 고기를 맛볼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실제로 시험...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180903해양열파250
FOCUS 4

바닷속 온난화 현상, 해양 열파의 공포

기후 변화가 바닷속에까지 영향을 미친다   지난 8월 15일 발행된 학술지 <네이처>에서 실린 제프 톨레손(Jeff Tollefson) 교수 연구팀은 잠재적으로 바닷속 생태계를 파멸로 몰고 갈 ‘해양 열파’가 나타나는 빈도가 35년 만에 두 배로 증가했으며 현재 진행되는 기후 변화가 계속된다면 그 빈도는 다섯 배까지 늘어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해양열파는 수일에서 최대 한 달까지 수천㎢에 걸쳐 해양 표면온도가 상승하는 현상으로, 해양 생태계와 어족 자원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안타깝게도 이미 열차는 떠난듯하다. 당장 오늘부터 파리 기후 조약을 충실히 이행하여 인류가 지구 온난화 현상에 의한 온도 상승을 2도 이하로 억제하고 잘 제어한다고 하더라도 해양 열파는 조금씩 천천히 하지만...
KISTI의 과학향기
제 3207호
2600
FOCUS 3

우연히 발견히 약물의 효능

최근 발기부전 치료제 비아그라가 망막질환에도 효과가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와 더불어 비아그라는 고산병 치료제나 소아의 폐동맥 고혈압 치료에도 쓰인다. 사실 비아그라의 원료인 ‘실데나필’은 처음부터 발기부전 치료를 목적으로 개발된 것이 아니다. 실데나필의 원래 임무는 새로운 방식으로 고혈압을 치료하는 것이었다.   실데나필이 실제로 얼마나 효과를 보이는지, 그리고 부작용은 없는지 검사하는 과정에서 동물 실험에서는 일단 합격이었다. 이후 사람을 대상으로 한 임상시험을 거쳐야 하는데, 첫 단계에서는 건강한 사람을 대상으로 약이 투여된다. 시험 결과 고혈압치료제로 부적격이었고 협심증 치료제로도 오래전에 개발된 니트로글리세린에 비해 훨씬 작용이 약하다는 점이 밝혀졌다.   이런 상황에서 1992년 내약...
KISTI의 과학향기
제 3205호
180827문명붕괴
FOCUS 7

나우루공화국의 비극, 지구에서도?

남태평양에 위치한 미크로네시아는 약 600여 개의 작은 섬나라로 이뤄진 연방 공화국이다. 이곳에 속한 수많은 섬나라 중 나우루공화국이란 곳이 있다.   면적 21㎢의 조그마한 나우루공화국은 한때 1인당 국내총생산이 2만 달러에 육박했던 화려한 과거를 자랑한다. 인광석 덕분이다.   인광석에 함유된 인산염은 최상급 비료의 재료로 쓰인다. 나라 전체가 거대한 인광석 채굴장이나 마찬가지 수준이었던 나우루공화국은 졸지에 벼락부자가 된다.   하지만 호사다마라 했던가. 인산염이 고갈되자 나우루공화국은 급격히 무너지기 시작했다. 이제 그들에게 남은 건 게을러진 생활습관과 그로 인한 비만뿐이다.   인류 문명, 붕괴 확률 75%?   나우루공화국의 이야기는 하릴 없이 자원을 낭비한 문명의 결말을 보여주는 듯하다. ...
KISTI의 과학향기
제 3203호
3253
FOCUS 2

넘치는 빛, 공해와 다름없다

우리는 이제 24시간 생활권에 있다. 24시간 식당, 24시간 편의점, 24시간 피트니스 센터 등등. 사람들의 생활패턴도 모두가 똑같은 시간에 일어나 똑같은 시간에 잠들던 것에서 벗어나고 있다. 이 모든 것은 고마운 빛 때문에 가능하다.   그러나 인공조명 빛의 고마움도 잠시. 최근에는 지나치게 많은 인공조명으로 인해 멋진 야경이 ‘빛공해’로 전락했다. 수많은 가로등과 화려한 간판, 광고 영상이 도시를 낮보다 더 밝게 비추고 있어 수면장애를 겪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이다. 또 식물은 밤과 낮을 구분하지 못해 정상적인 성장을 하지 못하고, 야행성 동물은 먹이사냥이나 짝짓기를 제대로 하지 못해 생태계가 교란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사진. 우리 생활시간의 경계는 이제 사라졌지만 그게 우리 건강을 악화...
KISTI의 과학향기
제 3201호
180820나노후각
FOCUS 3

가상 현실로 가는 마지막 퍼즐, 후각 기반 엔터테인먼트의 가능성을 찾아서

만화 ‘신의 물방울’에는 교통사고를 당해 수년 째 식물인간 상태로 병상에 누워 있던 남자가 사고 직전 사랑하는 사람과 마셨던 와인의 향을 느끼고 의식을 되찾는 장면이 나온다. 만화적 과장이라 할 수도 있겠지만, 후각이 우리의 뇌를 강렬히 깨우는 경험은 누구나 한번쯤 해 보았을 것이다.   낯선 외지에서 마주한 구수한 된장찌개 냄새에서 어릴 적 어머니와의 기억을 떠올리거나, 길을 가다 문득 느껴지는 샴푸 향에서 첫사랑의 추억을 소환하기도 한다. 퇴근길 지하철역을 종종 걸음으로 걷다가 역 안 빵집의 고소한 냄새에 나도 모르게 지갑을 열기도 한다.   필자는 군대 냄새에 대한 기억이 있다. 논산 육군훈련소에 입소할 때 모래 냄새와 땀 냄새, 녹슨 쇠 냄새 등이 합쳐진 듯한 묘한 군 부대 냄새가 강하게 느껴졌...
KISTI의 과학향기
제 3199호
untitled
FOCUS 1

삼계탕 말고도 여름 나기에 좋은 닭고기 음식

곧 말복이다. 복날하면 역시 삼계탕이다. 하지만 닭으로 만든 복날 음식에 삼계탕만 있는 것은 아니다.   임자(깨)를 넣어 끓인 ‘임자수탕’도 복날 음식 중 하나다. 닭을 푹 삶아 건져 살은 뜯어 놓고 닭 육수는 기름기를 걷어내고 차게 식힌다. 흰깨를 볶아 넣어서 곱게 가는데, 이 때 닭 국물을 붓고 갈아서 체에 거른 다음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고명으로는 고기 완자와 오이, 고추, 표고 등에 녹말가루를 묻혀서 끓는 물에 살짝 데쳐 내고, 황색 지단과 미나리 지단을 만들어 골패형으로 썬다. 대접에 닭고기와 고명을 두루 얹고 깻국을 부어서 낸다. 깨의 고소함과 닭 국물이 잘 어우러져 맛도 좋고 영양적으로도 아주 우수하다.   사진 1. 여름 보양식 임자수탕. (출처: 한국민속대백과사전 - 국립민속박물...
KISTI의 과학향기
제 3197호
180813스마트약250
FOCUS 3

똑똑해지는 약, 그 달콤한 유혹

동의보감에 실린 ‘공자대성침중방(孔子大聖枕中方)’ 이라는 조약법이 있다. 이 방법에 따라 만든 한방약을 먹으면 매일 천 마디의 말을 기억할 수 있게 되어 공자만큼 똑똑해질 수 있다고 한다. 이 외에도 동의보감에는 과거 시험 전날에 복용하면 장원급제를 한다는 장원환(壯元丸), 주자가 공부 중에 복용했다는 주자독서환(朱子讀書丸) 등 총 12가지의 ‘총명탕’ 제조법이 실려 있다. 이를 통해 옛사람들이 똑똑해지는 약에 대해 얼마나 큰 관심을 두고 있었는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세계적으로 똑똑해지는 약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리탈린, 덱세드린, 애더랄, 모다피닐 등등 그 종류도 다양하다. 원래는 2000년대 초에 집중력 결핍 및 과잉행동 장애(ADHD)를 치료하거나 기면증을 치료하기 위해 개발된 약이지...
KISTI의 과학향기
제 3195호
3708
FOCUS 4

물과 음료수, 갈증 해소엔 뭐가 더 나을까?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카페에서, 편의점에서 음료수를 사 마시며 더위를 달래는 사람이 많다. 달콤한 음료수를 마시면 잠깐이라도 더위가 주는 짜증에서 탈출하는 것만 같다. 가장 많이 마시는 건 아무래도 탄산음료다. 그렇다면 탄산음료는 실제로도 갈증 해소에 도움이 될까?   탄산음료로 갈증 해소를?!   사람은 몸속의 물이 1%만 부족해도 목마름을 느낀다. 이 때 물이 아닌 탄산음료를 먹으면 갈증이 일시적으로 해소가 된다. 하지만 탄산음료를 많이 마시면 오히려 탈수 증상이 나타난다. 탄산음료에 들어있는 카페인 때문이다. 탄산음료 속 카페인이 이뇨작용을 촉진해서 몸속에 들어온 탄산음료 양보다 더 많은 물을 몸 밖으로 내보내는 역할을 한다.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나 다름없는 것이다.   음료수는 성장기 어...
KISTI의 과학향기
제 3193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