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어깨 통증이 허리까지 가는 이유, 근막 때문!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513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untitled 일터에서 고정된 자세로 일하는 우리 현대인들은 통증으로 고생한다. 목, 어깨, 허리, 무릎 등 안 아픈 데가 없다. 이 모든 것은 근막과 관련 있다.   몸에 퍼져있는 근막, 우리 몸을 지탱한다   근막은 근육을 감싸는 얇은 막이다. 근육 전체는 물론이고 근섬유 각각, 또 근섬유가 묶인 다발을 감싸며, 다발의 묶음인 근육을 감싼다. 주성분은 콜라겐으로 엘라스틴과 일부 섬유 물질이 솜사탕처럼 얽혀 막을 이루고 있다. 쉽게 떠올릴 수 있는 예가 귤이다. 귤껍질을 피부라 봤을 때 과즙을 감싸는 반달모양의 투명한 막이 근막(외근막)이다. 근막을 벗겨보면 과즙 하나하나도 막에 싸여 형태를 유지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 막 역시 근막(내근막)이다.   귤에 막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귤껍질 안에는 물 같은 과즙으로 찰 것이다. 우리 몸도 마찬가지다. 근막이 없다면 뇌는 반죽처럼 흘러내리고 위장은 복강 내로 넓게 퍼지며 몸 전체가 발쪽으로 흘러내릴 것이다.   근막계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거미줄 망처럼 전신으로 퍼져있어, 혈관과 신경처럼 정보도 주고받는다. 방식은 조금 원시적인데 단순하게 밀고 당겨지는 것부터 섬유에서 섬유로, 세포에서 세포로 직접 전달되는 방식이다. 하나로 이어진 전신 수영복처럼 팔을 쭉 당기면 허리와 다리까지 당겨지는 느낌도 이 때문이다.   사진. 근막은 전신이로 퍼져 근육을 감싸고 있다. 출처: shutterstock   잘못된 자세, 전신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근막과 관련한 대표적인 질환이 근막통증증후군이다. 흔히 담에 걸렸다라는 표현을 쓰는데 주로 목과 어깨가 뻐근하거나 피곤하다 느끼고 그 느낌이 여러 군데로 옮겨 다니는 증상을 호소한다. 원인은 근육에 난 상처다. 근육은 수축과 이완을 통해 작용한다. 수축은 근육의 길이가 줄어들면서 이뤄지는데, 잘못된 자세는 근육 길이는 유지한 채 수축을 일으키고 장시간 유지하면 결국 근육 손상이 일어나는 것이다.   우리가 무의식적으로 많이 취하는 거북목 자세가 대표적인 예다. 평상시 머리를...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190805일본250
FOCUS 6

일본 경제 제재의 핵심, 불화수소란 무엇일까?

일본의 수출 제재로 반도체 공정에 사용하는 초고순도 불화수소 수입이 막혀버렸다. 명백히 정치적인 일본의 경제적 보복에 많은 국민이 일본 제품 불매 운동으로 맞서고 있다. 우리 기업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생산에 차질이 생기지 않도록 다각도로 방법을 찾고 있다. 그렇다면 대한민국과 일본의 외교적 마찰의 핵심이 된 불화수소란 도대체 무엇일까? 어디에 어떻게 쓰이는 걸까? 왜 그동안 국산화하지 않았을까?   정식 명칭은 플루오린화수소   불화수소의 정식 명칭은 ‘플루오린화수소’다. 플루오린화수소는 이름 그대로 수소가 플루오린이라는 원소와 결합해 산성을 띤 것이다. 플루오린은 ‘불소’라는 이름으로 잘 알려진 원소로 치약 성분으로 사용된다. 이외에도 플루오린은 반응성과 독성이 매우 강하고 플라스틱이나 유리를 ...
KISTI의 과학향기
제 3399호
untitled
FOCUS 4

질 좋은 수면이 최고의 보약

장마가 끝나고 본격적인 폭염과 열대야가 시작됐다. 더위와 모기로 잠을 못 이루면 다음 날 생활에 큰 지장을 주기 일쑤다. 그때 우리는 잠이 우리에게 얼마나 소중한지 깨닫게 된다.   건강하게 잘 자는 사람들은 며칠 못 자는 게 무슨 대수냐고 생각하기 쉽다. 잠의 고마움을 모르기 때문이다. 그러나 매일 잘 자는 것은 분명 축복이다. 기면발작, 폐쇄성수면무호흡증, 아프리카수면병, 치명성가계불면증 등 잠을 ‘제대로’ 못 자게 하는 증세가 생명을 앗아갈 수 있다는 점만 생각해도 그렇다.   특히 아프리카수면병은 연간 50만 명이 감염되고 그 중 5만 여명이 숨질 정도로 치명적인 질병이다. 또 치명성가계불면증은 불면증으로 시작해 공포와 환각을 경험하다 죽음에 이르게 되는 희귀병이다. 광우병처럼 프리온으로 알려진...
KISTI의 과학향기
제 3397호
190729들어주기250
FOCUS 9

호감 사는 비법, 남의 얘기를 들어라!

  소개팅 상대방이 나를 좋아하게끔 만들고 싶다면 어떻게 하면 좋을까? 또는 거래처 담당자인 상대의 호의를 얻으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내가 얼마나 매력적이고, 얼마나 사려 깊은지 구구절절히 어필하면 도움이 될까?   연구에 따르면 그 대답은 “아니오”이다. 그 반대로 상대방에게서 호감을 이끌어 내려면 상대의 이야기를 잘 들어줘라. 그럼 상대는 행복을 느끼고 그 행복은 당신에게로 이어진다.     사진. 이야기를 들어주는 것은 상대방을 행복하게 하는 일이다. (출처: shutterstock)     사람은 내 이야기를 할 때 행복하다   왜 사람들은 SNS에 자신의 개인적인 이야기를 올리는 걸까? 그곳에는 어린 시설의 기억, 어제 먹은 음식과 방문한 공간, 요즘의 고민거리들이 가득하다. 사람들이 자...
KISTI의 과학향기
제 3395호
untitled
FOCUS 1

불안과 불안장애는 뭐가 다를까?

불안은 친숙하지 않거나 위협적인 환경에 대응해 나타나는 인간의 정상적인 반응이다. 초등학교 입학식 때 조마조마한 마음에 엄마 손을 꼭 잡고 있었던 것처럼 말이다. 또한, 불안은 우리 삶에 도움이 되기도 한다. 수능 시험이 다가오면서 발생한 불안은 더 많은 공부로 이어지는 법이다. 아울러 불안은 적응해가는 특성을 보인다. 긴장한 탓에 첫 발표를 망친 회사원도 몇 년 뒤에는 농담도 하면서 발표를 잘 하지 않던가.   정상적이고 때로는 삶에 도움이 되는 불안이 과도해지면서 일상의 삶에 문제를 일으키면 불안장애가 된다. 그러나 불안이 일으킨 어려움이 일시적인 경우에는 불안장애로 진단을 내리지 않는다. 무대에 선 연주자가 불안 때문에 애써 준비한 공연을 한두 번 망쳤다고 바로 불안장애 환자가 되는 것은 아니다....
KISTI의 과학향기
제 3393호
190722수도관250
FOCUS 3

붉은 수돗물의 원인인 수도관의 정체는?

지난 5월 말 인천에서부터 시작된 ‘붉은 수돗물’ 사태가 좀처럼 잠잠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아니 잠잠해지기는 커녕 오히려 서울 문래동과 경기도 안산 등지에서까지 붉은 수돗물이 나오면서 수돗물 사태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 수돗물의 경우는 이번 사태가 주는 충격이 좀 더 큰편이다. 미국환경보호청(EPA)이 지난 2008년에 먹는 물 수질기준에 적합하다는 판정을 내렸고, 2년 뒤인 2010년에는 세계물협회가 주는 물산업혁신상까지 수상했기 때문이다.   도대체 어떤 문제가 발생했기에 그동안 세계적 품질을 자랑하던 우리나라 수돗물이 이 지경이 되었을까? 아무래도 제일 먼저 의심이 가는 곳은 수도관일 수밖에 없다. 수도관은 어떤 소재로 이루어져 있으며, 적절한 교체 시기는 어느 ...
KISTI의 과학향기
제 3391호
untitled
FOCUS 2

알통 키우는 팔운동도 조심조심

여름철 반팔에 드러난 우람한 팔뚝과 알통을 위해 팔운동에 열심인 사람이 많다. 우람한 알통 하면 역시 뽀빠이가 떠오른다. 알통의 정식명칭은 상완이두근으로, 일명 이두박근으로 알려져 있다. 쇄골 아래쪽에 있는 어깨뼈 바깥쪽과 어깨뼈 오른쪽에서 시작하는 두 개의 근육이 아래쪽에서 합쳐지며 방추형을 이루는데, 힘을 주면 두 근육이 합쳐져 한 개가 되면서 알통으로 솟아난다.   하지만 뽀빠이처럼 볼록 솟은 알통은 상완이두근의 윗부분이 찢어지면서 근육이 말려 내려가 나타나는 현상이다. 진단명은 상완이두근 파열로 뽀빠이의 알통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뽀빠이 증후군이라고도 부른다.   원인은 무리한 운동이다. 주로 팔꿈치를 굽혀 물건을 들어 올리거나 팔을 반복적으로 많이 사용할 때 발생한다. 전문가들은 최근 여름이...
KISTI의 과학향기
제 3389호
190715나노코리아2019250
FOCUS 1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의 나노기술 축제, 나노코리아(2)

“4차 산업혁명의 경쟁은 소재 경쟁”이라는 말이 있다.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자율주행차, 웨어러블 기기 등의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와 관련된 각종 첨단 소재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 올해 ‘나노코리아 2019’도 ‘나노소재 기술’을 주제로 삼았다. 나노코리아는 최신 나노분야 연구 성과와 다양한 첨단 응용제품을 선보이는 국제 행사로, 세계 3대 나노행사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7월 3일부터 3일간 경기도 킨텍스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 나노코리아 2019의 현장 속으로 들어가 보자.   사진 1. 나노코리아 2019의 개막식. (출처: 나노코리아 사무국)     2D 신소재부터 5G 시대 맞춤 소재까지, 최신 기술 총망라한 나노코리아 2019 나노코리아 20...
KISTI의 과학향기
제 3387호
untitled
FOCUS 3

여름철 음식, 냉장고를 전적으로 믿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냉장고 덕분에 여름에도 식중독 걱정 없이 음식을 먹을 수 있다. 냉장고의 보급은 식품 보관에 일대 혁명을 가져왔다. 우리는 이제 매일 조금씩 귀찮게 장을 보지 않아도, 한꺼번에 식재료를 사다가 보관하거나 음식을 한꺼번에 많이 만들어 두는 것이 가능해졌다. 저온 보관은 식품의 신선도를 오래 유지시켜주기 때문이다. 식품을 저온으로 보존하는 기술은 크게 냉동과 냉장법으로 나뉜다. 냉동은 빙점(氷點, 0℃로 물이 얼기 시작하거나 얼음이 녹기 시작할 때의 온도) 이하로 물질을 보관하는 것이다. 냉장은 빙점보다는 높으나 실온보다는 훨씬 낮은 상태(일반적으로 0~10℃)로 보관하는 것이다.   식품을 차게 보존하면 미생물의 증식도 억제할 수 있다. 앞서 말했듯이 단백질은 온도 변화에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
KISTI의 과학향기
제 3385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