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SION

FUSION

지열로 읽는 지리여행의 가치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66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지열썸네일 흥해 지진이 일어난 지 한 달 반이 지났다. 요즘 이와 관련된 보도가 보이지 않는 걸 보니 수습이 잘되고 있는 모양이다. 요즘 같은 혹한에 지진이 일어났다면 상상도 하기 싫은 파국이 벌어졌을지도 모른다. 얼마 전 필자의 ‘지리학과 교수의 포항 흥해 지진 답사기’를 본 한 독자로부터 메일이 있었다. 지열 발전으로 인한 지진 발생 여부를 발전소 측과 따지고 있으니 증거가 될 만한 것이 있으면 달라는 내용이었다. 사진 찍는 것도 빠듯했던 반나절 답사였으니 기름기 뜬 논의 물을 채수했을 리 만무다. 지금 생각해 보면 물이라도 좀 떠볼 걸 하는 후회가 든다. 다 생각 부족이다.   지열(地熱). 지열을 논할 때 일본보다 더 좋은 곳도 없다. 판과 판이 부딪혀 달궈진 땅. 지열 발전의 시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이 바로 일본이다. 구마모토, 벳부, 운젠, 우레시노 등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규슈의 온천지는 그야말로 지열로 가득한 곳이다. 사실 일본 전역이 그렇다. 광천인 우리나라와는 차원이 다르다. 온천 마크를 여관 표식으로 쓰고 있는 우리나라를 보고 일본인들은 깜짝 놀란다. 한국에 온천장이 이렇게도 많았냐며 말이다. 민망한 일이다.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가고시마(鹿兒島). 가고시마는 사쿠라지마(桜島)로 유명한 곳이다. 2만 9천 년 전 어마어마한 규모의 아이라(姶良) 칼데라가 생긴 다음, 3천 년 후 남쪽에서 터진 화산이 사쿠라지마란 섬을 만들었다(그림 1, 사진 1). 지금의 긴코완(錦江灣)은 아이라 분화로 형성된 함몰 분화구인 것이다. 아이라 폭발은 1주일 만에 두께 60m의 화산재를 쌓아 ‘시라스’라는 이름의 대지를 만들었다. 가고시마 주변 지형이 일자형으로 평탄하게 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 때문이다(사진 2). 1946년의 사쿠라지마 대분화는 용암을 동쪽으로 흘려보내 섬을 육지로 만들었다.     그림 1. 일본 규슈 남단에 위치한 가고시마. 검은 원으로 둘러싸인 긴코완(錦江灣)은 2만 9천 년 전에 형성된 아이라 칼데라가 만든 것이다.    ...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FUSION 6

부엌이 살아 움직인다!

우리나라의 경우 그리 멀지 않은 과거에 부엌은 실내라기 보다는 실외로 인식되는 가정의 공간이었다. 방을 나가서 신을 신어야 접근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장작이나 짚으로 불을 지펴서 밥을 하고 낮은 부뚜막에서 허리를 구부리고 요리를 해야 하는 곳. 그래서 어머니들의 애환이 서린 곳이며 금남의 공간이기도 했다. 그러나 시대(과학기술)가 발전하면서 부엌은 점차 신발을 신지 않아도 되는 실내 공간으로 흡수되었고, 이제는 하나의 방이 되어 가정의 알짜배기 위치를 당당히 차지하고 있다. 위치적 변화뿐 아니라 부엌은 가정의 그 어느 곳보다 첨단과학의 바람이 거세게 부는 공간이다.무엇보다 20세기 가전제품의 혁명은 부엌을 송두리째 변화시켰다. 그때 우리는 이것이 변화의 완성인줄 알았다. 하지만 21세기에 접어들면서 ...
KISTI의 과학향기
제 11호
FUSION 10

과학과 문화는 원래 하나였다!

과학과 문화는 별개인가 불가분의 관계인가? 마치 별개처럼 보일 것이 당연하다. 그런데 실은 그렇지 않다. 불가분의 관계에도 불구하고 서로 등을 돌린 채 있기 때문에 별개처럼 보일 뿐이다. 문화와 과학이 근본적으로 뒤엉켜있음을 증명하는 것만큼 쉬운 일은 없다. 인쇄술과 컴퓨터의 발달이 출판문화를 어떻게 얼마나 획기적으로 변화시켰던가? 자동차와 비행기가 인류문화를 어떻게 변화시켰는가? 영화와 예술은 어떠한가? 또 주거문화의 곳곳은 어떠한가? 이렇게 과학은 생활과 문화 그 자체로 엉켜있다. 그런데 이렇듯 만연한 문화에서 과학은 왜 드러나지 않는 것일까? 과학이 문화를 위한 수단으로만 사용되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문화를 수단으로 사용하는 과학은 있는가? 희박하다. 바로 여기서 과학과 문화의 괴리가 발생한다. ...
KISTI의 과학향기
제 8호
FUSION 20

빛보다 빠르게 이동할 순 없을까?

영화 ‘터미네이터3’가 오는 25일 개봉한다. 터미네이터 시리즈는 인간과 기계의 대결이라는 구도와 함께 시간 여행을 다루고 있다. 미래의 인간과 기계 집단이 각각 현재에 용사를 보내 미래를 바꾸거나 지키려고 한다. ‘터미네이터2’에 이르면 미래에서 과거로 로봇을 보내 일어난 결과가 현재에도 영향을 미친다. 미래가 현재의 원인이 되는 셈이니 시간이 온통 뒤죽박죽이 된 것이다.영화에서처럼 시간여행은 정말 가능할까. 굳이 따진다면 현재에서 미래로 여행하는 것이 그나마 그럴 듯하다. 아인슈타인의 상대성이론에 따르면 빛에 가까운 속도로 움직일수록 시간은 천천히 간다. 이 논리에 따르면 비행기를 타고 미국을 가는 사람은 한국에 사는 사람보다 천천히 시간이 간다. 다만 그 시간의 차가 너무나 미미해 사람이 느낄 수...
KISTI의 과학향기
제 5호
FUSION 37

홍어찜의 비밀?

주당들 사이에 어울리는 술과 안주를 꼽으라면 빠지지 않는 것이 홍탁이다. 말 그대로 폭삭은 홍어찜과 텁텁한 막걸리가 궁합이 잘 맞다는 소리다. 처음 홍어찜을 먹는 사람들은 홍어찜 특유의 톡 쏘는 듯한 냄새와 맛 때문에 무척 곤혹스럽다. 하지만 이런 경험을 몇 번 하면 오히려 이 맛에 중독돼 더 숙성된 홍어찜을 찾는 애호가로 변한다. 이런 독특한 맛을 내는 홍어찜의 비밀은 과연 무었일까? 홍어찜의 비밀을 알려면 먼저 홍어라는 물고기의 특성을 알아야 한다. 모든 물고기를 삭혀서 홍어찜 같은 맛이 난다면 굳이 비싼 홍어를 먹지는 않을 것이다. 일반적으로 염분이 많은 바닷물 속에서 물고기가 살아남으려면 체내 수분이 바닷물로 빠져나가는 삼투현상을 막아야 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체내에 여러 가지 화합물이 충분히 ...
KISTI의 과학향기
제 2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