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NNY

FUNNY

추우면 감기 걸리는 이유 밝혀졌다!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58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Funny171211Thumb 무슨 신나는 일이 있는지 콧바람을 휙휙 불며 외출준비에 한창인 태연. 짧은 치마에 얇은 타이즈 차림으로 현관 앞에 선다. TV 화면 속에선 기상캐스터가 올 들어 가장 추운 영하 10℃의 날씨를 예보하는 중이다.   “스톱! 거기 딱 서라. 멋 부리다 얼어 죽을 참이야? 이 추위에 그러고 나가면 바로 감기라고.”   “허얼! 아빠가 그렇게 무지한 멘트를 하실 줄은 정말 몰랐어요.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니. 감기는 바이러스 때문에 걸리는 거라고요! 물론 바이러스의 종류가 수백 종이어서 어떤 바이러스에 감염된 건지 알아내기는 힘들지만요.”   “정말이야! 과학적으로 증명이 됐다고. 물론 감기는 바이러스성 질병이지만, 추위에 체온이 내려가면 우리 몸이 바이러스 확산에 아주 좋은 환경으로 바뀌기 때문에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는 말도 일리가 있다는 거야. 실제로 미국의 한 연구진이 감기와 체온 사이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실험대상자의 절반은 얼음물에 발을 담그게 하고 나머지는 빈 그릇에 발을 올려놓고 20분을 버티게 했더니, 얼음물에 담근 사람의 무려 29%가 감기증상을 보였단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9%만 감기에 걸렸고. 신기하지?”   “진짜요? 추우면 우리 몸이 어떻게 변하는데 감기에 잘 걸려요?”   “대표적인 코감기 바이러스인 리노바이러스를 예로 들어볼게. 이 바이러스는 차가운 온도에서 훨씬 더 자가 복제를 잘한단다. 금방 퍼진다는 거지. 또 인체는 체온이 낮을수록 인터페론이라는 물질을 분비하지 못하는데, 인터페론이 적으면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들이 자폭을 해서 더 이상의 바이러스 전파를 막는 세포자살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요. 이렇게 되면 바이러스가 금방 확산돼서 감기에 걸릴 가능성이 훨씬 더 커지는 거지.”   “그럼, 아예 감기 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원천봉쇄를 하면 되잖아요.”   “그건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한 일이야. 감기가 유행하는 시기에는 대부분의 사람이 감기 바이러스에 경미하게 감염된 상태거든. 그러다가 체온이 내려가면...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thum_FILE_EIGJBFGBMAAJHHA
FUNNY 0

[만화] 스케이트 날의 과학

태연의 손에 질질 끌려 피겨스케이트장에 도착한 아빠, 얼음판 위를 가득 메운 여자아이들 무리에 깜짝 놀란다. 제2의 김연아를 꿈꾸거나 혹은 딱 붙은 레깅스에 피겨 스케이트화를 신고 김연아 흉내라도 내보고 싶은 아이들이 이렇게나 많을 줄이야! 그러나 그 속에서도 태연의 우람하면서도 노오란 자태는 단연 돋보인다. 태연, 민망하게도 김연아 선수가 지난 1월 국내경기에서 입었던 병아리색 의상과 싱크로율 99%의 옷을 입었던 것! 태연이 스케이트장이 들어서자마자 일순간 세상이 정지한 듯 모든 이들의 시선이 태연에게 꽂힌다.“홍홍홍, 다들 눈은 있어가지고. 소치에 가 있어야 할 김연아가 여긴 웬일인가 싶은가 봐요. 그쵸? 역시 운동은 장비와 의상이 반이라니까. 옷을 이렇게 차려입으니까 벌써 피겨의 소울이 딱 오잖...
KISTI의 과학향기
제 2064호
thum_FILE_DMMFCCKIMFFMCKM
FUNNY 1

[실험]몽글몽글 인공눈 만들기

지금으로부터 약 80여 년 전, 일본 홋카이도에는 눈(雪)에 대한 연구로 한창인 과학자가 있었다. 겨울이면 홋카이도에서 지겨울 정도로 많이 볼 수 있던 눈은 가장 손쉽게 구할 수 있는 연구 재료였다. 당시 연구 장비로는 카메라와 현미경이 전부였다. 그는 홋카이도대학과 해발 2,000m가 넘는 산 중턱 등에서 직접 눈 사진을 찍으며 눈 결정 구조를 연구하는데 몰두했다. 이렇게 찍은 눈 결정 사진은 2년간 3,000여 종류에 이른다. 그는 또 각기 다른 온도와 습도에서 수많은 눈 결정을 키우는 실험을 진행하며 온도나 습도에 따라 눈 결정 구조가 달라진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이런 노력 끝에 그는 1936년 세계 최초로 인공눈 결정을 만드는데 성공한다. 자신의 전공이었던 핵물리학을 뒤로 하고 홋카이도에서 평생...
KISTI의 과학향기
제 2054호
thum_FILE_MLJDMAFFIJJMDMI
FUNNY 0

[만화] 사람도 겨울잠 잘 수 있다?!

겨울방학이 되면 태연이 꼭 지키고야마는 철칙이 셋 있다. 첫째, 집 안에서는 절대 걷지 않고 누운 채로 굴러다닌다. 둘째, 하루 24시간 가운데 12시간은 침대에서 나머지 12시간은 소파에 붙어서 산다. 셋째, 하루 다섯 끼니는 반드시 챙겨먹는다! 게으름의 극치를 보여주는 태연의 생활태도에 질린 아빠, 더 이상 참지 못하고 고함을 지른다.“언제까지 그렇게 게으르고 태만하고 나태한 삶을 영위할 것이야! 오늘부터 아침 6시에 기상해서 3시간 운동하고 하루 8시간 공부, 밥은 세 끼만 먹도록 해!” “예에? 방학생활을 그렇게 하는 어린이가 세상에 어디 있어요! 그렇게 사느니 차라리 곰처럼 방학 내내 겨울잠이나 자 버리겠어욧!!”“너 말 잘했다. 이제 사람도 겨울잠을 잘 수 있는 시대가 온다니까 한번 그래보자...
KISTI의 과학향기
제 2044호
thum_FILE_JFFGBFDCHGMIKLC
FUNNY 0

[실험] 미니 정수기 만들기

지구 표면을 70% 이상 덮고 있는 성분이자 인간 몸무게의 약 70%를 차지하고 있는 성분, 바로 ‘물’이다. 물은 인체를 구성하는 요소일 뿐만 아니라 생물체가 생명을 유지하기 위해 꼭 필요한 성분이다. 때문에 인류는 언제나 깨끗한 물을 얻기 위해 노력해 왔다. 음용수(飮用水)를 얻기 위한 방법은 다양하다. 일례로 우물 파서 지하수를 얻는 방법이 있다. 하지만 이 방법은 산업화 이후 점차 공장폐수, 생활하수 등에 오염되면서 더 이상 안전한 물이라는 확신이 줄고 있다. 물을 끓여 마시는 방법은 중금속이나 합성세제까지 제거할 수 없다는 단점이 있다. 과학기술과 화학 공정의 발달로 물에서 오염물질을 분리?제거할 수 있는 막(membrane)이 개발되고, 정수기가 등장하면서 부터는 가정이나 사무실에서 간편하게...
KISTI의 과학향기
제 2029호
thum_FILE_CEBGHIBFDGJMBED
FUNNY 0

과학을 알면 스키 더 잘 탈 수 있다!

태연과 엄마, 아빠는 지금 막 함박눈이 펑펑 내리는 스키장에 도착했다. 기말고사 평균 80점을 넘으면 스키장에 데려가 주겠다는 아빠의 말에 난생처음 쌍코피가 터지도록 밤샘 공부를 거듭한 끝에 이룬 쾌거다! 새하얀 슬로프, 스키장 가득 울려 퍼지는 신나는 노랫소리, S자 턴을 하며 우아하게 슬로프를 내려오는 스키어들, 어디선가 풍겨오는 고소한 츄러스와 케밥의 냄새…. 태연은 이 모든 것이 꿈만 같다. “야호!! 평균 80점이 이토록 행복한 점수인 줄 정말 몰랐어요~.”“딸아, 나도 네가 그토록 높은 점수를 쟁취할거라곤 미처 생각하지 못했구나. 구멍 난 생활비는 가슴 아프지만…, 암튼 신나게 놀아보렴~.”“제가 공부는 못해도 운동신경은 짱이잖아요. 이깟 스키, 10분이면 마스터 한다니까요?” “에이, 스키...
KISTI의 과학향기
제 2019호
thum_FILE_CDHHBBIIBLDKEIE
FUNNY 0

[실험] 정전기를 막아라! 정전기 방지제 만들기

무심코 스친 손이 찌릿하다. 니트를 벗기 위해 위로 들어 올리자 머리카락이 마구잡이로 뻗쳐오른다. 겨울철 불청객, 정전기다. 정전기는 마찰에 의해 잘 생긴다. 물체 표면의 전자를 쉽게 주고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마찰로 인해 전기가 생길 때도 규칙은 있다. 두 물체를 마찰하면, 상대적으로 전자를 쉽게 잃고 양전기를 띠는 물체와 전자를 쉽게 얻어 음전기를 띠는 물체로 나뉜다. 예를 들면 털가죽 등 모피 종류는 전자를 쉽게 잃고, 플라스틱 종류는 전자를 쉽게 얻는다. 이를 순서대로 나열한 것을 ‘대전열’이라 하며 대표적인 대전열 순서는 다음과 같다. (+) 털가죽-상아-유리-명주-나무-고무-플라스틱-에보나이트 (-)정전기의 특성과 대전열 순서를 이용하면 정전기를 인위적으로 만들 수 있다. 그렇다면 정전기를...
KISTI의 과학향기
제 2009호
thum_FILE_HHHCFFGJMMKCCMA
FUNNY 2

계절이 바뀌면 사람도 변한다

휘잉~ 찬바람에 길바닥 가득 쌓였던 낙엽이 덩어리로 뭉쳐 굴러간다. 찬바람은 자꾸만 불고, 낙엽이 쓸려간 자리에 딱 그만큼의 낙엽이 다시 쌓인다. 바야흐로 가을, 아니 초겨울이 시작된 것이다. 태연, 창가를 지나가다 낙엽을 보며 눈물을 글썽이고 있는 아빠를 발견하고는 깜짝 놀란다. 아빠의 손에 뭔가 수상쩍은 검정 뭉치가 들려있다.“아빠, 울어요? 왜? 어디 아파요?”“아프다… 마음이….”“누가 욕했어요? 엄마가 뚱뚱하다고 구박했어요?”아빠가 손에 들려있던 불길한 뭉치를 태연에게 보여준다. 머리카락 뭉치다. 태연은 아빠의 유난히 허전해진 정수리와 머리카락 뭉치를 번갈아 보고는 그제야 아빠의 눈물을 이해한다. “가을이 아빠의 머리카락을 훔쳐간 거구나. 계절은 왜 자꾸 바뀌어가지고 울 아빠를 슬프게 하는 걸...
KISTI의 과학향기
제 1999호
thum_FILE_EMGJIDHADIFLHED
FUNNY 0

[실험]사라지는 잉크의 비밀!

크기와 재질이 같은 종이 조각 두 장이 있다. 하나는 빨간색, 다른 하나는 파란색이다. 두 종이 위에 비눗물을 떨어뜨리자, 빨간색 종이가 파랗게 변했다. 하지만 파란색 종이는 색 변화가 없었다.이번에는 두 종이 위에 오렌지주스를 한 방울 떨어뜨렸다. 그러자 파란색 종이가 빨갛게 변했다. 하지만 빨간색 종이는 색 변화가 없었다. 이 종이의 정체는 무엇일까. 바로 산?염기를 구분하는 대표적인 지시약, 리트머스 종이다. 지시약이란 화학 반응이 일어날 때 특정한 상태를 판별하는데 사용하는 시약을 말한다. 물질의 산성도를 알려 주는 산염기지시약부터 물질의 산화형과 환원형의 색깔이 다른 점을 이용하는 산화환원지시약, 침전에 흡착될 때 색깔이 변하는 흡착지시약까지, 그 종류는 다양하다. 지시약의 특정 성질을 이용하...
KISTI의 과학향기
제 1989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