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SION

FUSION

지열로 읽는 지리여행의 가치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66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지열썸네일 흥해 지진이 일어난 지 한 달 반이 지났다. 요즘 이와 관련된 보도가 보이지 않는 걸 보니 수습이 잘되고 있는 모양이다. 요즘 같은 혹한에 지진이 일어났다면 상상도 하기 싫은 파국이 벌어졌을지도 모른다. 얼마 전 필자의 ‘지리학과 교수의 포항 흥해 지진 답사기’를 본 한 독자로부터 메일이 있었다. 지열 발전으로 인한 지진 발생 여부를 발전소 측과 따지고 있으니 증거가 될 만한 것이 있으면 달라는 내용이었다. 사진 찍는 것도 빠듯했던 반나절 답사였으니 기름기 뜬 논의 물을 채수했을 리 만무다. 지금 생각해 보면 물이라도 좀 떠볼 걸 하는 후회가 든다. 다 생각 부족이다.   지열(地熱). 지열을 논할 때 일본보다 더 좋은 곳도 없다. 판과 판이 부딪혀 달궈진 땅. 지열 발전의 시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이 바로 일본이다. 구마모토, 벳부, 운젠, 우레시노 등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규슈의 온천지는 그야말로 지열로 가득한 곳이다. 사실 일본 전역이 그렇다. 광천인 우리나라와는 차원이 다르다. 온천 마크를 여관 표식으로 쓰고 있는 우리나라를 보고 일본인들은 깜짝 놀란다. 한국에 온천장이 이렇게도 많았냐며 말이다. 민망한 일이다.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가고시마(鹿兒島). 가고시마는 사쿠라지마(桜島)로 유명한 곳이다. 2만 9천 년 전 어마어마한 규모의 아이라(姶良) 칼데라가 생긴 다음, 3천 년 후 남쪽에서 터진 화산이 사쿠라지마란 섬을 만들었다(그림 1, 사진 1). 지금의 긴코완(錦江灣)은 아이라 분화로 형성된 함몰 분화구인 것이다. 아이라 폭발은 1주일 만에 두께 60m의 화산재를 쌓아 ‘시라스’라는 이름의 대지를 만들었다. 가고시마 주변 지형이 일자형으로 평탄하게 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 때문이다(사진 2). 1946년의 사쿠라지마 대분화는 용암을 동쪽으로 흘려보내 섬을 육지로 만들었다.     그림 1. 일본 규슈 남단에 위치한 가고시마. 검은 원으로 둘러싸인 긴코완(錦江灣)은 2만 9천 년 전에 형성된 아이라 칼데라가 만든 것이다.    ...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thum_FILE_BMELJBIDBAMAJJA
FUSION 0

오른손잡이는 옳은(right) 손잡이인가?

점심시간, 수저통이 당신의 앞에 놓여있다. 자연스럽게 수저와 젓가락을 한 벌 꺼내 주변에 주변 사람들에게 놓아준다. 여기서 잠깐, 당신이 어떤 자리에 수저를 놓았는지 살펴보자. 열에서 아홉은 수저를 사용하는 사람을 기준으로 오른쪽으로 놨을 거다. 왜냐하면 세상 대부분의 사람은 오른손을 주로 사용하는 오른손잡이기 때문이다. 오른손잡이의 세상에서 왼손잡이들이 어떤 불편을 겪는지 대부분의 사람들은 정확하게 알지 못한다. 왼손잡이에 따르면 학창시절 노트 필기가 매우 힘들었다고 한다. 글을 쓸 때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적어나가는데, 왼손잡이는 왼손으로 펜을 쥐므로 손이 방금 적은 글을 쓸고 지나간다. 따라서 연필 가루가 묻거나 덜 마른 잉크가 번져 필기를 망치는 일이 자주 있었다고. 혹은 모두가 오른손으로 식사...
KISTI의 과학향기
제 2754호
thum_FILE_HCDIHLHAHABHBGM
FUSION 0

없어진 줄 알았던 결핵의 역습!

과거 수천 년 동안 매년 수백 만 명의 사망자를 내며 인류를 괴롭히던 결핵은 항생제의 발견과 함께 박멸의 가능성을 여는 듯 했다. 하지만 최근 기존 항생제에 내성을 가진 결핵균이 유행하면서 결핵 환자가 다시 증가하고 있다. 게다가 최근에는 한 종합병원의 신생아 중환자실에서 근무하던 간호사가 결핵으로 판정받는 등 집단시설에서 결핵 환자가 발생하면서 의료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후진국병’이라고 알려진 결핵, 하지만 우리나라의 결핵 발병률은 OECD 가입국 중 1위다. ■ 한국, OECD 가입국 중 다제내성 결핵 환자 수 1위   사진. 결핵이 상당히 진행된 환자의 흉부 X-레이 사진 (출처: wikipedia)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2015년 등록된 결핵 환자는 40,857명이다. 이 중 처음으...
KISTI의 과학향기
제 2749호
thum_FILE_AMMGEEDDFMKHCGM
FUSION 0

먹느냐, 마느냐 야식의 딜레마

‘한밤중에 목이 말라 냉장고를 열려고 보니~’산울림이 부른 노래, ‘어머니와 고등어’의 첫 소절을 개사해봤다. 냉장고 문을 열려고 보면 무엇이 보이는가. 아마도 집 근처 치킨집에서 준 냉장고 자석이 제일 먼저 보이지 않을까. 한 밤 중에 목이 말라 냉장고를 열었지만 어째서인지 허기도 지는 기분이다. 무심코 휴대폰을 들어 치킨 집의 전화번호를 누르는 순간, 오늘도 당신은 야식에 당첨!■ 현대인의 생활 습관으로 만들어진 야식 증후군안 좋은 것은 알지만 끊을 수 없는 마성의 마력, 대체 ‘야식’이란 무엇일까. 밤에 먹는 모든 음식? 저녁을 먹은 뒤 무겁게 또 다시 먹는 음식? 아니면 늦은 밤(예를 들면 밤 10시 이후!)에 먹는 음식? 정확히 정의하기는 어렵지만 먹는 사람은 본능적으로 안다. 내가 지금 먹는...
KISTI의 과학향기
제 2744호
thum_FILE_CAFDIEBHGHCGEKA
FUSION 0

조선시대 양반들에게 수학(산학)이 필수과목?

올해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얼마 남지 않았다. 이 맘 때쯤이면 많은 수험생들이 이런 생각을 할 것이다. ‘조선시대에 태어났으면 수학 공부 안 해도 됐을 텐데….’ 하지만 놀랍게도 조선시대에도 지금 못지않은 어려운 수학 공부를 했다.■ 조선시대의 ‘수학의 정석’은?조선시대 과거시험은 크게 문과, 무과, 잡과로 나눠져 있었다. 문과는 주요 행정직을, 무과는 군인을, 잡과는 기술관을 선발하는 시험이다. 문과와 무과는 양반이, 잡과는 주로 중인이 지원했다. 문과와 무과에서는 산학(지금의 수학) 시험을 보진 않았지만 잡과를 응시하는 사람들은 무조건 산학 시험을 봐야 했다.‘수학의 정석’처럼 입시를 위해 주로 보는 교재도 있었다. 과거 시험에서 출제되는 대다수의 문제는 중국에서 건너온 산학서를 기본으로 했다. 그 중...
KISTI의 과학향기
제 2734호
thum_FILE_GAJFFEGIJDMLJDA
FUSION 1

논란의 자궁경부암 백신, 맞아도 될까?

만 12세 여아를 대상으로 자궁경부암 예방접종을 무료로 실시한다. 총 2회 접종으로 가까운 보건소나 소아과, 산부인과 등을 방문하면 된다. 문제는 여전히 계속되고 있는 안전성 논란이다.자궁경부암 백신은 지난 2009년 암을 예방하는 최초의 백신이라 불리며 전 세계에 판매됐다. 정확히 말하면 인유두종 바이러스(HPV)의 감염을 예방하는 주사다. 인유두종 바이러스는 190여 종 이상으로 생식기 감염에 관여하는 것은 대략 40종, 그중에서도 자궁경부암과 관련된 고위험군 바이러스는 15종이다. 감염은 성관계를 통해 인유두종 바이러스에 노출되면서 발생한다. 대부분의 감염은 2년 내 자연 치유되지만 15개 중 일부는 2년 이상 지속적으로 생식기를 감염시키면서 자궁경부암을 일으킨다.■ 백신, 자궁경부암 예방 효과 ...
KISTI의 과학향기
제 2729호
thum_FILE_ECMGGCJCBLMBBDM
FUSION 0

종족번식을 위한 사마귀의 ‘목숨 건 사랑’

교미가 끝나자 / 방금까지 사랑을 나누던 / 수컷을 아삭아삭 씹어 먹는 자손만대 이어갈 뱃속의 / 암버마재비를 본 적이 있다 // 개개비 둥지에 알을 낳고 사라져버리는 / 뻐꾸기의 나라에선 모르리라 / 섹스를 사랑이라 번역하는 나라에선 모르리라 / 한 해에도 몇 백 명의 아이를 / 해외에 입양시키는 나라에선 모르리라 // 자손만대 이어갈 뱃속의 / 수많은 새끼들을 위하여 / 남편의 송장까지를 씹어 먹어야 하는 / 아내의 별난 입덧을 위하여 / 기꺼이 먹혀주는 버마재비의 사랑 / 그 유물론적 사랑을 - 복효근, ‘버마재비 사랑’ 시인은 이렇게 노래했다. 태어날 새끼들을 위해, 그 새끼들을 품고 있는 암컷의 별난 입덧을 위해, 생애 마지막 사랑을 나누는 수컷의 모습을. 예부터 사마귀는 사람들의 호기심을...
KISTI의 과학향기
제 2724호
thum_FILE_KLBHECKGGLKABFB
FUSION 0

척박한 사막에서 살아남는 능력자만의 방법

사막은 지구상에 있는 육지의 10분의 1을 차지할 만큼 광활한 지역이다. 하지만 강수량이 적고 생물체가 살기 어려운 환경 때문에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이 많다. 따라서 사막은 아직도 수수께끼가 많이 남아 있는 미지의 영역이다.보통 사막이라고 하면 온통 누런빛의 모래 산으로 뒤덮인 모습만 떠오를 것이다. 하지만 알고 보면 모래 없이 얼음으로 뒤덮인 사막도 있다. 또한 척박한 사막의 환경에서 나름대로 적응하며 사는 생물종 또한 많다. 알면 알수록 신기한 사막의 미스터리를 파헤쳐 보자.■ 사하라사막은 원래 암석 천지앞서 살짝 언급했듯이 사막은 무조건 모래로 덮인 곳이 아니다. 지구상에 있는 전체 사막 중에서 모래사막은 10분의 1밖에 되지 않는다. 사막 중에 가장 큰 사하라사막도 모래사막은 전체의 5분...
KISTI의 과학향기
제 2719호
thum_FILE_LHKMGJFKJFBAIFD
FUSION 0

거품이 많은 맥주가 맛있나?!

언제부턴가 ‘생맥주는 크림생맥주’라는 공식이라도 생긴 듯, 모든 술집에서 크림생맥주를 판매한다. 크림생맥주는 거품의 양이 많고, 크기가 다른 생맥주에 비해 조밀한 게 특징이다. 하지만 이런 거품을 맛보기 위해서는 맥주 본연의 맛을 조금은 양보해야 한다는 사실을 아시는지. 우리가 몰랐던 크림생맥주의 비밀은 무엇일까.■ 거품 만드는 데 뭣이 중헌디?!거품의 양을 결정하는 첫 번째 요인은 바로 맥주의 ‘성분’이다. 맥주에는 기본적으로 효모가 발효하면서 내놓는 탄산기체(이산화탄소)가 0.3~0.4% 포함돼 있다. 여기까지는 모든 맥주가 동일하다. 맥주는 생맥주 기계 안의 좁은 관을 통과하면서 높은 압력으로 압축된다. 이때 물에 잘 녹지 않는 질소를 충전한 맥주는 보다 높은 압력을 받고 더 많은 탄산기체가 녹는...
KISTI의 과학향기
제 2709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