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어깨 통증이 허리까지 가는 이유, 근막 때문!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513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untitled 일터에서 고정된 자세로 일하는 우리 현대인들은 통증으로 고생한다. 목, 어깨, 허리, 무릎 등 안 아픈 데가 없다. 이 모든 것은 근막과 관련 있다.   몸에 퍼져있는 근막, 우리 몸을 지탱한다   근막은 근육을 감싸는 얇은 막이다. 근육 전체는 물론이고 근섬유 각각, 또 근섬유가 묶인 다발을 감싸며, 다발의 묶음인 근육을 감싼다. 주성분은 콜라겐으로 엘라스틴과 일부 섬유 물질이 솜사탕처럼 얽혀 막을 이루고 있다. 쉽게 떠올릴 수 있는 예가 귤이다. 귤껍질을 피부라 봤을 때 과즙을 감싸는 반달모양의 투명한 막이 근막(외근막)이다. 근막을 벗겨보면 과즙 하나하나도 막에 싸여 형태를 유지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 막 역시 근막(내근막)이다.   귤에 막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귤껍질 안에는 물 같은 과즙으로 찰 것이다. 우리 몸도 마찬가지다. 근막이 없다면 뇌는 반죽처럼 흘러내리고 위장은 복강 내로 넓게 퍼지며 몸 전체가 발쪽으로 흘러내릴 것이다.   근막계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거미줄 망처럼 전신으로 퍼져있어, 혈관과 신경처럼 정보도 주고받는다. 방식은 조금 원시적인데 단순하게 밀고 당겨지는 것부터 섬유에서 섬유로, 세포에서 세포로 직접 전달되는 방식이다. 하나로 이어진 전신 수영복처럼 팔을 쭉 당기면 허리와 다리까지 당겨지는 느낌도 이 때문이다.   사진. 근막은 전신이로 퍼져 근육을 감싸고 있다. 출처: shutterstock   잘못된 자세, 전신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근막과 관련한 대표적인 질환이 근막통증증후군이다. 흔히 담에 걸렸다라는 표현을 쓰는데 주로 목과 어깨가 뻐근하거나 피곤하다 느끼고 그 느낌이 여러 군데로 옮겨 다니는 증상을 호소한다. 원인은 근육에 난 상처다. 근육은 수축과 이완을 통해 작용한다. 수축은 근육의 길이가 줄어들면서 이뤄지는데, 잘못된 자세는 근육 길이는 유지한 채 수축을 일으키고 장시간 유지하면 결국 근육 손상이 일어나는 것이다.   우리가 무의식적으로 많이 취하는 거북목 자세가 대표적인 예다. 평상시 머리를...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190902저주파250
FOCUS 9

저주파 자극기, 계속 써도 괜찮을까?

최근 목이나 어깨, 허리 등에 부착해 사용하는 저주파 자극기가 인기다. 물리치료실이 아니라 가정에서 손쉽게 쓸 수 있도록 작고 가벼울 뿐만 아니라 배터리 충전으로 반나절 넘게 작동한다. 게다가 가격도 저렴하다. SNS를 타고 효과가 좋다는 입소문을 퍼지면서 판매량도 늘고 있다.   저주파 자극기는 전기근육자극(Electrical Muscle Stimulation, EMS), 경피적전기신경자극(Transcutaneous Electrical Nerve Stimulation, TENS) 기능적전기자극(Functional Electrical Stimulation, FES)이 대표적으로 1000Hz 이하의 약한 전기로 신경이나 신경근을 자극해 효과를 낸다.   전기자극으로 근육의 수축과 이완 유도 최근 마사지...
KISTI의 과학향기
제 3415호
untitled
FOCUS 6

세상을 바꾼 발명품, 복사기의 역사

복사기 없는 회사를 상상할 수 있는가? 업무의 기본은 문서다. 복사기가 없다면 그 회사는 얼마 안가 망하고 말 것이다. 이렇게 문서는 어느 시대에나 커다란 조직을 운영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해왔다. 고대 메소포타미아 국가들은 일찍부터 관료제를 발달시켜 다양한 공공문서들을 점토판이나 석판의 형태로 후세에 남겼으며, 중국에서도 관리들은 고대부터 수많은 공문서와 씨름해야 했다. 이 과정에서 반드시 필요한 절차가 있었으니 바로 문서의 복제였다. 문서를 배포하거나 오래 보관해두려면 정확하게 똑같은 내용의 문서를 여럿 만들 필요가 있었다.   복사기가 없던 과거에는 문서를 복제하려면 일일이 사람 손을 거쳐야 했다. 필경사(筆耕士)나 서기(書記)와 같은 전문직업군이 이 일을 담당했다. 인쇄술의 발달과 함께 대량으로...
KISTI의 과학향기
제 3413호
190826ai스피커250
FOCUS 6

인공지능과 로봇, 인간의 외로움을 해소하다

인간은 사회적 동물이다. 이 말인즉슨 인간은 혼자서는 살 수 없는, 타인에게 의지하는 존재라는 말이다. 사람은 다른 사람과 교류하며 정서적, 심리적 건강을 얻는다. 그렇기에 여러 연구에 따르면 외로움과 고독감을 심하게 느끼며 소속된 집단이 없는 사람일 경우 각종 질병에 시달리는 비율이 높고 특히나 사망률도 높게 나타난다.   AI 스피커와 정서적으로 교감하다   이는 우리가 오늘날 해결해야 할 실질적인 문제이다. 세계는 지금 초고령화 사회로 이행해가고 있고 이와 더불어 결혼도 출산도 하지 않는 1인 가구도 급속도로 늘어나고 있기 때문이다. 개개인의 건강과 정서적 안정을 위해서 우리는 무엇을 할 수 있을까?   최근 아주 재미있는 실험 결과 하나가 발표됐다. 그것은 바로 독거노인이 인공지능(AI) 스피커...
KISTI의 과학향기
제 3411호
untitled
FOCUS 5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감미료, 사카린은 정말 유해할까?

다이어트를 하면서 가장 유혹적인 것은 달디단 음료수이다. 그래서 많은 사람이 인공감미료가 들어간 음료수를 마시고는 한다. 하지만 마음 한 구석에는 꺼림칙함이 있다. 바로 인공감미료가 몸에 안 좋을 것 같다는 편견이다.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인공감미료는 무엇일까? 바로 ‘사카린(saccharine)’이다. 사카린은 1879년 2월, 존스 홉킨스 대학의 화학교수인 아이라 렘슨과 그의 제자 콘스탄틴 팔베르크에 의해 우연히 발견됐다. 팔베르크는 타르에 포함된 화학물질의 산화 반응을 연구하던 중 하루는 실험 후 손을 씻지 않고 빵을 먹다가 단 맛을 느꼈다. 이 단맛의 정체를 알아내기 위해 다음날 실험기구를 조사한 그는 단맛을 내는 물질이 사카린이라는 사실을 알아냈고, 렘슨과 공동논문으로 발표했다.   당도가...
KISTI의 과학향기
제 3409호
190819테크커넥트1250
FOCUS 0

미국 최대의 나노기술 축제, 테크커넥트 월드(1)

매년 미국에서는 ‘테크커넥트 월드’라는 세계 최대의 국제 나노기술 행사가 열린다. 한국에 나노코리아가 있다면, 미국에는 테크커넥트 월드가 있는 셈이다. 나노기술과 관련된 과학, 기술 및 비즈니스 분야의 다양한 전문가가 참여해 최신 기술과 연구 성과를 교류하고 R&D 협력, 상용화 촉진 등을 논의하는 장이다. 1998년 250명의 나노기술 연구자들이 모여 시작된 이 행사는 21년이 지난 지금 전 세계 70개국, 350개 이상의 기업과 4000명 이상의 전문가가 모이는 커다란 행사가 됐다.   테크커넥트 월드의 프로그램은 크게 응용 분야에 초점을 맞춘 최신 나노기술 분야 연구 성과를 발표하는 ‘기술 프로그램’과 정부 연구소와 기업에서 최신 혁신 기술을 발표하는 ‘비즈니스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이뿐만 아...
KISTI의 과학향기
제 3407호
untitled
FOCUS 4

사람의 냄새를 맡지 못하는 모기?

인류는 모기와 전쟁 중이다. 모기는 단지 잠자리를 괴롭게 하는 해충이 아니라 말라리아나 뎅기열 등 사람을 사망으로 몰아가는 질병의 매개체이기 때문이다. 그렇다고 모기를 멸절시키는 것은 생태계가 파괴될 우려가 있다. 다른 방법은 없을까?   미 록펠러 대학과 하워드휴즈 의학연구소(HHMI) 소속의 과학자들은 모기의 후각 유전자를 조작해 사람의 체취와 곤충 기피제의 냄새에 대한 반응을 변화시키는 실험에 성공했다.   연구진은 뎅기열과 황열병을 옮기는 역할을 하는 열대모기인 이집트 숲모기(Adedes aegypti)의 유전체(genome)가 지난 2007년에 완전히 해독되자, 이 데이터를 이용해 곤충의 후각과 관련된 오르코(orco) 유전자에 돌연변이를 일으키는 실험에 착수했다. 오르코는 이보다 앞선 파리의...
KISTI의 과학향기
제 3405호
1908123진법반도체250
FOCUS 5

3진법 반도체를 구현하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이 기존 2진법 반도체에 비해 초절전, 고성능, 소형화 등의 면에서 장점이 있는 ‘3진법 반도체’의 상용화 가능성을 확인하는 연구에 성공했다. 김경록 UNIST 전기전자컴퓨터공학부 교수팀은 ‘3진법 금속-산화막-반도체(Ternary Metal-Oxide-Semiconductor)'를 대면적 웨이퍼에 구현했다고 7월 17일 밝혔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일렉트로닉스(Nature Electronics)'에 7월 15일 발표됐다.   3진법 컴퓨터 개념이 새로운 것은 아냐   3진법 반도체는 컴퓨터 작동의 절대 원리로 여겨졌던 0과 1의 2진법 체계를 벗어나, 0과 1, 그리고 2라는 3가지 숫자를 활용하는 3진법 차세대 초절전 반도체 소자 및 회로 기술이다.   ...
KISTI의 과학향기
제 3403호
untitled
FOCUS 7

열대야의 과학

  올해는 예년보다 폭염 더위가 늦게 시작했지만 그래도 역시 더위는 더위다. 이제 전국의 기온이 30도를 넘는 폭염이 지속되고 있다. 밤에도 기온이 떨어지지 않는 열대야로 잠을 푹 자지 못해 기진맥진한 사람도 많다.     열대야는 더 길어질 수 있어 한 여름, 사람들의 관심은 오늘 최고 기온은 얼마냐에 모아진다. 그런데 크게 주의를 기울이지 않는 ‘일 최저기온’이야말로 폭염과 열대야를 이해할 열쇠다. 1981년부터 2010년까지 연평균 폭염일수는 11.2일, 열대야 일수는 5.3일이었다. 이에 비해 최근 5년은 폭염일수는 12.7일, 열대야 일수는 9.7일로 늘었다. 열대야 일수의 증가폭이 더 크다. 부산대 하경자 대기환경과학과 교수의 연구에 따르면 1908년부터 2008년까지 100년간 서울의 7...
KISTI의 과학향기
제 3401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