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우울증약, 왜 누구에겐 듣고 누구에겐 효과없을까?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359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190527우울증약250 우울증은 반드시 의사와 상담하에 항우울제를 먹어야 하는 질환이다. 우울증은 인간의 감정 및 행동에 영향을 주는 세로토닌, 노르에피네프린, 도파민 같은 호르몬의 불균형과 관련 있고, 항우울제는 신경계에 작용해 이런 불균형을 해소해준다.   가장 대표적인 항우울제는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SSRI)’라는 것이다. 이 약은 인간의 감정과 관련 있는 세로토닌 호르몬이 세포에 재흡수되는 것을 막아 세로토닌이 좀 더 오랫동안 신경계에 머물도록 해 감정 상태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대표적으로 ‘프로작’이라는 유명한 약이 있다.   사진 1. 대표적인 우울증약인 프로작. 항우울제는 많은 사람을 괴로움에서 해방시켰으나, 모두에게 동등하게 작용하지는 않는다. (출처: shutterstock)   우울증약이 모두에게 듣는 것은 아니다   한데 문제가 있다. SSRI만을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 기분이 개선되는 환자가 있고, 그렇지 않다는 환자가 있다는 것. 연구에 따르면 우울증 환자 중 30% 정도에서 SSRI가 아무런 효과를 내지 못했다고 한다. 그 이유 역시 몰랐다.   최근 미국의 소크 생물학연구소 연구팀은 왜 SSRI가 누구에게는 듣고 누구에게는 듣지 않는지 그 이유를 알아낼 단서를 발견했다. 그것은 바로 환자마다 세로토닌을 분비하는 신경세포의 돌기 모양 차이 때문이라고 한다.   신경세포는 수상돌기라는, 마치 가지처럼 뻗어 나온 돌기를 갖고 있는데 이곳은 다른 신경세포의 신호를 받아들여 아래쪽에 있는 신경세포체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이런 신호 전달 기제가 깨지면 각종 질병이 발생할 수 있다.   연구팀은 우울증 환자 800여 명의 피부 세포를 채취한 뒤에 이를 줄기세포 재프로그램 기술을 이용해 피부 세포를 유도만능줄기세포로 전환하고 다시 이를 세로토닌 뉴런으로 분화시켰다. 그런 다음 항우울제가 듣는 환자와 듣지 않는 환자의 뉴런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뉴런 자체에는 항우울제가 잘 듣는 환자와 잘 듣지 않는 환자 간의 어떤 차이도 없...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3521
FOCUS 3

겨울철 체온을 잘 유지해야 하는 이유

다가오는 금요일부터 본격적인 추위가 시작될 전망이다. 이제 코트보다는 패딩을 입고 목도리와 장갑, 모자로 드러난 살을 칭칭 감아야 한다. 그런데 이렇게 옷으로 최대한 체온을 유지하는 게 단지 추위를 막는 것 뿐만이 아니라 면역력과도 상관있다는 주장이 있다.   적정체온일 때 가장 건강하다?   우리가 알고 있는 몸의 적정 체온은 36.5~37도 사이다. 이 온도는 오전 10시를 기준으로 겨드랑이에서 쟀을 때 기준이다. 사실 체온은 계속 변하기 때문에 신체 부위에 따라 또 측정시간에 따라 다르다. 항문(직장)이나 귀에서는 38도, 구강은 37.5도가 적정 체온이다. 하루 중 아침 10시와 저녁 6시에 체온이 가장 높고 새벽 3시와 오후 11시에 가장 낮다.   이렇게 체온은 주위 환경과 몸 상태에 따라 ...
KISTI의 과학향기
제 3261호
181203킬로그램250
FOCUS 3

130년 만에 바뀐 질량 1kg 기준, 어떻게 정할까?

2018년 11월 프랑스에서 개최된 국제도량형 총회(CGPM)에서 질량의 단위 ‘kg(킬로그램)’ 을 새롭게 정의하는 기술적 방식이 최종 결정되었다. 약 130년 동안 파리에서 보관한 ‘킬로그램 원기’가 질량 1kg을 나타내는 ‘기준’ 역할을 해왔지만 이제 그 역할을 마치고 박물관에서 여생을 보낼 예정이다.   질량 원기는 백금과 이리듐을 합성해 제작한 분동이다. 1889년 미터 조약에 따라 제작했으며 파리에 위치한 국제도량위원회(BIPM)에서 엄중히 관리하고 있다. 질량 원기를 보관하고 있는 곳의 문을 열기 위해서는 세 개의 열쇠가 필요하다. 열쇠는 각자 다른 사람이 보관하고 있으며 세 사람이 모두 모이지 않으면 문을 열 수 없다. 금고를 열면 투명한 유리 용기 안에 보관한 질량 원기를 눈으로 확인할...
KISTI의 과학향기
제 3259호
untitled
FOCUS 1

온몸이 건조해지는 쇼그렌 증후군

찬바람이 불고 습도가 줄어드는 가을이 되면 피부가 건조해지는 게 당연하다. 게다가 온종일 난방이 되는 실내에만 있다면 몸은 더욱 말라간다. 따라서 생각날 때마다 입술에는 립밤을 발라주고 샤워 후에는 바디로션을 꼭 바르는 게 좋다.   하지만 아주 드물게 계절적 원인과 상관없이 몸이 건조해지는 희귀질병이 있다. 바로 ‘쇼그렌 증후군’이다.   쇼그렌 증후군은 눈물샘과 침샘, 피부의 피지샘, 소화샘, 기관지샘, 질샘 등 외분비샘에 만성염증이 일어나 분비물이 줄어드는 병이다. 체내 면역계의 오작동으로 외부에서 들어온 균을 공격해야 할 면역세포가 외분비샘 같은 체내 정상 조직을 공격해 생기는 자가면역질환이다.   쇼그렌 증후군은 크게 두 종류로 나눈다. 쇼그렌 증후군만 앓는 경우와 류마티스관절염, 전신성 홍반...
KISTI의 과학향기
제 3257호
181126불개미250
FOCUS 4

붉은불개미 문제, 어떻게 해결해야 하나?

잊을 만하면 등장하여 사람들을 불안하게 만드는 곤충이 있다. 바로 ‘붉은불개미’다. 지난해 부산항에서 처음 발견된 이후 사라졌다고 여겼던 붉은불개미가 올해 들어 인천항과 평택항에서 잇달아 붙잡히면서 다시금 주목의 대상이 되고 있다.   국내에서 붉은불개미가 발견된 사례는 총 9번이다. 이중 1~2마리의 개체수가 발견된 것이 두 번이고, 수 십 마리가 발견된 것은 한 번, 그리고 수백 마리에서 수천 마리 이상의 개체수가 동시에 확인된 것은 여섯 번이다.   문제는 붉은불개미들의 여왕개미가 발견된 대구의 경우다. 지난 9월 대구의 한 아파트 공사현장에서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여왕개미가 발견되자 방역당국은 비상이 걸렸다. 내륙지역인 대구에서 여왕개미가 발견됐다는 사실은 그만큼 붉은불개미들의 전국 확산 가능성이...
KISTI의 과학향기
제 3255호
3204
FOCUS 3

공감이 결핍된 자, 반사회성 인격 장애

유난히 끔찍한 사건이 잦은 해다. 특히 한 중학생 소년이 동급생을 죽음으로 몰고서는 태연히 사망한 학생에게서 빼앗은 외투를 입고 연행되는 모습은 온 국민의 분노를 자아냈다. 인간으로서 지녀야 할 최소한의 양심과 공감 능력도 없는 모습은 그야말로 경악이었다.   반사회성 인격 장애란 무엇인가?   이런 사람들은 반사회성 인격 장애를 지녔다고 할 수 있을까? 일부에서는 사이코패스와 소시오패스로 나눠서 분류하기도 하지만 정신의학에서는 이들 모두를 반사회성 인격 장애로 규정한다. <정신질환 진단과 통계 편람(DSM-5)>에 따르면 이들은 사회적 규범을 따르지 않고, 사기성이 있으며, 충동적이고, 무책임하고, 무모하며, 후회나 죄의식과 같은 감정을 느끼지 않는다. 그리고 이런 모습이 보통 청소년기 때부터 나타나...
KISTI의 과학향기
제 3253호
181119나노교통250
FOCUS 2

초고속, 초연결 시대의 차세대 교통을 만드는 나노기술

자동차를 타고서 운전은 신경 쓰지 않고 영화를 보거나 노트북으로 업무를 보는 일이 이제 머지않았다. 현대기아자동차, GM, BMW 같은 전통적인 자동차 제조업체는 물론 구글, 애플, 테슬라, 우버 같은 테크 기업에서도 자율주행차의 상용화를 목표로 연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골드만삭스는 10년 내에 자율주행차가 상용화될 것이며, 2025~2030년에 자율주행차가 전체 자동차 판매량의 20%를 차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렇다면 SF영화에서나 보던 완전 자율주행차가 현실화되기 위해 필요한 요건에는 뭐가 있을까? 그리고 어떤 기술이 이를 해결할 수 있을까?   완벽한 자율주행차를 만들려면? 5G를 통한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   운전자와 보행자의 안전을 보장하고 목적지까지 무사히 안내하는 완벽한 자...
KISTI의 과학향기
제 3251호
untitled
FOCUS 4

겨울철 건조함을 막는 피부 보습 장벽, 시어버터

겨울철은 건조해서 입술, 손, 발은 물론이고 몸 이곳저곳이 부르트기 십상이다. 그래서 겨울철이 되면 립밤과 바디로션 제품이 불티나게 팔린다. 하나같이 개성적인 보습 제품 중에서도 유독 효과 좋고 인기 있는 제품은 바로 ‘시어버터’라는 재료를 쓴 화장품이다.   보습력 이외에도 다양한 효과를 가진 시어버터   시어버터는 황록색의 식물성 유지다. 거칠고 건조한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여 촉촉한 피부로 만들어 주며, 상처를 재생하는 효능이 매우 뛰어나다. 따라서 화장품의 보습제나 연화제로 널리 사용되고 있다.   특히 요즘과 같은 겨울철에는 영양 공급과 수분 보호막 형성에도 탁월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버터로 불리는 이유는 상온에서는 고체로 존재하나, 체온과 비슷한 온도에서는 용해되기 때문이다. 오...
KISTI의 과학향기
제 3249호
181112심리다이어트250
FOCUS 5

심리학 다이어트의 사기극

“음식을 작은 그릇에 담으면 적게 먹는다. 군것질 거리를 꺼내기 어려운 곳에 두면 덜 먹는다.” 건강한 식습관과 다이어트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한 번쯤 들어봤을지도 모른다. 이 팁들은 코넬 대학의 영양학자 브라이언 완싱크의 연구 결과물이다. 우리나라에서 ‘나는 왜 과식을 하는가’ 라는 (Mindless Eating, 2006) 제목으로 출판된 저서의 저자이기도 한 완싱크는 지난 20년 간 수많은 매체를 통해 영양학적 정보를 제공하고 세계적인 명성을 유지해왔다. 올해 13편의 논문이 학술지에서 철회되고 교수직에서 퇴출 당하기 전까지 말이다. ‘영혼 없는 식사법’을 논한 영혼 없는 영양학자 완싱크는 개인이 통제하기 힘든 환경의 영향 때문에 잘못된 식습관이 형성된다며, 이러한 ‘영혼 없는 식사법’을...
KISTI의 과학향기
제 3247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