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NNY

FUNNY

추우면 감기 걸리는 이유 밝혀졌다!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58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Funny171211Thumb 무슨 신나는 일이 있는지 콧바람을 휙휙 불며 외출준비에 한창인 태연. 짧은 치마에 얇은 타이즈 차림으로 현관 앞에 선다. TV 화면 속에선 기상캐스터가 올 들어 가장 추운 영하 10℃의 날씨를 예보하는 중이다.   “스톱! 거기 딱 서라. 멋 부리다 얼어 죽을 참이야? 이 추위에 그러고 나가면 바로 감기라고.”   “허얼! 아빠가 그렇게 무지한 멘트를 하실 줄은 정말 몰랐어요.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니. 감기는 바이러스 때문에 걸리는 거라고요! 물론 바이러스의 종류가 수백 종이어서 어떤 바이러스에 감염된 건지 알아내기는 힘들지만요.”   “정말이야! 과학적으로 증명이 됐다고. 물론 감기는 바이러스성 질병이지만, 추위에 체온이 내려가면 우리 몸이 바이러스 확산에 아주 좋은 환경으로 바뀌기 때문에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는 말도 일리가 있다는 거야. 실제로 미국의 한 연구진이 감기와 체온 사이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실험대상자의 절반은 얼음물에 발을 담그게 하고 나머지는 빈 그릇에 발을 올려놓고 20분을 버티게 했더니, 얼음물에 담근 사람의 무려 29%가 감기증상을 보였단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9%만 감기에 걸렸고. 신기하지?”   “진짜요? 추우면 우리 몸이 어떻게 변하는데 감기에 잘 걸려요?”   “대표적인 코감기 바이러스인 리노바이러스를 예로 들어볼게. 이 바이러스는 차가운 온도에서 훨씬 더 자가 복제를 잘한단다. 금방 퍼진다는 거지. 또 인체는 체온이 낮을수록 인터페론이라는 물질을 분비하지 못하는데, 인터페론이 적으면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들이 자폭을 해서 더 이상의 바이러스 전파를 막는 세포자살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요. 이렇게 되면 바이러스가 금방 확산돼서 감기에 걸릴 가능성이 훨씬 더 커지는 거지.”   “그럼, 아예 감기 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원천봉쇄를 하면 되잖아요.”   “그건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한 일이야. 감기가 유행하는 시기에는 대부분의 사람이 감기 바이러스에 경미하게 감염된 상태거든. 그러다가 체온이 내려가면...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FUNNY 18

탈모와의 전쟁, 호르몬이 해결책인가?

가장 결혼하고 싶은 상대자의 조건은? 매년 결혼시즌이 다가오면 신문지면을 장식하는 설문 중 하나다. 결혼상담 업체의 자체 조사에 따르면 외모, 성격, 경제적 능력, 학벌 등이 중요한 것으로 나타나는데, 이중 가장 여성이 기피하는 것이 있다. 바로 대머리가 그것.세대가 바뀜에 따라 결혼관 또한 많이 바뀌었음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여성들은 외모를 중시하는 듯 하다. 특히 대머리와 결혼하고 싶지 않다는 여성이 10명 중 8명 이상이라 하니, 이들에게 대머리는 반드시 해결하고 싶은 신체적 콤플렉스라 할 수 있다.그렇다면 대머리의 원인은 무엇일까? 현재까지 대머리는 남성호르몬과 유전적 소인, 그리고 나이가 상호 작용해 발생시키는 결과물이라고 알려져 있다. 대머리는 상염색체 우성 유전이다. 예를 들어, A는 대머...
KISTI의 과학향기
제 24호
FUNNY 24

제대혈, 꿈의 신약 원료인가?

예로부터 우리 선조들은 태반과 탯줄을 신성시 여겨왔다. 이 때문에 아이를 출산한 후 얻어진 태반과 탯줄을 소홀히 다루지 않고 태반 항아리(태항)에 담아 정결한 곳에 묻는 관습이 있었다고 한다. 왕실에서는 아이가 태어나면 태반을 깨끗이 씻어 백자 항아리에 담아 밀봉한 뒤 성대한 의식을 거행하고 고이 보관했다고 하니 태반과 탯줄에 대한 믿음은 계급이나 계층에 상관없이 일반화 돼 있었던 것 같다. 요즘 들어서는 태반과 탯줄뿐만 아니라 탯줄의 혈액인 제대혈(Cord blood)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제대혈은 골수와 곧잘 비교가 되곤 하는데, 이는 골수처럼 두 종류의 줄기세포(Stem cell)가 풍부하기 때문이다. 조혈모 세포와 간엽줄기 세포가 그것인데, 줄기세포 중 혈액을 만드는 ‘조혈모 세포’를 이식하...
KISTI의 과학향기
제 21호
FUNNY 29

기생충 감염이 알레르기를 방지한다?

서구화된 생활환경, 공해, 각종 화학물질의 사용 증가 등으로 인해 우리나라에서도 알레르기성 질환자가 급증하고 있다. 국내 알레르기 환자 수는 6백여만명 이상이며, 계속 증가 추세에 있다. 서울 시민 5명중 1명은 알레르기 환자라는 조사결과도 있다. 알르레기성 질환은 원인에 따라 치료방법을 달리 해야 하는데, 최근 자연 면역성 증가 등을 이용한 알레르기 치료법이 새롭게 각광을 받고 있다. 수유를 통한 자연면역력의 증대에서부터 벌침 등을 활용한 민간요법에 이르기까지 자연면역을 이용한 다양한 알레르기성 질환 예방법이 있는데, 기생충이 알레르기성 질환의 예방에 도움이 된다는 사실은 아는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기생충에 감염되면 알레르기성 질환의 발생을 억제할 수 있다고 한다. 왜 기생충에 감염되면 알레르기성...
KISTI의 과학향기
제 18호
FUNNY 136

바퀴의 비밀? ? 인라인 스케이트

주말에 한강 시민공원이나 야외공원이라도 나가보면 혼자서 혹은 동호회 회원들끼리 많은 사람들이 인라인 스케이트(이하 인라인)를 즐기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가족들끼리도 삼삼오오 인라인을 타는 모습도 이제 낯설지 않은 풍경이다. 남녀노(?)소 할 것 없이 많은 사람들이 인라인을 즐긴다. 마치 롤러스케이트가 처음 등장했을 때처럼 폭발적인 인기를 끌며 대중적 스포츠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이 인라인에는 많은 비밀들이 있다. 특히 인라인의 바퀴에 관련된 몇 가지 비밀들을 파헤쳐본다.나에게는 몇 개의 인라인 바퀴가 적당할까? 4개? 아니면 5개? 일반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바퀴는 대부분 4개다. 그러나 선수용이나 레이스용은 5개다. 거친 사막지형 또는 야트막한 야산을 탈 수 있는 오프 로드(Off road)스케...
KISTI의 과학향기
제 15호
FUNNY 20

마요네즈로 화재를 진압한다?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아침식사를 신선한 야채나 생식으로하는 사람들이 늘어 나고 있다. 특히 야채요리에서 맛을 내기 위해 마요네즈가 많이 쓰이는데 마요네즈 원료의 주성분인 식물성 샐러드유는 콜레스테롤을 낮추어 준다고 하니 일석이조라 할 수 있다. 그러나 이런 식용으로서의 마요네즈 말고도 생활 속에서도 이 마요네즈를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다. 오늘은 마요네즈의 화학적 성분을 이용한 색다른 사용법을 소개한다.먼저 재미있는 사용법을 소개하자면, 화재진압용이다. 이렇게 말하면 너무 거창하겠지만 실제 주부들이 알아두면 비상시 도움이 될 수 있다. 물론 마요네즈가 화재 진압용으로 쓰일 수 있는 경우는 튀김요리를 하고 있을 때이다.튀김 요리 도중 깜박하고 걸려온 전화에 정신을 놓고 있다 보면 간혹 가스렌...
KISTI의 과학향기
제 12호
FUNNY 24

개와 대화하는 재미있는 세상!

최근 쇼핑몰에 등장한 재미있는 제품이 있다. 개의 언어를 알아들을 수 있는 장치다. 이 제품은 200여 가지의 개의 감정표현을 인식할 수 있도록 고안되어 일본에서는 이미 많은 인기를 얻었고 드디어 우리나라 시장에도 도입되었다. 개는 인간의 애완동물로 수천년을 인간주변에서 살아왔지만, 그 대접은 그리 융숭하지 못했다. 가뭄이나 기근이 생기면 일순위 도축 대상이었고, 최근까지도 식용으로서의 개가 더 많았던 것이 우리의 현실이었다. 그런데, 이제 견공들이 그 인간들을 향해 한마디 할 수 있는 기회가 생긴 것이다. 이 장치를 이용하면, 애완견에 대해 기초 상식이 없는 사람들도 배고파’, ‘따분해’, ‘속았다’, ‘무서워’ 등의 개소리(?)를 문자나 그림으로 직접 알 수가 있다고 한다. 그러나 이것은 어디까지나...
KISTI의 과학향기
제 9호
FUNNY 28

해외여행 No Problem! 시차야 물렀거라!

해외 출장이 잦은 비즈니스맨들의 가장 큰 고민거리는 시차적응... 일정에 쫓겨도 어쩔 수 없이 정해진 시간내에 일은 처리해야 하는데 출장일정은 항상 빡빡하기만 하다. 하지만 이런 고민을 한번에 날려버릴 수 있는 노하우가 있다. 업무상 장시간 비행기 여행이 많은 비즈니스맨, 여행 매니아들이 공히 알아야 할 특급 시차 적응법을 공개한다.더 멋진 여름을 만끽하기 위해 떠나는 해외여행이 즐거움보다 고통이 되는 경우가 허다하다. 밤에는 멀뚱하고 낮에는 졸리거나, 소화도 안되고, 마음은 불안하고, 집중도 안되지, 기억력도 떨어지고, 반사기능은 왜 그렇게 둔화되는지, 거기에 두통, 현기증까지... 사스나 테러보다 더 고질적인 ‘시차증상’의 대표적인 경험들일 것이다. 시차증상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건 “깨어있음과 ...
KISTI의 과학향기
제 6호
FUNNY 12

갓 태어난 아이 씻어야 할까? 그냥 닦아줄까?

TV속 고전 사극에서 출산에 관한 장면을 보면 어김없이 나오는 장면들이 있다. 산파와 세수대야에 끓인 물이다. 산파는 아이가 태어나면 탯줄을 끊고, 엉덩이를 탁탁 쳐 아이를 울음을 유도한다. 그 다음 곧바로 미지근한 물로 아이를 깨끗이 씻어 낸다. 그런데 최근 갓 태어난 아이를 씻지 말고 닦아주는 것이 자체의 면역을 유지하는 데 가장 좋은 방법이라는 주장이 나왔다. 흔히 동물들은 태어나면, 어미가 새끼의 등과 얼굴에 묻어 있는 분비물들을 입으로 깨끗이 핥아내는데, 사람 역시 이 천혜의 분비물-버닉스(Vernix)-을 일정시점 유지해주는 것이 피부면역을 높인다는 주장이 미국의 한 어린이 병원 의사에 의해 제기된 것이다. 미국 신시네티 어린이병원 피부과학연구소 마티 비스처 박사는 이 이론을 증명하기 위해 ...
KISTI의 과학향기
제 3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