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SION

FUSION

지열로 읽는 지리여행의 가치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66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지열썸네일 흥해 지진이 일어난 지 한 달 반이 지났다. 요즘 이와 관련된 보도가 보이지 않는 걸 보니 수습이 잘되고 있는 모양이다. 요즘 같은 혹한에 지진이 일어났다면 상상도 하기 싫은 파국이 벌어졌을지도 모른다. 얼마 전 필자의 ‘지리학과 교수의 포항 흥해 지진 답사기’를 본 한 독자로부터 메일이 있었다. 지열 발전으로 인한 지진 발생 여부를 발전소 측과 따지고 있으니 증거가 될 만한 것이 있으면 달라는 내용이었다. 사진 찍는 것도 빠듯했던 반나절 답사였으니 기름기 뜬 논의 물을 채수했을 리 만무다. 지금 생각해 보면 물이라도 좀 떠볼 걸 하는 후회가 든다. 다 생각 부족이다.   지열(地熱). 지열을 논할 때 일본보다 더 좋은 곳도 없다. 판과 판이 부딪혀 달궈진 땅. 지열 발전의 시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이 바로 일본이다. 구마모토, 벳부, 운젠, 우레시노 등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규슈의 온천지는 그야말로 지열로 가득한 곳이다. 사실 일본 전역이 그렇다. 광천인 우리나라와는 차원이 다르다. 온천 마크를 여관 표식으로 쓰고 있는 우리나라를 보고 일본인들은 깜짝 놀란다. 한국에 온천장이 이렇게도 많았냐며 말이다. 민망한 일이다.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가고시마(鹿兒島). 가고시마는 사쿠라지마(桜島)로 유명한 곳이다. 2만 9천 년 전 어마어마한 규모의 아이라(姶良) 칼데라가 생긴 다음, 3천 년 후 남쪽에서 터진 화산이 사쿠라지마란 섬을 만들었다(그림 1, 사진 1). 지금의 긴코완(錦江灣)은 아이라 분화로 형성된 함몰 분화구인 것이다. 아이라 폭발은 1주일 만에 두께 60m의 화산재를 쌓아 ‘시라스’라는 이름의 대지를 만들었다. 가고시마 주변 지형이 일자형으로 평탄하게 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 때문이다(사진 2). 1946년의 사쿠라지마 대분화는 용암을 동쪽으로 흘려보내 섬을 육지로 만들었다.     그림 1. 일본 규슈 남단에 위치한 가고시마. 검은 원으로 둘러싸인 긴코완(錦江灣)은 2만 9천 년 전에 형성된 아이라 칼데라가 만든 것이다.    ...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2820fusion240
FUSION 3

더 얇고, 더 가벼워졌다! 컴퓨터의 발전사

[KISTI의 과학향기] 작년부터 8090 콘텐츠가 열풍이다. 드라마나 예능 프로그램의 소재로 8090 콘텐츠가 자주 등장했고, 당시 인기가 높았던 가수는 최근 다시 컴백하기도 했다. 이 열풍을 주도하고 있는 30~40대의 어린 시절, 혹은 학창시절이라고 생각하면 80~90년대는 그리 오래된 시대 같지는 않다. 하지만 청청패션과 벽돌처럼 생긴 무선전화기, 두꺼운 브라운관 TV까지…, 당시의 모습은 동공이 확장되고 웃음이 날 정도로 촌스럽다. 지금과는 너무나도 다른 모습에 지난 20년 동안 얼마나 큰 변화가 일어났는지 체감할 수 있다. 그리고 그 변화의 중심에는 과학기술이 있다. 아날로그 시대로 불리던 당시는 지금과 어떻게 달랐을까?   ■ ‘선’으로 정보를 주고받다!   1983년 1월 1일 공중전화망...
KISTI의 과학향기
제 2820호
2798240
FUSION 3

옷장 속 옷들이 스마트폰과 연결되는 날이 온다?

‘바늘이 생사를 갈랐다.’   네안데르탈인은 미개하고 야만적이라는 오해에 오래 시달렸다. 최근에야 그들이 강건한 신체에 뛰어난 사냥 기술을 갖췄으며 동굴벽화를 그리는 등 나름의 문화를 누렸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그렇다면 왜 네안데르탈인은 멸종하고, 현생 인류인 호모 사피엔스는 살아남았을까? 이 둘의 운명을 가른 결정적 차이는 바늘이었다. 네안데르탈인의 거주지에선 ‘바늘귀가 있는 바늘’이 발견되지 않았다. 네안데르탈인은 사냥한 짐승의 털가죽을 몸에 묶어 여몄겠지만 그것만으론 혹독한 추위를 견딜 수 없었다. 반면 호모 사피엔스는 도구, 그 중에서도 실을 이용해 옷을 만들 수 있는 바늘이란 도구를 만들었기에 빙하기를 거쳐 생존할 수 있었다. 인류의 여명기, 옷은 생존을 위한 필수 도구였다.   옷은 문명의 ...
KISTI의 과학향기
제 2798호
2794240
FUSION 3

천연 다이아몬드의 진짜 얼굴은?

‘영원한 사랑’, ‘휘황찬란함’. 다이아몬드에 따라 붙는 수식어다. 그런데 이런 통념과 달리, 사실 천연 다이아몬드는 완벽한 보석이 아니다. 강하지도, 투명하지도, 반짝이지도, 심지어 영원하지도 않다. 우리가 아는 다이아몬드는 인간의 손으로 갈고 닦은 ‘인공물’이다.   ■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깨지지 않는다? 다이아몬드가 절대 깨지지 않는다는 말은 오해다.   다이아몬드는 지표 약 200km 아래에서 만들어진다. 이곳의 고온고압(1300~1800℃, 6만5000기압) 환경이 탄소 원자를 다이아몬드로 변신시킨다. 탄소 원자 1개를 중심으로 주변에 4개의 탄소원자가 결합해 사면체 구조를 이룬다. 긁히지 않는 성질인 ‘경도’가 자연계 재료 가운데 가장 높지만, 깨지지 않는 성질인 ‘강도’가 약하다. 유리가 ...
KISTI의 과학향기
제 2794호
2789240
FUSION 2

생존을 위한 동물들의 특별한 면면

우리가 사는 세상에는 수많은 동식물이 존재한다. 어떤 동물이 어떠한 삶을 사는지 속속들이 다 알 수는 없지만 여러 매체나 연구결과와 같은 것을 통해 그들의 삶을 접할 때면 때로 감동을 느끼기도 한다. 그들이 사는 세상 속 먹이사슬 가운데 치열하지만 나름의 질서를 지키며 생명을 유지 및 번식하고 그 종을 이어가는 그들의 생존방식이 감동이 되는 것이다. 이러한 그들만의 생존 방식은 곧 그들 나름의 특징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그렇다면 이러한 동물들의 특징에는 어떠한 것들이 있는지 한번 알아보도록 하자.   먼저 두족류(頭足類) 중 하나인 오징어의 특징을 살펴보자. 오징어는 포식자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위장술을 쓰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오징어의 위장술이라 하면 자신의 몸통 색을 주변의 색과 같은 것으로...
KISTI의 과학향기
제 2789호
2784240
FUSION 0

남성 유방암은 왜 생기는 걸까?

“아빠, 아빠는 왜 젖꼭지가 있어? 아빠도 아기한테 젖 먹일 수 있어?” 어린 아이들은 아빠 젖꼭지를 붙잡고 질문 공세를 펴기 일쑤다. 대체 남자는 왜 젖꼭지를 갖고 있을까? 어린 아이들만 하는 질문이 아니다. 디지털로프트 사에 의하면 한 달에 2만 2천 여 명이 구글에 검색하는 질문이란다. 수유를 하는 여성의 유방과 달리 남성에겐 특별한 기능이 없지만 유두가 있다. 남자의 젖꼭지는 우리 모두가 엄마의 자궁에 있었던 최초의 순간이 남긴 흔적이다. 배아 때 인간은 남녀의 차이가 없다, 약 6주까지는. 남성의 성염색체가 활동하며 남성의 특징이 나타나기 시작하는 건 그 뒤의 일이다.   그 흔적으로 남은 유두요, 특별한 기능이 없지만 문제를 일으킬 존재감은 충분하다. 함몰 유두, 여성형 유방증 등은 현대 남...
KISTI의 과학향기
제 2784호
thum_FILE_DIBAICFHFDACCCL
FUSION 0

짝퉁 노벨상인 이그노벨상의 2016년 수상자는?

상식에 반하는 엉뚱한 연구를 수행했거나 업적을 남겼을 때, 이를 기념해 상을 주는 하버드대의 연례행사가 있다. 바로 이그노벨상(IG Nobel Prize)이다. 노벨상과 비슷하게 총 10개 부문에 걸쳐 수상자를 선정하는 이 행사는 주요 선정기준 중 하나가 ‘사람들을 얼마나 웃길 수 있는가’일 만큼 웃음이 주요 코드다. 특히 연구의 내용만큼이나 기이한 수상자들의 시상식 퍼포먼스로 인해 ‘엽기 노벨상’으로도 불린다. 그림. 2016년 이그노벨상 시상식 포스터 (출처: improbable.com) 수상자들에게 제공되는 상금도 별명만큼이나 엽기적이다. 상금이 무려 10조 달러에 달하지만 이는 짐바브웨 달러 기준으로서, 미국 달러로 환산하면 고작 40센트에 불과하다. 짐바브웨 달러의 가치가 이렇게 휴지...
KISTI의 과학향기
제 2774호
thum_FILE_CDIIIEHGFKEFBHF
FUSION 2

긁적긁적, 환절기 가려움 원인은 이것!

환절기만 되면 가려움에 고통 받는 사람들이 늘어난다. 특히 피부가 건조한 사람들은 날이 추워지기 시작하면 팔다리 여기저기가 가렵다. 피부는 긁을수록 울긋불긋하게 부풀어 오르고, 심할 경우 상처가 나기도 한다. 하지만 긁어도 또 가렵다. 긁어도, 긁어도 도저히 해결되지 않는 가려움. 도대체 왜 그런 걸까? ■ 환절기, 피부장벽을 망가뜨리다 덥고 습한 여름이 지나고 춥고 건조한 가을이 되면서 가려움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 특별히 아토피 같은 특별한 피부질환이 없는데도 온몸을 벅벅 긁느라 정신없다. 이렇게 환절기에 몸이 가려운 이유는 피부장벽이 망가졌기 때문이다. 피부장벽은 우리 피부에서 가장 바깥쪽에 위치한 각질층을 말한다. 각질층은 지질로 이뤄진 이중막 구조로 우리 몸 안의 수분이 손실되는 것을 ...
KISTI의 과학향기
제 2769호
thum_FILE_LLDIMEDBDLKJGBG
FUSION 0

맛있는 즐거움을 포기할 수 없는 이유

‘쿡방’, ‘먹방’이란 신조어가 생길 만큼 최근 대세는 단연 ‘음식’이다. 연예인들은 맛집을 찾아다니며 음식을 소개하고 요리사는 카메라 앞에서 음식을 선보인다. 출연진은 시청자가 눈과 귀로 맛을 느낄 수 있도록 다채로운 어휘와 비유, 표정으로 음식의 맛을 표현한다. ■ 생존을 위해 발달한 미각 사람들이 음식에 열광하는 이유 중 하나는 맛이 주는 즐거움을 알기 때문이다. 맛은 크게 짠맛과, 신맛, 단맛과 쓴맛, 감칠맛으로 구분한다. 각각의 맛은 혀의 미각세포가 감지하기 때문에 미각의 발달과 균형은 음식을 즐기는 데 중요하다. 생존에도 필수적이다. 사실 지구상에서 인간만큼 다양한 음식을 즐기는 생명체는 많지 않다. 다수의 동물은 편식을 한다. 기린, 소, 말 등은 풀만 먹고 사자와 호랑이는 고기 마니...
KISTI의 과학향기
제 2764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