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NNY

FUNNY

추우면 감기 걸리는 이유 밝혀졌다!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58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Funny171211Thumb 무슨 신나는 일이 있는지 콧바람을 휙휙 불며 외출준비에 한창인 태연. 짧은 치마에 얇은 타이즈 차림으로 현관 앞에 선다. TV 화면 속에선 기상캐스터가 올 들어 가장 추운 영하 10℃의 날씨를 예보하는 중이다.   “스톱! 거기 딱 서라. 멋 부리다 얼어 죽을 참이야? 이 추위에 그러고 나가면 바로 감기라고.”   “허얼! 아빠가 그렇게 무지한 멘트를 하실 줄은 정말 몰랐어요.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니. 감기는 바이러스 때문에 걸리는 거라고요! 물론 바이러스의 종류가 수백 종이어서 어떤 바이러스에 감염된 건지 알아내기는 힘들지만요.”   “정말이야! 과학적으로 증명이 됐다고. 물론 감기는 바이러스성 질병이지만, 추위에 체온이 내려가면 우리 몸이 바이러스 확산에 아주 좋은 환경으로 바뀌기 때문에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는 말도 일리가 있다는 거야. 실제로 미국의 한 연구진이 감기와 체온 사이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실험대상자의 절반은 얼음물에 발을 담그게 하고 나머지는 빈 그릇에 발을 올려놓고 20분을 버티게 했더니, 얼음물에 담근 사람의 무려 29%가 감기증상을 보였단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9%만 감기에 걸렸고. 신기하지?”   “진짜요? 추우면 우리 몸이 어떻게 변하는데 감기에 잘 걸려요?”   “대표적인 코감기 바이러스인 리노바이러스를 예로 들어볼게. 이 바이러스는 차가운 온도에서 훨씬 더 자가 복제를 잘한단다. 금방 퍼진다는 거지. 또 인체는 체온이 낮을수록 인터페론이라는 물질을 분비하지 못하는데, 인터페론이 적으면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들이 자폭을 해서 더 이상의 바이러스 전파를 막는 세포자살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요. 이렇게 되면 바이러스가 금방 확산돼서 감기에 걸릴 가능성이 훨씬 더 커지는 거지.”   “그럼, 아예 감기 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원천봉쇄를 하면 되잖아요.”   “그건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한 일이야. 감기가 유행하는 시기에는 대부분의 사람이 감기 바이러스에 경미하게 감염된 상태거든. 그러다가 체온이 내려가면...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thum_FILE_KFGELJAJBLECEED
FUNNY 0

추억은 다르게 적힌다, 무드셀라 증후군?!

“너! 를! 나만의 여자로 만들겠다는 꿈이 생긴 거야~”TV를 보며 신 나게 몸을 흔들어대는 아빠. 그런 아빠가 못마땅한 태연은 한 마디를 한다.“아니, 가요 프로그램은 5초 이상 보지 않는 아빠가 대체 이게 무슨 일이래요? 게다가 육중한 몸으로 춤까지…, 지진 나는 건 아닌지 모르겠네.”TV엔 최신가요가 아닌 90년대 음악인 터보의 ‘나 어릴 적 꿈’이 흘러나오고 있고, 90년대에 대학생이었던 아빠는 본인 말로는 ‘잘 나갔던’ 시절을 회상하며 몸을 흔들고 있다.“태연이 니가 몰라서 그렇지, 아빠가 대학교 때는 엄청 잘 나갔어요~. 내가 신촌 바닥 좀 쓸고 다녔지.”“네?! 아빠가요? 저렇게 뚱뚱한대? 90년대엔 뚱뚱한 사람이 잘 나갔나? 도대체 90년대에 무슨 일이 있었던 거예요? TV엔 온통 90년...
KISTI의 과학향기
제 2344호
thum_FILE_GJGKAFLKFLKJBGF
FUNNY 0

[만화] 겨울옷 세탁, 세균과의 한 판 승부!

“에이~ 취! 에이오오이이~ 취히!”두꺼운 이불을 돌돌 말고 앉아서 연신 재채기를 해대는 태연. 감기에 아주 제대로 걸렸다. 아빠, 걱정스러운 표정으로 보온병에서 뜨끈한 보리차를 따라 태연에게 준다.“어쩌다 이렇게 홀딱 감기에 걸렸어. 옷을 얇게 입는 애도 아니고, 집이 추운 것도 아니고, 주변에 감기 걸린 사람이 있는 것도 아닌데…”이때, 바닥에 아무렇게나 굴러다니는 태연의 목도리와 장갑이 아빠의 눈에 들어온다. 무슨 생각이 들었는지 잽싸게 그것들을 들고 킁킁 냄새를 맡는 아빠, 순간 안쓰러운 표정은 온데간데없이 사라지고 태연의 머리를 콕 쥐어박는다.“아야! 지금 환자한테 폭력 쓰시는 거예욧??!!” “아빠가 목도리랑 장갑 자주자주 빨아야 된다고 했지! 저렇게 폭 삭은 홍어 냄새가 날 때까지 목도리를...
KISTI의 과학향기
제 2324호
thum_FILE_LMDMEDDEMLLFDME
FUNNY 0

[만화] 피부가 벗겨진다? 건강하게 때 미는 방법!

2시간에 걸친 긴긴 목욕을 마치고 휴게실에서 만난 태연과 아빠, 벌겋게 달아오른 반질반질한 얼굴을 마주보며 바나나맛 우유를 원샷한다.“캬! 목욕 뒤에는 역시 바나나맛 우유죠.”“역시 넌 뭘 좀 아는 딸이야. 그런데 엄마는 언제쯤 나오실 거 같더냐?”“음…, 오늘은 유난히 전투적이세요. 피부를 다 벗겨내기 전까진 목욕탕 밖으로 한 발짝도 옮기지 않을 듯한 기세였어요.”“이런, 진짜로 때가 아닌 피부를 벗겨내고 있구나. 살살 조금만 밀라고 그렇게 얘기를 해도 왜 그리 말을 안 듣는지 모르겠다. 원래 ‘때’는 공기 중의 먼지 같은 더러운 물질과 피부 각질의 죽은 세포, 땀, 피지 등이 뒤섞여서 피부에 붙어있는 걸 말하는데, 이건 비누 샤워 정도만 해도 거의 다 씻겨나간단다. 가볍게 몸을 씻고 뜨끈한 대중탕에...
KISTI의 과학향기
제 2309호
thum_FILE_HLEAIGLIBKLACJA
FUNNY 0

[만화] 9시 등교가 청소년에게 미치는 영향

매일 아침, 세 개의 알람과 엄마의 쩌렁쩌렁한 고함 그리고 아빠의 호루라기 소리 없이는 도저히 일어날 수 없는 태연. 마무리로 강아지 몽몽이가 시끄럽게 짖어줘야 간신히 바위만 한 눈곱을 떼고 기상을 한다.“아빠, 도저히 못 참겠어요! 우리도 9시까지 등교하는 그 도시로 이사 가면 안 돼요? 어디는 고등학교는 9시까지 가는데, 저는 초등학생인데 왜 8시 10분까지 가야 하느냐고요. 네?!”“잔말 말고, 호루라기 더 불기 전에 빨리 안 일어날래?”“공부를 잘하려면 잠을 푹 자야 한다고 선생님이 그러셨단 말이에요!”“그거야 그렇지. 사람의 뇌는 잠을 잘 때 낮 동안 학습했던 정보들을 정리하거든. 그날 학습한 내용을 스스로 반복해서 단기 기억을 장기 기억으로 전환하는데, 잠을 깊이 푹 자면 장기 기억 저장이 ...
KISTI의 과학향기
제 2279호
thum_FILE_LGHBKIGMIMHCAEJ
FUNNY 0

[만화] 우황청심원은 시험의 긴장을 풀어줄 수 있나?

태연이 일 년에 딱 한 번 알람 없이도 침대에서 벌떡 일어나는 아침이 있으니, 바로 대학수학능력시험(이하 수능)을 치르는 날이다. 집 앞에 바로 고등학교가 있어, 수능 날이면 선배들을 응원하는 후배들의 어마어마하고 무시무시한 응원 소리와 북소리에 꿀 같은 아침잠을 포기할 수밖에 없는 것.“아이고 깜짝이야! 아빠, 쿵쿵쾅쾅 지축을 울리는 이 북소리는 수능을 알리는 것인가요?”“그래, 벌써 또 수능 날이네. 한 해가 참 빨리 간다.”“제가 공부를 잘 못 하는 데다 별로 하고 싶지도 않고 잘할 자신도 없지만, 수능만은 꼭 잘 보고 싶거든요. 그래서 수능 날만 되면 마치 제가 입시를 치르듯 이상하게 떨리더라고요. 그래서 말인데요, 떨린 마음을 다잡고 두둑한 배짱으로 높은 점수를 얻으려면 우황청심원을 꼭 먹어야...
KISTI의 과학향기
제 2259호
thum_FILE_FJLKAEJBDAKDDBG
FUNNY 0

[만화] 사람마다 목소리가 두 개인 이유?!

태연, 마치 흡착기로 잡아당기듯 TV 속으로 빨려 들어가고 있다. 감미로운 목소리로 가을 명곡 ‘거리에서’를 부르고 있는 가수 성시경에게 백만 개의 하트를 날리느라, 아까부터 옆에서 태연을 부르고 있던 아빠의 목소리는 들리지도 않는다. 화가 난 아빠, 급기야 태연의 귀에 대고 빽! 고함을 지른다.“아이고 머니나! 그렇게 깽깽 낑낑 내시 같은 목소리로 우리 시경이 오빠 노래를 방해하시면 어떡해요!”“뭐, 내시 목소리? 이렇게 멋진 중저음을 내는 내시가 어딨냐?! 이래봬도 아빠가 한창 때는 한석규 목소리랑 똑같다는 소리를 들었다고. 엄마도 아빠 목소리에 반해 결혼했다는 달콤한 연애 스토리를 알랑가몰라. 실제로 최근 한 소셜 데이팅 서비스가 미혼 여성들을 대상으로 한 설문 조사에 따르면, 87%의 여성이 남...
KISTI의 과학향기
제 2239호
thum_FILE_FGGDGBMJCLDKMMM
FUNNY 0

[만화] 밀가루 속 글루텐(gluten), 먹어? 말아?

태연, 애호박과 햇감자를 푸짐하게 넣고 끓인 뜨끈 고소한 손칼국수를 보자마자 팔짱을 끼고 고개를 홱 돌린다. 화난 표정과 외로 돌린 고개와는 달리 벌름거리는 콧구멍과 꿀꺽 침이 넘어가는 목젖은 숨길 수가 없다.“칼국수라면 자다가도 벌떡 일어나는 애가 웬일이냐?”“엄마 아빠가 이렇게 무식할 줄이야. 글루텐 프리(gluten free)도 몰라요? 건강과 다이어트를 위한 현대인의 필수 요건, 글루텐 프리!”“당연히 그건 알지. 근데 왜?”“밀가루 음식(면, 빵 등)에 들어있는 글루텐이 장질환의 주범이잖아요. 그러니까 글루텐이 없는 음식만 먹어야만 한다고요!”“그건 글루텐 민감성(gluten sensitivity)인 사람들 얘기지, 넌 아니잖아. 민감성이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글루텐 소화 흡수력이 떨어져요. ...
KISTI의 과학향기
제 2214호
thum_FILE_FLICJMECLGKMJMD
FUNNY 1

[만화] 굽이 낮은 플랫슈즈, 족저근막염 일으킨다?!

“아이고, 아이고! 나 죽네, 아이고 아파!”방학이 됐는데도 태연이네 가족은 아무데도 갈 수가 없다. 일주일 전 족저근막염 수술을 받고 하루 종일 ‘아이고, 아이고!’만 외치고 있는 아빠 때문. 바다로, 계곡으로 떠날 생각에 마냥 들떠 있던 태연, 심술이 제대로 났다.“아빠가 수술을 받은 건 정말 마음이 아픈데요, 간단한 수술을 받고 일주일 째 아이고를 외치고 계신 건 조금 오버라는 생각도 들어요. 흥!”“아이고! 아빠처럼 되지 않으려면 너도 밑창이 1cm 이하인 아주 판판한 신발을 오래 신으면 안 돼. 알겠지? 쪼리(플립-플랍:flip-flops)나 플랫 슈즈(flat shoes) 같은 거 말야. 족저근막염에 걸리기 쉽다고.”“그거 신으면 발 완전 편하던데, 왜 병이 걸려요? 그리고 여름 패션의 완성...
KISTI의 과학향기
제 2194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