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SION

FUSION

지열로 읽는 지리여행의 가치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66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지열썸네일 흥해 지진이 일어난 지 한 달 반이 지났다. 요즘 이와 관련된 보도가 보이지 않는 걸 보니 수습이 잘되고 있는 모양이다. 요즘 같은 혹한에 지진이 일어났다면 상상도 하기 싫은 파국이 벌어졌을지도 모른다. 얼마 전 필자의 ‘지리학과 교수의 포항 흥해 지진 답사기’를 본 한 독자로부터 메일이 있었다. 지열 발전으로 인한 지진 발생 여부를 발전소 측과 따지고 있으니 증거가 될 만한 것이 있으면 달라는 내용이었다. 사진 찍는 것도 빠듯했던 반나절 답사였으니 기름기 뜬 논의 물을 채수했을 리 만무다. 지금 생각해 보면 물이라도 좀 떠볼 걸 하는 후회가 든다. 다 생각 부족이다.   지열(地熱). 지열을 논할 때 일본보다 더 좋은 곳도 없다. 판과 판이 부딪혀 달궈진 땅. 지열 발전의 시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이 바로 일본이다. 구마모토, 벳부, 운젠, 우레시노 등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규슈의 온천지는 그야말로 지열로 가득한 곳이다. 사실 일본 전역이 그렇다. 광천인 우리나라와는 차원이 다르다. 온천 마크를 여관 표식으로 쓰고 있는 우리나라를 보고 일본인들은 깜짝 놀란다. 한국에 온천장이 이렇게도 많았냐며 말이다. 민망한 일이다.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가고시마(鹿兒島). 가고시마는 사쿠라지마(桜島)로 유명한 곳이다. 2만 9천 년 전 어마어마한 규모의 아이라(姶良) 칼데라가 생긴 다음, 3천 년 후 남쪽에서 터진 화산이 사쿠라지마란 섬을 만들었다(그림 1, 사진 1). 지금의 긴코완(錦江灣)은 아이라 분화로 형성된 함몰 분화구인 것이다. 아이라 폭발은 1주일 만에 두께 60m의 화산재를 쌓아 ‘시라스’라는 이름의 대지를 만들었다. 가고시마 주변 지형이 일자형으로 평탄하게 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 때문이다(사진 2). 1946년의 사쿠라지마 대분화는 용암을 동쪽으로 흘려보내 섬을 육지로 만들었다.     그림 1. 일본 규슈 남단에 위치한 가고시마. 검은 원으로 둘러싸인 긴코완(錦江灣)은 2만 9천 년 전에 형성된 아이라 칼데라가 만든 것이다.    ...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2880240
FUSION 5

물 부족 문제, 맹그로브·딱정벌레에서 답을 찾다!

‘잡초라도 배울 점이 있다’라는 격언이 있다. 아무리 하찮은 미물일지라도 뭔가를 배울만한 장점이 있다는 의미다. ‘청색기술(Blue Technology)’은 바로 이런 관점에서 탄생했다. 청색기술이란 수십억 년에 걸쳐 진화한 생명체의 효율성을 모방하거나, 이들로부터 영감을 얻자는 취지로 개발된 기술이다. 과학자들은 조만간 인류에게 닥칠 물 부족 문제의 해답을 생명체에서 찾고 있다.    ■ 맹그로브 뿌리의 메커니즘을 모방한 해수담수화 기술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최적의 방법으로 과학자들은 ‘해수담수화’ 기술을 꼽는다. 해수담수화 기술이란 바닷물에서 염분을 인위적으로 제거한 뒤 이를 담수(淡水)로 만드는 기술을 말한다.   염분을 제거하는 방법으로는 주로 ‘증발 방식’이나 ‘역삼투 방식’이 사용되...
KISTI의 과학향기
제 2880호
2874fusion240
FUSION 3

당신이 남긴 질소발자국, 미세먼지가 되다

직장인 A씨의 하루. 수트를 챙겨 입고 아침으로는 간단히 빵을 먹은 뒤 집을 나섰다. 승용차를 몰고 회사에 도착한 시간은 8시 40분쯤. 늘 그랬듯 커피 한 잔을 마시고 업무를 시작했다. 점심은 회사 근처 식당에서 소불고기를 먹었고, 업무 중 간식으로 과자를 먹었다. 저녁엔 직장 동료들과 함께 일식집에서 일본산 청주를 마시며 스트레스를 풀었다. 오늘 A씨가 활동하면서 지구에 배출한 것은 탄소뿐이 아니다. ‘질소’ 화합물도 100g이 넘는다.   ■ 한국인 1인당 연간 36kg 질소 배출  이젠 겨울에도 찾아오는 불청객, 미세먼지. 맑은 공기를 한껏 들이마셨던 게 언제인지 이젠 기억하기 힘들 정도로 답답한 공기 속에서 살고 있다. 이처럼 심각해진 미세먼지 오염의 이면에는, ‘질소발자국’이라는 불편한 자취...
KISTI의 과학향기
제 2874호
2862사랑니240
FUSION 2

사랑니, 꼭 뽑아야 할까?

20대 초반, ‘어른’의 즐거움을 만끽할 쯤 찾아오는 어린 시절의 공포가 있다. 바로 치과 치료다. 작은 수술대 같이 생긴 의자에 누워 눈이 부실 정도로 환한 불빛을 마주하면 귓가에 ‘윙~’ 하는 기계소리가 들려온다. 사랑니 발치다.   치의학적으로 ‘제3 대구치’라고 하는 사랑니는 세 번째 어금니로 입 안 가장 안쪽에 난다. 사랑이 찾아오는 나이에 난다고 해서 사랑니라는 이름이 붙여졌는데 서양에서는 지혜가 생기는 나이에 난다고 해서 ‘지치(wisdom tooth)’라고 부른다. 사람의 치아는 28~32개인데, 사랑니가 그 차이를 만든다. 사람은 13살~14살 무렵 상하좌우 7개씩 모두 28개의 영구치가 치열을 완성된다. 이후 사랑니가 몇 개 나느냐에 따라 총 치아 수가 정해진다. 사랑니는 왼쪽과 오른...
KISTI의 과학향기
제 2862호
2856Fusion240
FUSION 6

고양이도 걸린 조류독감, 사람은 괜찮을까?

처음 그 뉴스를 접했을 때만 해도, ‘오보(誤報)가 아닐까?’라는 생각이 들었다. 경기도 포천시에서 고양이 2마리가 조류독감(AI)에 감염된 것으로 의심되는 사례가 나왔다는 바로 그 뉴스 말이다. 그런 생각이 들었던 것도 무리는 아니다. 대다수 전문가들이 조류독감의 이종(異種) 간 전염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말했기 때문이다. 조류독감은 닭이나 오리 같은 가금류들이 걸리는 전염병이어서, 개나 고양이 같은 포유류에게 전염될 가능성은 극히 낮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주장이었다.   그런데 그 희박할 것으로 예측됐던 가능성이 마침내 현실이 됐다. 새들이나 걸릴 줄 알았던 조류독감이 어떻게 포유류까지 전염시킬 수 있었을까? 사람도 포유류에 속하니까 조류독감에 걸릴 수 있는 것은 아닐까? 중국에서는 이미 조류독감에 감...
KISTI의 과학향기
제 2856호
2850fusion240
FUSION 3

유전자도 성형이 된다고요?

바야흐로 100세 시대가 도래했다. 과거에는 단순히 오래 살길 바랐다면, 이제는 아프지 않고 건강하게 오래 살길 소망한다. 사람들은 그 바람을 이루기 위해 열심히 운동하고 건강에 좋은 음식을 먹는다. 하지만 이러한 ‘노오력’이 후천적 질병을 예방하거나 발병을 늦출 수는 있어도 무병장수의 꿈을 이뤄주지는 않는다. 유전에 의한 선천적 질병은 질병을 일으키는 유전자를 갖고 있는 것만으로도 발병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유전병은 나의 ‘노오력’으로는 어찌 할 수 없는 타고난 운명으로 받아들여야 하는 걸까? 사람들은 그 운명을 거스르고자 과학의 힘을 빌리고 있다. 유전병에 걸리지 않기 위해 혹은 나의 질병을 자식 세대에게 물려주지 않기 위해 유전자를 성형하기 시작했다.   ■ 아이는 한 명, 부모는 세...
KISTI의 과학향기
제 2850호
2838fusion240
FUSION 3

뇌에도 점이 생긴다?!

화장품 광고의 하이라이트는 잡티 없는 투명한 피부를 가까이 보여주는 컷이다. 마치 ‘이 제품만 바르면 나처럼 돼~’라고 광고모델이 속삭이는듯하다. 하지만 제 아무리 좋은 화장품도 없앨 수 없는 것이 바로 점이다. 의학적 용어는 모반으로 흔하게 보지만 사실 알려진 건 많지 않은 미스터리 중 하나다.   ■ 푸른 몽고반점부터 불꽃모양의 붉은 점까지, 오색빛깔 점들   대표적인 미스터리는 몽고반점이다. 태어날 때 등이나 엉덩이에 넓게 나타나는 점인데 몽고 민족 계통에서 많이 나타난다. 몽고반점은 엄마 뱃속에 있을 때 표피로 이동해야 할 멜라닌세포가 표피 아래층인 진피에 머무르면서 생긴다. 진피에 있는 멜라닌세포는 아기의 탄생과 함께 활성도를 잃으면서 멜라닌 생성을 멈추고, 기능을 다한 멜라닌세포는 하나 둘 ...
KISTI의 과학향기
제 2838호
2832fusion240
FUSION 3

피자를 더 많이 먹는 수학적 방법!

피자를 어떻게 나누면 공평하게 먹을 수 있을까? 또는 더 많이 먹을 수 있을까? 오래전부터 많은 수학자들이 연구했던 단골문제다. 대부분 사람들은 피자를 자를 때 나타나는 모든 선이 원의 중심을 지나가게끔 긋는다. 이때에는 내가 먹은 양이 개수에 비례한다. 하지만 만약 이 선들이 원의 중심을 지나지 않는다면 어떻게 될까? 피자 조각마다 크기가 서로 다를 것이다. 물론 이때에는 내가 가장 많이 먹고 싶다면 무조건 크기가 큰 조각만 골라먹으면 된다. 하지만 모든 사람이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면 결국 누가 가장 많이 먹었는지 알 수 없다. 이렇게 식탐이 가득한 문제를 구체적으로 연구한 괴짜 수학자들이 있었다.   ■ 더 많이 먹으려면 어떤 조각을 고를까?   미국 루이지애나주립대의 수학자 릭 마브리 박사와 미...
KISTI의 과학향기
제 2832호
2826fusion240
FUSION 21

어깨 근육이 뭉쳤는데 허리까지 아픈 이유

혈관계와 신경계처럼 온 몸에 퍼져있지만 잘 알려져 있지 않은 것이 바로 근막계다. 노화에 따른 질병과 통증의 원인으로 근막이 주목을 받으면서 최근 활발한 연구가 이뤄지는 분야기도 하다.   ■ 온 몸에 퍼져있는 근막, 우리 몸을 지탱한다   근막은 근육을 감싸는 얇은 막이다. 근육 전체는 물론이고 근섬유 각각, 또 근섬유가 묶인 다발을 감싸며, 다발의 묶음인 근육을 감싼다. 주성분은 콜라겐으로 엘라스틴과 일부 섬유 물질이 솜사탕처럼 얽혀 막을 이루고 있다. 쉽게 떠올릴 수 있는 예가 귤이다. 귤껍질을 피부라 봤을 때 과즙을 감싸는 반달모양의 투명한 막이 근막(외근막)이다. 근막을 벗겨보면 과즙 하나하나도 막에 싸여 형태를 유지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 막 역시 근막(내근막)이다.     ...
KISTI의 과학향기
제 2826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