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우울증약, 왜 누구에겐 듣고 누구에겐 효과없을까?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359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190527우울증약250 우울증은 반드시 의사와 상담하에 항우울제를 먹어야 하는 질환이다. 우울증은 인간의 감정 및 행동에 영향을 주는 세로토닌, 노르에피네프린, 도파민 같은 호르몬의 불균형과 관련 있고, 항우울제는 신경계에 작용해 이런 불균형을 해소해준다.   가장 대표적인 항우울제는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SSRI)’라는 것이다. 이 약은 인간의 감정과 관련 있는 세로토닌 호르몬이 세포에 재흡수되는 것을 막아 세로토닌이 좀 더 오랫동안 신경계에 머물도록 해 감정 상태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대표적으로 ‘프로작’이라는 유명한 약이 있다.   사진 1. 대표적인 우울증약인 프로작. 항우울제는 많은 사람을 괴로움에서 해방시켰으나, 모두에게 동등하게 작용하지는 않는다. (출처: shutterstock)   우울증약이 모두에게 듣는 것은 아니다   한데 문제가 있다. SSRI만을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 기분이 개선되는 환자가 있고, 그렇지 않다는 환자가 있다는 것. 연구에 따르면 우울증 환자 중 30% 정도에서 SSRI가 아무런 효과를 내지 못했다고 한다. 그 이유 역시 몰랐다.   최근 미국의 소크 생물학연구소 연구팀은 왜 SSRI가 누구에게는 듣고 누구에게는 듣지 않는지 그 이유를 알아낼 단서를 발견했다. 그것은 바로 환자마다 세로토닌을 분비하는 신경세포의 돌기 모양 차이 때문이라고 한다.   신경세포는 수상돌기라는, 마치 가지처럼 뻗어 나온 돌기를 갖고 있는데 이곳은 다른 신경세포의 신호를 받아들여 아래쪽에 있는 신경세포체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이런 신호 전달 기제가 깨지면 각종 질병이 발생할 수 있다.   연구팀은 우울증 환자 800여 명의 피부 세포를 채취한 뒤에 이를 줄기세포 재프로그램 기술을 이용해 피부 세포를 유도만능줄기세포로 전환하고 다시 이를 세로토닌 뉴런으로 분화시켰다. 그런 다음 항우울제가 듣는 환자와 듣지 않는 환자의 뉴런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뉴런 자체에는 항우울제가 잘 듣는 환자와 잘 듣지 않는 환자 간의 어떤 차이도 없...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1647
FOCUS 3

구제역 비상! 원인을 알고 대처하자

설을 앞두고 축산 농가에 비상이 결렸다. 경기도 안성의 한 젖소 농가에서 구제역 확진 판정이 나온 것. 정부는 구제역 방역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구제역 증상을 보인 안성 농가의 젖소 120여 마리를 모두 살처분하기로 했다. 게다가 반경 500m 이내 8개 농장에서 사육 중인 500여 마리의 소와 돼지 등도 예방적으로 살처분할지를 검토 중이다. 대체 구제역이 무엇이길래 이렇게 빠른 조치와 예방이 필요한 걸까?   구제역이란 가축에서만 발생하는 전염병   구제역은 소나 돼지, 양, 염소, 사슴처럼 발굽이 둘로 갈라진 동물(우제류)에서 발생하는 바이러스성 급성 가축전염병이다.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서 ‘가장 위험한 가축전염병’으로, 우리나라에서 ‘제1종 가축전염병’으로 분류할 정도로 가축들에게는 치명적인...
KISTI의 과학향기
제 3293호
190128비만항암250
FOCUS 3

비만이 항암제의 효과를 높인다?

비만은 흡연 다음으로 암을 발생시키는 위험 요인으로 알려져 있다. 2018년 영국 암 연구소가 36만 명의 암환자(2015년 기준)를 대상으로 생활습관에 따른 암 발병원인을 분류한 결과, 흡연(15.1%) 다음으로 과체중과 비만이 6.3%에 달해 2위를 차지했다. 비만이 암 위험을 높이는 이유는 많이 연구됐는데, 과도한 지방이 면역 세포의 특정 대사 과정을 차단해 암 발병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한다.   그런데 최근 비만인 암 환자에게 면역항암제가 더 잘 듣는다는 연구가 나왔다. 기존의 학설과는 상반된 결과다. 어떻게 면역항암제는 비만인 사람들에게 더 잘 듣는 걸까.   면역 세포를 활성화해 암세포를 공격하는 면역 항암제   우선 면역 항암제가 무엇인지부터 간단히 살펴보자. 면역항암제는 다른 항암제들과 ...
KISTI의 과학향기
제 3291호
3677
FOCUS 2

조현병보다 더 무서운 것은 사회적 편견

얼마전 환자를 위해 물심양면으로 노력했던 정신건강의학 의사가 환자의 휘두른 흉기에 사망하는 안타까운 사고가 있었다. 범인은 돌아가신 의사의 환자로서 평소 조울증과 조현병을 앓았다고 전해진다. 돌아가신 분도 안타깝지만 정신질환을 앓는 사람이 범죄를 저지르는 사건이 언론을 탈 때마다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이 강화되는 것도 안타깝다.   조현병이란 정확히 무엇일까 그런 편견을 받고 있는 대표적인 질환이 바로 조현병(調絃病)이다. 과거 정신분열증으로 불렸지만 병명의 부정적 의미 때문에 2011년 개명이 이뤄졌다. ‘조현’이란 ‘현악기의 줄을 고르다’라는 뜻으로 신경계의 조율이 원활하게 이뤄지지 않을 때 병이 발생한다는 과학적 해석을 담고 있다. 당시 다른 후보 병명이었던 ‘사고(이완)증’이나 ‘통합(이완)증’ ...
KISTI의 과학향기
제 3289호
190121나노이온소자250
FOCUS 3

나노기술, 신약 개발의 어려움을 해결할 구원 타자

"신약 개발은 실패하기 위해 존재한다"는 말이 있다. 질병을 치료할 수 있는 신약을 개발하는 일은 인류의 복지를 위한 궁극적인 목표지만, 현실적으로는 매우 어렵다. 다른 산업과 달리 많은 단계와 시행착오를 거쳐야 하기 때문이다. 통계에 따르면 하나의 신약을 개발하기 위해서는 평균 15년의 시간과 1조 원이 넘는 비용이 든다고 한다.   후보물질 탐색부터 임상시험까지 신약 개발은 바늘구멍 통과하기   신약 개발은 신약 후보물질을 탐색하는 것으로부터 시작한다. 질병을 일으키는 유전자나 단백질 등을 선정하고 이에 대해 활성을 가지는 화합물을 발견하는 과정이다. 수만 가지에 달하는 대규모 화합물 라이브러리에서 활성 여부를 하나씩 검증해야 하기 때문에 많은 시간과 비용이 소모된다.   이렇게 검증한 신약 후보...
KISTI의 과학향기
제 3287호
6180
FOCUS 2

질소발자국을 지워 미세먼지에 대처하자

겨울철 그나마 따뜻한 날에는 차마 외출할 수 없을 정도로 초미세먼지가 하늘을 뒤덮는다. 이제 우리나라에서는 한파 뒤 미세먼지 창궐이 공식처럼 자리 잡아 가고 있다. 미세먼지가 심각해지면서 미세먼지가 일으키는 악영향에 대한 연구도 활발하다. 동물실험에 따르면 미세먼지는 체내에 축적돼 암을 일으키는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미세먼지가 우리 삶을 실질적으로 위협하고 있기 때문에, 정책적 노력과 함께 지금 우리가 할 수 있는 대처법을 찾고 이를 일상에서 실천하려는 움직임도 활발하다. 이때 ‘질소발자국’이라는 개념이 도움을 줄 수 있다.   질소발자국은 미세먼지의 원인과 현황을 파악하는 도구   질소화합물은 공기의 약 78%를 차지하는 질소(N₂)와 다르다. 질소와 다른 원소의 화합물이며, 대기오염을 일으...
KISTI의 과학향기
제 3285호
190114유전자가위250
FOCUS 9

인간의 유전자를 건드려야 할까? 유전자 편집 아기의 등장

SF 영화, 《가타카》는 부모가 원하는 대로 유전자를 편집한 아기, 즉 ‘맞춤 아기(designer baby)’가 일상적인 근미래 사회를 다룬다. 심지어 유전학적 지식을 이용하여 태어날 아기의 성격, 재능, 수명까지도 모두 예측할 수 있다. 물론 이는 영화 속 설정에 불과하다. 적어도 ‘현재까지’ 이러한 맞춤 아기는 탄생한 적이 없었다.   그런데 ‘현재’를 ‘2018년’으로 바꿔야 할지 모르겠다. 최근 유전자 조작 아기를 탄생시켰다고 주장하는 학자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중국 선전난팡과학기술대학교의 허젠쿠이(賀建奎) 교수가 그 주인공이다. 그는 지난 11월 25일, 유전자 가위 기술을 이용하여 에이즈 바이러스(HIV) 감염에 저항력을 갖도록 유전자를 편집한 쌍둥이 여아를 태어나게 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
KISTI의 과학향기
제 3283호
untitled
FOCUS 3

겨울이라도 산책은 필요해

칼바람이 부는 겨울에는 따뜻한 온돌에서 귤이나 까먹는 것이 최고다. 많은 사람이 겨울에는 외출을 줄이고 행여나 외출할 때도 난방이 잘 되는 쇼핑몰이나 지하상가에서 시간을 보낸다. 직장인들은 점심식사 후에 잠깐의 산책도 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하지만 가끔은 햇빛을 받으면 조금이라도 걷는 것이 좋을 것 같다. 바로 ‘비타민D’ 때문이다.   국민건강영양조사(2014)에 따르면 19세 이상 성인을 대상으로 혈중 비타민D 농도를 측정한 결과 72%가 기준치(20ng/ml)보다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를 보면 비타민D 결핍으로 진료를 받은 인원도 2010년 3천 명에서 2014년 약 3만 1천명으로 5년 동안 3만 명 가까이 증가했으며, 연평균 증가율도 77.9%에 달했다. 총 진료비도 ...
KISTI의 과학향기
제 3281호
190107화성인사이트호250
FOCUS 2

화성의 속살을 벗기는 인사이트호의 여정

붉게 빛나는 화성은 우리에게 가장 친밀한 행성 중 하나이자 미래에 지구를 대체해 인류를 품을 이주지 후보이다. 현재 화성 탐사에 관한 최첨단 연구를 수행하고 있는 곳은 바로 미국항공우주국(NASA)이다. 21세기에 들어 NASA는 화성에서 물이 흘렀던 흔적과 미생물의 존재를 시사하는 간접적 증거를 꾸준히 발표해 왔다. 이는 인류의 세계관을 크게 바꾸어 놓는 계기가 되었다.   지금까지 ‘바이킹 1호’, ‘마즈’, ‘패스파인더’ 등 복수의 탐사기가 화성 표면에 착륙해 붉은 신세계의 모습을 우리에게 보여줬다. 그리고 2012년 8월에 화성에 발을 디딘 ‘큐리오시티’로부터 장장 6년이 지나 드디어 최신 탐사기 ‘인사이트’가 한국 시각으로 2018년 11월 27일 오전 4시 54분경 드디어 화성에 도착했다. ...
KISTI의 과학향기
제 3279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