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SION

FUSION

지열로 읽는 지리여행의 가치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66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지열썸네일 흥해 지진이 일어난 지 한 달 반이 지났다. 요즘 이와 관련된 보도가 보이지 않는 걸 보니 수습이 잘되고 있는 모양이다. 요즘 같은 혹한에 지진이 일어났다면 상상도 하기 싫은 파국이 벌어졌을지도 모른다. 얼마 전 필자의 ‘지리학과 교수의 포항 흥해 지진 답사기’를 본 한 독자로부터 메일이 있었다. 지열 발전으로 인한 지진 발생 여부를 발전소 측과 따지고 있으니 증거가 될 만한 것이 있으면 달라는 내용이었다. 사진 찍는 것도 빠듯했던 반나절 답사였으니 기름기 뜬 논의 물을 채수했을 리 만무다. 지금 생각해 보면 물이라도 좀 떠볼 걸 하는 후회가 든다. 다 생각 부족이다.   지열(地熱). 지열을 논할 때 일본보다 더 좋은 곳도 없다. 판과 판이 부딪혀 달궈진 땅. 지열 발전의 시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이 바로 일본이다. 구마모토, 벳부, 운젠, 우레시노 등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규슈의 온천지는 그야말로 지열로 가득한 곳이다. 사실 일본 전역이 그렇다. 광천인 우리나라와는 차원이 다르다. 온천 마크를 여관 표식으로 쓰고 있는 우리나라를 보고 일본인들은 깜짝 놀란다. 한국에 온천장이 이렇게도 많았냐며 말이다. 민망한 일이다.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가고시마(鹿兒島). 가고시마는 사쿠라지마(桜島)로 유명한 곳이다. 2만 9천 년 전 어마어마한 규모의 아이라(姶良) 칼데라가 생긴 다음, 3천 년 후 남쪽에서 터진 화산이 사쿠라지마란 섬을 만들었다(그림 1, 사진 1). 지금의 긴코완(錦江灣)은 아이라 분화로 형성된 함몰 분화구인 것이다. 아이라 폭발은 1주일 만에 두께 60m의 화산재를 쌓아 ‘시라스’라는 이름의 대지를 만들었다. 가고시마 주변 지형이 일자형으로 평탄하게 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 때문이다(사진 2). 1946년의 사쿠라지마 대분화는 용암을 동쪽으로 흘려보내 섬을 육지로 만들었다.     그림 1. 일본 규슈 남단에 위치한 가고시마. 검은 원으로 둘러싸인 긴코완(錦江灣)은 2만 9천 년 전에 형성된 아이라 칼데라가 만든 것이다.    ...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2938fusion240
FUSION 7

후크송의 중독성, K팝 인기 비결?

I’m like TT / Just like TT / 이런 내 맘 모르고 너무해 너무해 /  I’m like TT / Just like TT / Tell me that you’d be my baby    - TWICE(트와이스)의 ‘TT’ 중   몇 년 전부터 최근까지 유행하고 있는 아이돌 그룹의 노래들은 언뜻 듣기에는 리듬이나 분위기가 비슷하다. 2010년 전후부터 국내 아이돌 그룹의 노래들은 K팝이라 칭하며 아시아를 넘어 미국과 유럽, 아랍에까지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외국인들에게 친숙하지 않은 나랏말로 부르는 K팝에는 어떤 인기 비결이 있을까.   그림 1. 얼마 전 음원차트를 ‘올킬’하며 선풍적인 인기를 끈 트와이스의 TT도 후크송의 특징을 지녔다. (출처: JYP)   최근 유행하는 K팝의...
KISTI의 과학향기
제 2938호
2930fusion240
FUSION 5

완벽해야 해서 힘들다. 강박장애!

늘 계획을 세우고 최선을 다해 준비해도 혹시나 일어날 수 있는 변수에 불안해하는 당신. 나름 철저히 준비했다고 생각한 계획이 뜻대로 흘러가지 않으면 짜증이 나거나 속상한 당신이라면 ’완벽주의‘ 성향을 가지고 있을 확률이 높다.    완벽주의는 ’강박성 성격장애‘ 성향과 맞닿아 있다. 완벽해야하기 때문에 혹시 모를 변수를 계산해 대비책을 세우느라 늘 시간에 쫒기고 마음은 바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예상치 못한 변수가 있을까 불안해하고 실수를 두려워한다. 또 완벽한 결정을 해야 한다는 부담감 때문에 정작 결정을 해야 하는 순간에는 우유부단하다.    ■ 완벽해야 해서 조급하고, 완벽하지 못할까봐 두렵다 의학적으로 완벽주의는 ’강박성 성격장애‘와 맞닿아 있다. 이 성향의 사람들의 모토는 ’사람이라면 매사 더...
KISTI의 과학향기
제 2930호
2925fusion240
FUSION 5

[지리여행] 열점이 만들어 낸 아름다운 화산섬, 하와이

[편집자주] 10회에 걸쳐 ‘세계지리여행’이라는 코너를 마련합니다. 이 코너는 ‘과학향이 나는 지리여행’을 연재한 적이 있는 건국대학교 지리학과 박종관 교수의 후속 지리여행 칼럼입니다. 세계 명소의 중요성을 지리적으로 깨우치는 흥미로운 이야기를 전해 드릴 것입니다.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하와이. 불의 여신인 ‘펠레(Pele)’가 사는 곳이라 붙여진 이름이다. 하와이 열도를 이루고 있는 섬들은 모두 8개다. 그러나 태평양을 구글 영상으로 보면 동쪽 끝 하와이(그림 1의 A)를 시작으로 서쪽 수 천 km에 걸쳐 바다 밑 수많은 섬들이 ‘ㄴ자’ 모양으로 줄지어 서 있음을 알 수 있다.    사진 1. 하와이 빅아일랜드의 와이피오밸리. (출처: shutterstock)   이 섬들은...
KISTI의 과학향기
제 2926호
2922fusion240
FUSION 2

중년 남자의 눈물이 슬프지 않아도 흐르는 이유?

살랑이는 봄바람이 거세지자 하염없이 눈물이 난다? 황사라도 부는 날이면 하루 종일 눈물이 흐른다? 특히 중년층에서 많이 나타나는 이 증상은 ‘갱춘기 예능’이라 불리는 <뭉쳐야 뜬다>, <불타는 청춘> 등 TV 프로그램에서도 볼 수 있다. 출연자들이 ‘예능’을 하면서 자꾸 눈물을 훔치는 것. 슬프지도 않은데 자꾸 흐르는 눈물, 이유가 뭘까.   ■ 나이가 들면, 슬프지 않아도 눈물이 난다 중년, 그중에서도 중년 남자의 눈물은 그동안 호르몬 탓으로 많이 치부돼 왔다. 남성은 40~50대가 되면 남성호르몬인 테스토스테론은 줄어드는 반면 여성호르몬은 증가하면서 공격성은 줄어들고 공감능력은 높아진다. 드라마를 보며 훌쩍이거나 수다스러워지는 이유다.    하지만 많은 중년들이 슬프지 않아도 눈물이 나 애를 먹는다...
KISTI의 과학향기
제 2922호
2910240
FUSION 6

‘생존’ 위해 독특한 외모 자랑하는 이색 나무들

인터넷에 ‘식목일’을 검색하면 연관 검색어로 ‘산불’을 찾아준다. 건조한 봄날, 인파가 산으로 몰리는 식목일의 비애다. 나무가 어찌 불을 이기랴 싶지만 나무 중에도 불에 잘 타는 나무가 있고, 불을 잘 이기는 나무가 있다. 나무의 능력은 이뿐만이 아니다. 식목일을 맞아 자신만의 독특한 생존법을 갖고 있는 이색 나무들을 소개한다.    ■ 산불에도 끄떡없는 나무가 있다? 키가 수십 미터, 지름이 10미터에 이르는 ‘자이언트 세쿼이아(Sequoiadendron giganteum)’가 거대한 숲을 이루고 있는 미국 서부 지역은 산불이 잦다. 다행히 이 나무는 껍질이 두꺼워 열을 잘 견딘다. 소나무 같은 침엽수, 오스트레일리아의 유칼립투스, 지중해 연안의 코르크참나무 등도 열에 강한 나무들이다. 이 나무들의 ...
KISTI의 과학향기
제 2910호
2904fusion240
FUSION 10

[지리여행] 활화산과 공존하는 도시, 일본 시마바라

[편집자주] 10회에 걸쳐 ‘세계지리여행’이라는 코너를 마련합니다. 이 코너는 ‘과학향이 나는 지리여행’을 연재한 적이 있는 건국대학교 지리학과 박종관 교수의 후속 지리여행 칼럼입니다. 세계 명소의 중요성을 지리적으로 깨우치는 흥미로운 이야기를 전해 드릴 것입니다. 많은 관심과 성원을 부탁드립니다.   우리에게 원폭과 나비부인, 카스테라, 짬뽕 등으로 친숙한 일본 나가사키현(縣). 나가사키현의 명소는 사실 나가사키 시내보다도 시 동부에 위치한 시마바라(島原) 반도에 밀집해 있다. 이곳에서는 일본 최대의 천주교 박해지를 비롯해 시마바라 용수군(群), 그리고 운젠화산이 만든 지오파크를 구경할 수 있다. 운젠화산은 1934년 지정된 일본 최초의 국립공원으로 ‘온천’이라는 단어가 유래된 곳이다.    그림...
KISTI의 과학향기
제 2904호
2898240
FUSION 1

투명하고 촉감 느끼고…신개념 로봇 등장!

흔히들 ‘로봇’이라고 하면 하드웨어만을 생각한다. 사람처럼 생겼지만 금속으로 된 몸체에 모터 소리를 요란하게 내며 부자연스러운 움직임을 보이는 기계장치를 떠올린다. 1920년 체코의 극작가 카렐 차페크(Karel Capek)는 동유럽어에서 주로 육체노동을 뜻하는 어근 롭(rob)을 이용해서 로봇(robot)이라는 이름을 처음 만들어냈다. 이후 로봇은 인간의 육체노동을 대체하기 위해 단순한 외형에 큰 힘을 발휘하는 쪽으로 개발돼 왔다.   공장에서 쓰이는 산업용 로봇은 여러 개의 관절이 움직이는 커다란 팔 모양으로 출발해 아직도 비슷한 형태를 유지하고 있다. 세계적인 자동차 생산 기업의 공장을 견학하면 여기저기서 수많은 로봇 팔이 미리 정해진 움직임으로 철판을 나르고 자르고 붙이고 칠한다.   그러나 과...
KISTI의 과학향기
제 2898호
2886fusion240
FUSION 12

플라스틱․건축재․가방…버섯 용도의 재발견

표고, 느타리, 팽이 등 버섯은 당근이나 양파처럼 여느 집 부엌에서 흔히 볼 수 있는 식재료다. 이 버섯이 부엌 밖에서 진가를 발휘하는 시대가 열렸다. 쓰레기 문제로 몸살을 앓고 있는 지구를 구할 영웅으로 과학자들이 버섯을 호명하고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버섯은 플라스틱 대용품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이미 델 컴퓨터, 이케아 등 글로벌 기업들이 앞 다투어 컴퓨터와 가구 등의 대형 제품 포장 완충제로 스티로폼 대신 버섯을 사용하고 있다. 만드는 방법을 간단하게 설명하자면 이렇다. 버섯 포자를 물, 톱밥이나 곡식 껍데기 등 농임업 부산물과 함께 틀에 부어 번식하도록 한 뒤 건조시킨다. 균류는 자기를 둘러싼 환경에 맞게 자라는 성질이 있어 틀에 꼭 맞게 번식한다. 게다가 매우 빠른 속도로 자라기 때...
KISTI의 과학향기
제 2886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