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NNY

FUNNY

추우면 감기 걸리는 이유 밝혀졌다!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58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Funny171211Thumb 무슨 신나는 일이 있는지 콧바람을 휙휙 불며 외출준비에 한창인 태연. 짧은 치마에 얇은 타이즈 차림으로 현관 앞에 선다. TV 화면 속에선 기상캐스터가 올 들어 가장 추운 영하 10℃의 날씨를 예보하는 중이다.   “스톱! 거기 딱 서라. 멋 부리다 얼어 죽을 참이야? 이 추위에 그러고 나가면 바로 감기라고.”   “허얼! 아빠가 그렇게 무지한 멘트를 하실 줄은 정말 몰랐어요.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니. 감기는 바이러스 때문에 걸리는 거라고요! 물론 바이러스의 종류가 수백 종이어서 어떤 바이러스에 감염된 건지 알아내기는 힘들지만요.”   “정말이야! 과학적으로 증명이 됐다고. 물론 감기는 바이러스성 질병이지만, 추위에 체온이 내려가면 우리 몸이 바이러스 확산에 아주 좋은 환경으로 바뀌기 때문에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는 말도 일리가 있다는 거야. 실제로 미국의 한 연구진이 감기와 체온 사이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실험대상자의 절반은 얼음물에 발을 담그게 하고 나머지는 빈 그릇에 발을 올려놓고 20분을 버티게 했더니, 얼음물에 담근 사람의 무려 29%가 감기증상을 보였단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9%만 감기에 걸렸고. 신기하지?”   “진짜요? 추우면 우리 몸이 어떻게 변하는데 감기에 잘 걸려요?”   “대표적인 코감기 바이러스인 리노바이러스를 예로 들어볼게. 이 바이러스는 차가운 온도에서 훨씬 더 자가 복제를 잘한단다. 금방 퍼진다는 거지. 또 인체는 체온이 낮을수록 인터페론이라는 물질을 분비하지 못하는데, 인터페론이 적으면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들이 자폭을 해서 더 이상의 바이러스 전파를 막는 세포자살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요. 이렇게 되면 바이러스가 금방 확산돼서 감기에 걸릴 가능성이 훨씬 더 커지는 거지.”   “그럼, 아예 감기 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원천봉쇄를 하면 되잖아요.”   “그건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한 일이야. 감기가 유행하는 시기에는 대부분의 사람이 감기 바이러스에 경미하게 감염된 상태거든. 그러다가 체온이 내려가면...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thum_FILE_JHJFGELGBCGGBMK
FUNNY 0

[만화] 한강에 고래가 나타났다?!

친구 생일파티에 초대된 태연, 기분이 한껏 좋아져서는 연신 룰루랄라 콧노래를 불러댄다. 입꼬리가 하늘로 쏙 올라간 것이 무척 귀엽다.“아무튼 엄마 닮아서 웃는 모습은 참 예쁘단 말이야. 꼭 상괭이 같아.”“네에? 살쾡이요? 그거 호랑이 비슷한 게 엄청 무섭게 생겼던데, 제가 그렇게 사나워요?”“아니, 상괭이. 일명 인어로 불리는 상괭이 말이야.”“인어요? 인어공주처럼 예쁘다고요? 아빠, 오늘 뭐 잘못 잡수셨나 봐요. 왜 이랬다저랬다 하시는 거예요?”“예전에 아쿠아리움 갔다가 상괭이 본 적 있는데, 기억 안 나니? 등에 지느러미가 없고 연회색의 둥근 몸에 이마는 툭 튀어나오고, 사람같이 납작한 얼굴에 살짝 올라간 입꼬리를 가진 그 고래 말이야. 너무 사랑스러워서 네가 막 만져보고 싶다고 했었잖아~!”“아...
KISTI의 과학향기
제 2694호
thum_FILE_JAHAGDDBKJHFHAI
FUNNY 0

[만화] 청소년 화장은 선택, 하지만..

저녁 8시. 띡띡 도어록 소리와 함께 태연이 들어선다. 태연의 늦은 귀가에 엄마 아빠의 신경은 이미 곤두설 대로 곤두선 상태. 그런데 두 사람을 더욱 분노케 한 것이 있었으니 바로 밀가루를 바른 듯 허연 얼굴에 새빨간 입술을 뾰족하게 그린, 마치 일본의 가부키 배우와도 같은 태연의 몰골이었다!“대체 얼굴에 대체 뭔 짓을 한 거야?”“어때요, 예쁘죠? 말숙이네 집에 놀러 갔는데, 고등학교 다니는 말숙이 언니가 저녁밥도 주고 화장도 해줬어요. 화장놀이 완전 재밌어! 3시간이나 했는데 질리지도 않더라고요. 저 I.O.I 김세정 같지 않아요?”“I.O.I 같은 소리하네. 당장 못 지워? 초등학생이 무슨 화장이야!”“헐, 아빠 그렇게 안 봤는데 완전 보수적이시다. 요즘 화장 안 하는 애가 어디 있어요? 제 친구...
KISTI의 과학향기
제 2671호
thum_FILE_FGJEDJKAJEDKBMK
FUNNY 0

[만화] 봄볕아, 내 피부에 무슨 짓을 한 거니!

따사로운 봄 햇살을 맞으며 주말농장에 도착한 태연과 아빠. 한발 한발 발걸음을 내디딜 때마다 농장에 있던 수많은 사람의 시선이 둘에게 꽂힌다. 커다란 밀짚모자에 목장갑, 검은 선글라스, 긴팔, 긴 바지는 물론 영화 스타워즈 속 다스베이더를 연상시키는 두꺼운 검정 마스크까지. 햇빛에 노출된 것이라고는 콧구멍밖에 없는 형상을 하고 있으니 눈길을 끄는 건 당연했다. 사람들, 수군거리고 킥킥거리다 못해 깔깔 배꼽까지 잡는다.“태연아, 마음을 굳게 먹으렴. 타인의 시선에 흔들릴 필요 없어. 중요한 건 나 자신뿐!”“아빠, 그렇긴 하지만 무척 부끄러운걸요. 저도 저 자신을 무척 사랑하지만, 이건 쫌 아닌 것 같아요.”“약한 소리 마! 봄볕이 피부에 끼치는 해악을 잘 모르는 무지한 이들의 시선에 무릎을 꿇기엔, 우...
KISTI의 과학향기
제 2649호
thum_FILE_ABGDEBACGKFEFGL
FUNNY 0

[만화] 반려동물 피부병, 혹시 사람에게도?

물비늘이 반짝이는 아름다운 호숫가. 태연과 아빠 그리고 강아지 몽몽이가 함께하는 석양녘의 산책은 그야말로 한 폭의 그림이다. 이때, 어디서 왔는지 강아지 한 마리가 꼬리를 흔들며 태연 앞으로 다가오고, 태연은 몽몽이를 만지듯 북슬북슬한 그 강아지 털을 사랑스럽게 쓰다듬는다. 여기까지는 딱 영화 속의 한 장면이다. 그런데, 느닷없는 아빠의 외마디 고함!“안 돼! 태연아, 아무 개나 막 만지면 어떻게 하냐. 얼른 비누로 깨끗이 손 씻고 와.”“엥? 세상에 둘째가라면 서러운 애견인인 아빠가 왜 그러세요? 꼬리 살랑살랑 흔드는 게 너무 귀엽잖아요.”“강아지를 예뻐하지 말라는 게 아니라, 어떻게 관리됐는지 잘 모르는 동물을 만질 때는 조심해야 된다는 얘기야. 몽몽이는 예방접종, 건강검진 다 받은 애견이지만 다른...
KISTI의 과학향기
제 2629호
thum_FILE_KHFFDKJCFAKIDBM
FUNNY 0

[만화] 한우 등급, 마블링이 정답일까?

동네 정육점 앞, 태연과 아빠 사이에 팽팽한 긴장감이 맴돈다. 금방이라도 눈에서 레이저가 발사될 기세다.“저는 꼭 1++을 먹고 싶다고요. 자르르 흐르는 윤기, 살코기 사이로 수줍게 고개를 내미는 고소한 육즙, 입속에서 솜사탕처럼 한순간 녹아내리는 그 1++ 한우요!”“1++이라고 다 좋은 게 아니라니깐!” “1++이 제일 높은 등급인데, 다 좋은 게 아니라는 게 무슨 말씀이세요! 비싸니까 괜히 그러시는 거잖아요.”“아빠 말을 좀 들어봐. 우리나라에서 한우 등급은 마블링(marbling) 즉, 근육 속의 지방조직에 따라 크게 좌우된단다. 물론 색깔, 조직, 탄력 등도 등급을 매기는 기준이 되지만 결정적인 역할을 하는 건 마블링의 양이야. 1++ 한우의 지방도는 19% 이상이고, 우리나라처럼 마블링을 중...
KISTI의 과학향기
제 2605호
thum_FILE_JKJKCEFFBDFABCE
FUNNY 0

[만화] 달리기, 알고 하면 효과 백배!

아빠, 잔뜩 골이 난 태연의 손목을 잡고 학교 운동장 육상 트랙 앞에 선다. 그리고선 마라톤의 영웅 이봉주 선수와 비슷한 상당히 부담스러운 눈빛을 태연에 보낸다.“어때, 이봉주 선수랑 진짜 똑같지 않냐? 몸매며 눈빛까지!”“아, 정말 저한테 왜 이러시는 거예요! 냉동고 추위는 지났다지만 아직도 엄동설한이라고요. 이 날씨에 억지로 운동장에 끌고 나와서는, 그토록 부담스러운 눈빛을 보내시는 이유가 대체 뭐냐고욧!”“아빠가 초보 러너잖아. 미국 보건복지부가 발표한 초심자의 운동지침을 보니까 ‘달리는 도중 옆 사람과 간단한 대화는 할 수 있으나, 노래는 할 수 없는 정도의 강도’가 달리기에 가장 좋다더라고.”“헐, 운동 강도 체크하려고 예쁘게 쌔근쌔근 잠든 딸을 끌고 나오셨단 말이에요?”“아니, 난 그런 딸을...
KISTI의 과학향기
제 2584호
thum_FILE_BKDALEFFMLKGKIH
FUNNY 0

[만화] 노푸(No Shampoo), 탈모 방지에 도움 될까?!

태연과 아빠의 평화로운 오후. 소파에 앉아 TV 채널을 돌리고 있던 아빠를 향해 돌연 강아지 몽몽이가 사납게 짖어대기 시작한다. 그러더니 대머리가 시작된 아빠의 허전한 정수리에 코를 박고 격렬하게 냄새를 맡는다.“거 봐요. 몽몽이도 냄새난다잖아요. 음…, 문학적으로 비유하자면, 장마철에 물어 젖은 채로 한 열흘간 방치된 썩은 걸레에서 나는 냄새랄까요?”“무슨 소리! ‘노푸’ 그러니까 샴푸를 쓰지 않고 물로만 머리를 감는 ‘No Shampoo’를 하면 계면활성제, 파라벤과 같은 수십 종의 화학성분이 닿지 않아 두피가 건강해지고 냄새도 나지 않는다고 일본의 ‘우쓰기 류이치두’가 쓴 <물로만 머리 감기의 놀라운 기적>에 나와 있어. 머리카락이 덜 빠진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노푸 열풍’까지 불었다고.”“그런데...
KISTI의 과학향기
제 2564호
thum_FILE_KKGHDMIKBIEDMJK
FUNNY 1

[만화] 공짜 와이파이 쓰다 내 정보 공짜 된다!

태연, 일요일 아침 일찍부터 가방을 메고 집을 나선다. 엄마 고대기로 앞머리 볼륨을 팍팍 살리고 립글로스를 바른 데다, 흥얼흥얼 콧노래까지 부르는 모양새가 도저히 공부하러 도서관에 가는 것으로는 보이지 않는다.“거기 딱 서! 무척이나 의심스러운 냄새가 스멀스멀 나는 데 말이다. 설마 도서관에 간다고 거짓말을 할 생각은 아니겠지?”“아빠, 촌스럽게 요즘 누가 도서관에서 공부해요. 요 앞 카페에서 애들이랑 공부하기로 했다고요. 분위기 좋지, 편하지, 따뜻하지, 주스도 맛나지, 공짜 와이파이도 팡팡 터지는 최적의 공부방 카페 말이에욧!”“최적의 PC방이 아니고? 그러지 말고 도서관에 가는 게 어떻겠냐. 팡팡 터지는 공짜 와이파이 좋아하다 네 휴대전화도 팡팡 털릴 수 있으니 조심해야 된단 말이야.”“엥? 그게...
KISTI의 과학향기
제 2540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