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SION

FUSION

지열로 읽는 지리여행의 가치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66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지열썸네일 흥해 지진이 일어난 지 한 달 반이 지났다. 요즘 이와 관련된 보도가 보이지 않는 걸 보니 수습이 잘되고 있는 모양이다. 요즘 같은 혹한에 지진이 일어났다면 상상도 하기 싫은 파국이 벌어졌을지도 모른다. 얼마 전 필자의 ‘지리학과 교수의 포항 흥해 지진 답사기’를 본 한 독자로부터 메일이 있었다. 지열 발전으로 인한 지진 발생 여부를 발전소 측과 따지고 있으니 증거가 될 만한 것이 있으면 달라는 내용이었다. 사진 찍는 것도 빠듯했던 반나절 답사였으니 기름기 뜬 논의 물을 채수했을 리 만무다. 지금 생각해 보면 물이라도 좀 떠볼 걸 하는 후회가 든다. 다 생각 부족이다.   지열(地熱). 지열을 논할 때 일본보다 더 좋은 곳도 없다. 판과 판이 부딪혀 달궈진 땅. 지열 발전의 시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이 바로 일본이다. 구마모토, 벳부, 운젠, 우레시노 등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규슈의 온천지는 그야말로 지열로 가득한 곳이다. 사실 일본 전역이 그렇다. 광천인 우리나라와는 차원이 다르다. 온천 마크를 여관 표식으로 쓰고 있는 우리나라를 보고 일본인들은 깜짝 놀란다. 한국에 온천장이 이렇게도 많았냐며 말이다. 민망한 일이다.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가고시마(鹿兒島). 가고시마는 사쿠라지마(桜島)로 유명한 곳이다. 2만 9천 년 전 어마어마한 규모의 아이라(姶良) 칼데라가 생긴 다음, 3천 년 후 남쪽에서 터진 화산이 사쿠라지마란 섬을 만들었다(그림 1, 사진 1). 지금의 긴코완(錦江灣)은 아이라 분화로 형성된 함몰 분화구인 것이다. 아이라 폭발은 1주일 만에 두께 60m의 화산재를 쌓아 ‘시라스’라는 이름의 대지를 만들었다. 가고시마 주변 지형이 일자형으로 평탄하게 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 때문이다(사진 2). 1946년의 사쿠라지마 대분화는 용암을 동쪽으로 흘려보내 섬을 육지로 만들었다.     그림 1. 일본 규슈 남단에 위치한 가고시마. 검은 원으로 둘러싸인 긴코완(錦江灣)은 2만 9천 년 전에 형성된 아이라 칼데라가 만든 것이다.    ...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2978세븐시스터즈최종240
FUSION 7

[지리여행] 영국에서 만난 경이로운 순백의 공간, 세븐시스터즈

여행은 미래의 목표점을 정해 인생을 바꿔준다. 정약용은 긴 유배기간 동안 길이 남을 사상적 기초를 정립했고, 모차르트는 오가던 여행길에서 명곡의 악상들을 떠올렸다. 자라나는 청소년들에게 여행은 둘도 없는 보약이다. 나에게도 여행은 그러했다.   오랜만의 기차여행이었다. 런던 빅토리아역에서 얼추 2시간. 지금의 나를 있게 한 이들을  다시 보러 간다. 벌써 15년이 지났다. 세븐시스터즈(Seven Sisters). 일찍부터 난 그들을 ‘칠공주’라 부르고 있다. ‘자매’보단 왠지 ‘공주’가 끌렸다. 대학 2학년 때 전공 원서 구석진 곳에서 본 자그마한 칠공주 흑백사진은 매우 매력적이었다. 나도 이런 곳을 소개할 수 있는 전문가가 되리란 생각을 했었다. 이후 이 공주님들은 내 인생의 길잡이가 되었다.    ...
KISTI의 과학향기
제 2978호
2974대왕고래최종240
FUSION 2

지구 최강 덩치 대왕고래, 몸집 커진 이유는?

최근 캐나다 토론토시에 위치한 로열온타리오박물관이 세계에서 가장 큰 포유동물인 대왕고래(Blue Whale)의 심장을 전시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동물의 심장만을 따로 떼서 전시하는 것도 이색적인 일이지만 그보다 더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는 것은 심장의 크기다. 무게 200kg에 가로가 1.5m이고 높이는 1.2m 정도로서 웬만한 소형 자동차와 비슷한 수준이니 쉽게 상상이 가지 않는 규모다. 실제 대왕고래는 북반구에서 몸길이 24~26m, 몸무게 125t의 개체가 발견되고 남반구에서는 몸길이 33m, 몸무게 179t의 개체가 발견된다.    고래, 그중에서도 대왕고래의 몸집이 어째서 이렇게 커질 수 있었는지에 대한 의문은 생물학계의 오랜 숙제 중 하나였다. 정상적인 포유류의 생식 체계로는 ...
KISTI의 과학향기
제 2974호
셰르파최종240
FUSION 5

에베레스트산 날아다니는 셰르파의 비밀은 세포대사?!

“노르게이가 없었다면 난 에베레스트산에 오르지 못했을 것이다.” 1953년 최초로 에베레스트산을 정복한 뉴질랜드 등반가 에드먼드 힐러리가 남긴 말이다. 노르게이는 힐러리와 함께 에베레스트산을 정복한 네팔인 셰르파다. 셰르파는 등반의 전반적인 준비부터 등정루트 선정에 이르기까지 산을 오르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을 조언해주는 전문가들이다.   그들의 활약은 산소가 부족한 고산지대에서 더욱 빛을 발한다. 해수면보다 수천 미터 높은 고산지대에서는 일반인이 살기 힘들다. 높은 곳으로 올라갈수록 공기 중 산소량이 줄어들기 때문이다. 산소가 부족하면 두통, 빈혈, 호흡곤란이나 구토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심각할 경우 폐에 물이 차오르는 폐부종이나 뇌부종 등으로 사망에 이를 수도 있다. 바로 고산병이다.   일반적으...
KISTI의 과학향기
제 2966호
2962최종240
FUSION 8

[지리여행] 여행지가 즐거운 지리여행법

대학은 벌써부터 방학이다. 직장인들도 다시 캐리어를 꺼내 슬슬 떠날 채비를 한다. 모두들 힘들여 외국으로 향하는 건 이국의 독특한 자연과 문화를 즐기기 위함이다. 5대양 6대주. 이번엔 어디로들 떠날지 궁금하다. 그곳에선 과연 어떤 경관을 보게 될까. 어떤 문화를 만나게 될까.    오늘은 여행지가 즐거운 지리여행법에 대해 알아보자. 지리여행의 주목적은 여행지의 지역성을 파악하는 것이다. 지역사(地域史)를 제대로 알기 위해선 우선 방문지의 기후 특성부터 알아야 한다. 자연 환경은 기후의 산물이다. 인간의 삶도 물론이다. 기후에 따라 의식주가 달라진다. 아시아인과 유럽인의 주식(主食) 차이도 기후에서 비롯된 것이다. 의식주 변천사가 독특한 지리 문화를 만든다.    그림 1. 융프라우와 계곡 빙하. ...
KISTI의 과학향기
제 2962호
2958fusion240
FUSION 4

군중 속 범죄 용의자, 표정 보고 찾아낸다

여러 가지 센서 정보를 이용해 사람의 심리상태를 파악할 수 있는 기술을 ‘감정인식(emotion reading)’이라고 한다. 음성인식 기술에 이 기술을 더할 경우 인간과 기계, 기계와 기계 간의 자연스러운 대화가 가능해진다. 사람의 감정 상태를 기계가 진단해보고 기초적인 진료 자료를 내놓을 수도 있다. 경찰 등 수사기관에서도 활용이 가능하다. 실제로 최근 상상을 넘어서는 수준의 놀라운 감정인식 기술이 등장하고 있다.    그림 1. 안면인식 기술을 활용해 사람의 감정을 정확히 인식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됐다. 러시아 벤처기업 ‘엔테크랩’에서 개발한 이 기술은 군중 속에서 범죄·테러 용의자를 정확히 찾아낼 수 있다. (출처: NTechLab)   러시아 모스크바에 본사를 두고 있는 벤처기업 ‘엔테크...
KISTI의 과학향기
제 2958호
2950fusion240
FUSION 2

색채의 향연을 느끼게 하는 색맹 안경의 비밀

건네받은 안경을 쓴 한 젊은 남성이 아들의 그림을 보고는 눈물을 흘린다. 이어 남성은 “이렇게 다양한 색이 있는 줄 몰랐다”며 “멋진 그림”이라며 감동을 전한다. 적록색맹을 위한 색 보정 안경을 개발한 회사의 광고다. 많은 사람들이 당연하게 누리는 색의 향연이 색각이상자에게는 그 자체가 ‘감동’일 수 있다는 메시지다. 인간에게 온전히 색을 본다는 건 어떤 의미일까.   그림 1. 색맹안경은 색채를 정확히 인지할 수 있게 해준다. 물론 색맹인 사람 모두가 사진처럼 흑백으로 세상을 보는 것은 아니다. (출처: Shutterstock)   인간이 눈으로 식별 할 수 있는 색의 전부 또는 일부를 인식하지 못하거나 구분하지 못하는 경우를 ‘색각이상’이라고 한다. 색은 망막에 있는 원추세포가 결정한다. 원추세...
KISTI의 과학향기
제 2950호
2946fusion240
FUSION 2

[지리여행] ‘얼음왕국’인 동 시베리아의 통나무집 삶

‘잠자는 땅’이란 뜻의 시베리아. 시베리아는 우랄산맥 동쪽 지역을 일컫는다. 그중 동시베리아(East Siberia)는 이르쿠츠크를 기점으로 한 동부 시베리아 지역으로 정의된다. 동시베리아에서 연상되는 것은 무엇일까? 아마도 자작나무, 벌판, 혹한 같은 단어가 떠오를 것이다. 물론 통나무집을 떠올리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동시베리아를 제대로 알기 위해서는 이 단어들을 이해할 필요가 있다. 오늘은 이 주제어들을 중심으로 동시베리아 지리여행을 떠나보자.     ■ 자작나무   그림 1. 이르쿠츠크 인근의 자작나무 숲. 시간이 많으면 몇 시간이라도 거닐고 싶은 그런 숲이다.   얇게 벗겨지는 흰 나무줄기가 인상적인 자작나무는 군락을 이루며 살고 있는 활엽수다. 동시베리아 땅덩어리가 너무 커 그 수종을 ...
KISTI의 과학향기
제 2946호
2942fusion240
FUSION 4

냉장고 내부는 온통 플라스틱, 자나 깨나 기름 조심!

모두가 잠든 새벽, 냉장고 문 안쪽 선반이 소란스럽다. “야, 참기름! 너 오늘도 여기서 잘 거야?”    “자리도 넉넉한데 왜 타박이니?”   “뉴스 못 봤어? 냉장고 선반에 참기름 병을 두다가 선반이 부서져서 사람이 다쳤다고 하잖아.”    “정말이야?”    나란히 놓여 있던 케첩, 마요네즈, 돈가스 소스, 샐러드드레싱이 깜짝 놀라 웅성거린다.    산패가 빠른 들기름을 비롯해 참기름도 냉장고에 보관하는 이들이 많다. 흔히 쓰기 편한 문 쪽 선반에 각종 소스류와 함께 둔다. 지난달 냉장고 문 선반이 파손되는 사고에서 참기름이 원인으로 지목되자 의아해 하는 이들이 많다. 냉장고 안에서 무슨 일이 일어난 걸까?     냉장고 내장재는 대부분 플라스틱이다. 흰색 내벽에는 강도가 높은 ABS (Acry...
KISTI의 과학향기
제 2942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