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휴식 없이 일에만 몰두할 때 나타나는 증후군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425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untitled 명절은 무엇보다도 잠깐이나마 일에서 벗어나 휴식을 취하고, 못 만났던 사람을 만나며 자신을 재정비하는 기간이다. 하지만 이런 명절에도 마음 편히 쉬지 못하거나 그러지 않아도 되는데 출근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일중독이다.   일중독증(워커홀릭)이라고도 불리는 이 증후군은 가족이나 고향 친구보다 직장에서의 인간관계를 중시하고 집안 행사도 자신이 하는 일에 방해가 될 것 같아 귀찮아한다. 자신과 가족의 욕구를 제쳐둔 채 가정보다 일을 우선시 하는 것이다. 이들에게 직장이나 일이 사라진 순간 몰려올 공허감은 상상 이상이다. 매 순간 제대로 돌보지 못한 가정이나 인간관계의 틈을 매우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고, 그 사이 오 차장처럼 고독한 시간을 맞아야 한다.   물론 대부분의 직장인이 자신의 의지로 일에 매달린 게 아닐 수 있다. 가족이 더 잘 살기 위해, 더 나은 삶을 위해 열심히 일한 게 일중독증이란 결과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의지와 상관없이 일중독증이 되는 현상을 ‘슈퍼직장인 증후군’이라고 한다. 과잉적응 증후군과 달리 마음속에 있는 불안과 공포 때문에 일에 더 신경 쓰는 경우다.   이들은 누군가 자신의 자리를 위협할 것 같은 불안감 때문에 일을 붙들고 있기 때문에 스스로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자신의 일에 빠져서 만족감을 느끼는 워커홀릭과 다른 점이 바로 이 부분이다. 밀려나지 않으려 많은 일을 떠안는 사람들에게는 신체적인 증상까지 나타날 수 있다. ‘만성피로 증후군’이다. 충분한 휴식을 취해도 늘 피로하고, 일할 때 두통이나 통증도 자주 생기고, 업무 집중력도 떨어져 실수가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만성피로 증후군은 극심한 피로나 수면장애, 두통, 각종 통증, 집중력 및 기억력 감퇴, 소화장애 등이 6개월 이상 지속되는 상태를 말한다. 일상적인 증상이 많아 초기에는 가볍게 생각하기 쉽지만 시간이 지나며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주고 정신적 스트레스나 압박감도 함께 찾아올 수 있다. 따라서 이런 증후군이 보이면 검사와 상담을 받고...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190722수도관250
FOCUS 2

붉은 수돗물의 원인인 수도관의 정체는?

지난 5월 말 인천에서부터 시작된 ‘붉은 수돗물’ 사태가 좀처럼 잠잠해질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다. 아니 잠잠해지기는 커녕 오히려 서울 문래동과 경기도 안산 등지에서까지 붉은 수돗물이 나오면서 수돗물 사태가 전국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 수돗물의 경우는 이번 사태가 주는 충격이 좀 더 큰편이다. 미국환경보호청(EPA)이 지난 2008년에 먹는 물 수질기준에 적합하다는 판정을 내렸고, 2년 뒤인 2010년에는 세계물협회가 주는 물산업혁신상까지 수상했기 때문이다.   도대체 어떤 문제가 발생했기에 그동안 세계적 품질을 자랑하던 우리나라 수돗물이 이 지경이 되었을까? 아무래도 제일 먼저 의심이 가는 곳은 수도관일 수밖에 없다. 수도관은 어떤 소재로 이루어져 있으며, 적절한 교체 시기는 어느 ...
KISTI의 과학향기
제 3391호
untitled
FOCUS 2

알통 키우는 팔운동도 조심조심

여름철 반팔에 드러난 우람한 팔뚝과 알통을 위해 팔운동에 열심인 사람이 많다. 우람한 알통 하면 역시 뽀빠이가 떠오른다. 알통의 정식명칭은 상완이두근으로, 일명 이두박근으로 알려져 있다. 쇄골 아래쪽에 있는 어깨뼈 바깥쪽과 어깨뼈 오른쪽에서 시작하는 두 개의 근육이 아래쪽에서 합쳐지며 방추형을 이루는데, 힘을 주면 두 근육이 합쳐져 한 개가 되면서 알통으로 솟아난다.   하지만 뽀빠이처럼 볼록 솟은 알통은 상완이두근의 윗부분이 찢어지면서 근육이 말려 내려가 나타나는 현상이다. 진단명은 상완이두근 파열로 뽀빠이의 알통 모양을 닮았다고 해서 뽀빠이 증후군이라고도 부른다.   원인은 무리한 운동이다. 주로 팔꿈치를 굽혀 물건을 들어 올리거나 팔을 반복적으로 많이 사용할 때 발생한다. 전문가들은 최근 여름이...
KISTI의 과학향기
제 3389호
190715나노코리아2019250
FOCUS 1

한국에서 열리는 세계의 나노기술 축제, 나노코리아(2)

“4차 산업혁명의 경쟁은 소재 경쟁”이라는 말이 있다. 인공지능과 사물인터넷, 자율주행차, 웨어러블 기기 등의 기술이 발전하면서 이와 관련된 각종 첨단 소재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를 반영이라도 하듯 올해 ‘나노코리아 2019’도 ‘나노소재 기술’을 주제로 삼았다. 나노코리아는 최신 나노분야 연구 성과와 다양한 첨단 응용제품을 선보이는 국제 행사로, 세계 3대 나노행사 중 하나로 자리 잡았다. 7월 3일부터 3일간 경기도 킨텍스에서 역대 최대 규모로 개최된 나노코리아 2019의 현장 속으로 들어가 보자.   사진 1. 나노코리아 2019의 개막식. (출처: 나노코리아 사무국)     2D 신소재부터 5G 시대 맞춤 소재까지, 최신 기술 총망라한 나노코리아 2019 나노코리아 20...
KISTI의 과학향기
제 3387호
untitled
FOCUS 3

여름철 음식, 냉장고를 전적으로 믿어서는 안 된다

  우리는 냉장고 덕분에 여름에도 식중독 걱정 없이 음식을 먹을 수 있다. 냉장고의 보급은 식품 보관에 일대 혁명을 가져왔다. 우리는 이제 매일 조금씩 귀찮게 장을 보지 않아도, 한꺼번에 식재료를 사다가 보관하거나 음식을 한꺼번에 많이 만들어 두는 것이 가능해졌다. 저온 보관은 식품의 신선도를 오래 유지시켜주기 때문이다. 식품을 저온으로 보존하는 기술은 크게 냉동과 냉장법으로 나뉜다. 냉동은 빙점(氷點, 0℃로 물이 얼기 시작하거나 얼음이 녹기 시작할 때의 온도) 이하로 물질을 보관하는 것이다. 냉장은 빙점보다는 높으나 실온보다는 훨씬 낮은 상태(일반적으로 0~10℃)로 보관하는 것이다.   식품을 차게 보존하면 미생물의 증식도 억제할 수 있다. 앞서 말했듯이 단백질은 온도 변화에 민감하게 영향을 받는...
KISTI의 과학향기
제 3385호
190708번아웃250
FOCUS 3

번아웃, 직업적 증후군으로 분류되다

세계보건기구 (World Health Organization, WHO)가 현대 사회에서 심각한 건강 문제로 이슈화되고 있는 직장 ‘번아웃’을 직업적으로 발생할 수 있는 증후군으로 분류했다. 증후군이란 원인이 명확하지 않거나 여러 가지 원인으로 발생하는 어떤 증상들을 가리킨다. 번아웃 증후군은 세계보건기구에서 질병 진단 시 사용하는 국제질병진단 (International Classification of Diseases, ICD)의 새로운 개정판인 ICD-11에 공식적으로 등재되었다. 정확히는 직업적 증후군에 해당하며 의학적 질병으로 분류하지 않는다. 만일 질병으로 받아들여지면 의료기관은 이를 공식적으로 치료하고 관리해야 한다. 보건기구가 번아웃을 질병으로 공식 인정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질병으로...
KISTI의 과학향기
제 3383호
untitled
FOCUS 2

자외선이 피하지방에도 영향을 줄까?

안녕하세요, 유 기자입니다. 이제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여름입니다. 여름이면 더위 못지 않게 피부에 내리쬐는 자외선이 걱정이죠. 자외선을 쬐면 피부암에 걸릴 가능성도 높다고 하던데, 정말 그럴까요? 서울의대 피부과 정진호 교수님을 만나 자세한 내용을 들어보겠습니다. 교수님 안녕하세요~.   정진호 교수(이하 정 교수) : 네 안녕하세요.   유 기자 : 서울의대 피부과 정진호 교수팀이 자외선을 많이 쬐면 피하지방세포에서 지방 합성을 억제해 피부를 늙게 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하신 적이 있는데요, 자외선이 피하지방까지 침투하나요?   정 교수 : 자외선 파장은 표피와 진피까지는 침투할 수 있지만 그 아래에 있는 피하지방까지 직접 침투하진 못합니다. 하지만 자외선 노출에 의한 피부 노화는, 이것을 ‘광노화...
KISTI의 과학향기
제 3381호
190701혈액형바꾸기250
FOCUS 4

장내 미생물로 혈액형을 바꿀 수 있다?

최근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대 화학과 스티븐 위더스 교수 연수팀이 효소를 이용하여 A형 혈액의 항원 단백질을 제거해 A형 혈액을 모두에게 수혈할 수 있는 O형 혈액으로 바꾸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번 연구는 저출산과 고령화로 인한 수혈용 혈액 부족 문제에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누구에게나 수혈할 수 있는 O형 혈액   수혈 기준인 ABO식 혈액형은 적혈구 표면에 붙어있는 당사슬인 ‘항원’이라는 물질 구조의 차이에 따라 A형, B형, O형, AB형으로 구분한다. A형 적혈구에는 ‘N-아세틸 갈락토사민’이, B형 적혈구에는 ‘갈락토스’가 있다. AB형은 둘을 모두 갖는다.   이러한 차이 때문에 서로 다른 혈액형의 혈액이 섞이면 면역체계가 이를 알아차리고 혈액에 공격을 가하게 된다. 바로 '항원항체...
KISTI의 과학향기
제 3379호
untitled
FOCUS 2

현대 스쿠버는 어떻게 시작됐을까?

여름이면 스쿠버다이빙 같은 레포츠를 즐기는 사람이 많다. 그럼 이 레포츠를 즐길 수 있기까지 어떤 역사가 있었을까? 어떤 과정으로 긴 시간 잠수를 하는 장비를 만들었을까.   1943년 6월 프랑스 남부 지중해 도시 방돌의 바닷가에 희한한 차림의 남자가 등장했다. 기다란 오리발을 착용한 채 눈과 코를 한꺼번에 가리는 커다란 수경을 쓰고 등에는 쇳덩어리를 메고 있었다. 새로 개발한 잠수장비를 시험하기 위해서였다.   잠수부의 겉모습은 우스꽝스러웠지만 인간의 바다 진출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날이었다. 기계에 연결된 고무호스를 마스크에 연결하고 수평 자세로만 헤엄쳐야 했던 기존의 방식을 벗어나 공기탱크를 등에 지고 물속에서 어떤 자세로든 자유롭고 편안하게 헤엄칠 수 있는 아쿠아렁(Aqualung)을 개발한 ...
KISTI의 과학향기
제 3377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