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어깨 통증이 허리까지 가는 이유, 근막 때문!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513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untitled 일터에서 고정된 자세로 일하는 우리 현대인들은 통증으로 고생한다. 목, 어깨, 허리, 무릎 등 안 아픈 데가 없다. 이 모든 것은 근막과 관련 있다.   몸에 퍼져있는 근막, 우리 몸을 지탱한다   근막은 근육을 감싸는 얇은 막이다. 근육 전체는 물론이고 근섬유 각각, 또 근섬유가 묶인 다발을 감싸며, 다발의 묶음인 근육을 감싼다. 주성분은 콜라겐으로 엘라스틴과 일부 섬유 물질이 솜사탕처럼 얽혀 막을 이루고 있다. 쉽게 떠올릴 수 있는 예가 귤이다. 귤껍질을 피부라 봤을 때 과즙을 감싸는 반달모양의 투명한 막이 근막(외근막)이다. 근막을 벗겨보면 과즙 하나하나도 막에 싸여 형태를 유지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 막 역시 근막(내근막)이다.   귤에 막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귤껍질 안에는 물 같은 과즙으로 찰 것이다. 우리 몸도 마찬가지다. 근막이 없다면 뇌는 반죽처럼 흘러내리고 위장은 복강 내로 넓게 퍼지며 몸 전체가 발쪽으로 흘러내릴 것이다.   근막계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거미줄 망처럼 전신으로 퍼져있어, 혈관과 신경처럼 정보도 주고받는다. 방식은 조금 원시적인데 단순하게 밀고 당겨지는 것부터 섬유에서 섬유로, 세포에서 세포로 직접 전달되는 방식이다. 하나로 이어진 전신 수영복처럼 팔을 쭉 당기면 허리와 다리까지 당겨지는 느낌도 이 때문이다.   사진. 근막은 전신이로 퍼져 근육을 감싸고 있다. 출처: shutterstock   잘못된 자세, 전신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근막과 관련한 대표적인 질환이 근막통증증후군이다. 흔히 담에 걸렸다라는 표현을 쓰는데 주로 목과 어깨가 뻐근하거나 피곤하다 느끼고 그 느낌이 여러 군데로 옮겨 다니는 증상을 호소한다. 원인은 근육에 난 상처다. 근육은 수축과 이완을 통해 작용한다. 수축은 근육의 길이가 줄어들면서 이뤄지는데, 잘못된 자세는 근육 길이는 유지한 채 수축을 일으키고 장시간 유지하면 결국 근육 손상이 일어나는 것이다.   우리가 무의식적으로 많이 취하는 거북목 자세가 대표적인 예다. 평상시 머리를...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191223뇌척수액250
FOCUS 7

잠은 뇌를 청소하는 시간

생물이 왜 잠을 자야 하는지에 대해서는 명확한 답이 없다. 피로를 해소하고 재충전하기 위해서라는 가설도 있고, 낮 동안 쌓인 정보를 재정리하는 시간이라는 가설도 있다. 또 어떤 학자는 잠을 자면서 꾸는 꿈이 우리의 욕구를 해소해준다고 말하기도 한다.   이중 어느 것 하나가 정답일 필요는 없다. 잠은 피로회복과 정보정리, 욕구해소 등을 모두 하는 생명의 보편 기제인 것. 그런데 최근 잠의 기능을 설명하는 매우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또 하나 발표됐다. 잠은 뇌에 있는 독소를 제거하는 과정이라는 것이다.   뇌세포 활동의 찌꺼기를 청소하는 뇌척수액   사실 잠이 독소를 청소한다는 연구는 새로운 것은 아니다. 이미 2013년에 미국 로체스터대학교 메디컬 센터의 마이켄 네더가르드 연구팀은 쥐 연구를 통해 자는 ...
KISTI의 과학향기
제 3479호
untitled
FOCUS 8

강박성 성격 장애, 완벽하지 않아도 괜찮아

늘 철저히 계획을 세우고 모든 일을 100% 해내고자 하는 완벽주의는 때로는 성공을 위한 조건이지만 때로는 개인의 건강을 갉아 먹는 강박성 성격 장애로 이어질 수 있다. 이 세상에 완벽한 사람은 없으며 모든 일을 다 잘할 수는 없다는 것을 인정하면 얼마나 좋을까. 하지만 완벽주의자는 이런 생각을 하지 못한다.   완벽해야 해서 조급하고, 완벽하지 못할까 봐 두렵다 의학적으로 완벽주의는 ’강박성 성격장애‘와 맞닿아 있다. 이 성향의 사람들의 모토는 ’사람이라면 매사 더 잘해야 하고, 더 열심히 노력해야 한다‘다. 완벽해야 하기 때문이다. 강박성 성격장애의 가장 큰 특징이 바로 이 완벽주의다.   이 성향의 사람들은 ’더 잘해야 해서‘, ’더 노력해야 해서‘ 늘 계획을 무리하게 세우기 때문에 항상 바쁘고...
KISTI의 과학향기
제 3477호
191216한국나노기술250
FOCUS 3

한국의 나노기술 연구가 걸어온 길

나노기술의 불모지였던 한국은 현재 미국, 일본, 독일에 이어 세계 4위의 나노기술 강국으로 발돋움했다. 다양한 나노기술 분야에서 매년 수많은 연구 성과가 쏟아지고 시장을 선도하는 영역이 나오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나노기술 연구는 언제, 어떻게 본격적으로 시작됐고 현재 어떤 성과들이 나오고 있을까. 한국의 나노기술 연구가 걸어온 길을 살펴보자.   2001년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된 한국의 나노기술 연구   한국의 나노기술 연구는 기술개발 초기 단계에서부터 정부 주도의 체계적인 연구개발 전략수립 하에 추진되었다. 2001년 ‘제1기 나노기술종합발전계획’을 시작으로 제도화된 나노기술 정책은 현재 국가의 중요 연구과제로 확고히 자리 잡았다.   2001년 당시 미국 세계기술평가센터(WTEC)의 각국 나노기술 수...
KISTI의 과학향기
제 3475호
untitled
FOCUS 6

캠핑 장비의 과학

요즘 1인 방송에서 많은 시청자를 끌어 모으는 것이 바로 캠핑이다. 자연 속에서 얼마 안 되는 장비로 밥과 간식을 해 먹고, 여유를 즐기는 모습이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을 준다. 그에 따라 실제로 캠핑을 시작하는 사람도 늘어나면서 캠핑 장비도 많이 팔리고 있다. 캠핑 장비는 발전에 발전을 거듭하고 있는데, 캠핑 장비 속에 숨은 과학은 일기 형식을 통해 알아보자. 2019년 12월 0일 새벽 5시 날찌: 흐림 오늘은 ‘아기다리~고기다리~던’ 캠핑을 떠나는 날이다. ‘집 나가면 개고생’이라는 모 TV 광고가 떠올라 큰맘 먹고 고가의 텐트도 질렀다. 설레서일까. 마치 소풍가기 전날 밤의 초등학생처럼 잠을 못 이루고 이리저리 뒤척였다. 차로 1시간 반을 달려 경기도 여주의 한 캠핑장에 도착했다. 한적한 곳을...
KISTI의 과학향기
제 3473호
191209익산장점마을250
FOCUS 5

익산 장점 마을의 비극, 환경 폐기물과 집단 암 발병

2001년, 전라북도 익산시 함라면 장점 마을에 비료 공장이 들어왔다. 100여 명 남짓한 주민이 모여 살던 조용한 시골 마을은 20년 사이 죽음의 마을이 되었다. 마을 주민 중 30여 명이 암에 걸렸으며 이 중 17명이 사망했다. 인근 개울의 물고기가 떼죽음하기도 했다. 주민들은 고통을 호소했지만, 민원을 넣을 때마다 관련 부서는 형식적인 수질 검사만 실시했다. 2015년 언론이 이 문제에 주목하면서 작은 마을의 비극이 세상에 알려졌다. 2017년 주민들의 청원이 받아들여져 공장이 문을 닫았다. 그 후 2년간 조사를 마치고 환경부는 2019년 6월 20일 비료공장의 환경오염물질이 대기 속으로 퍼져나가 주민들의 암 발생률을 높인 것으로 보인다는 용역 결과를 발표했다.   몰래 태운 담배 찌꺼기가 원인 ...
KISTI의 과학향기
제 3471호
untitled
FOCUS 4

우리 몸에 생기는 다양한 돌

우리 몸에 돌이 생기면 엄청난 통증을 유발한다. 특히 요로결석이 주는 통증은 견디기 어려울 정도로 심각하다고 한다. 이쯤 되면 궁금하다. 우리 몸에서 돌은 어디에 생기며 왜 생기는 걸까?   얼굴에도 돌이 생긴다 얼굴에는 눈과 코, 입 안쪽에 돌이 생긴다. 눈은 눈꺼풀 속에 생기는데, 건조하거나 염증이 생기면 눈을 보호하는 점액질이 결막 밖으로 나오지 못하고 딱딱하게 돌처럼 굳어진다. 이런 결막결석은 최근 들어 20~30대 여성에게 자주 발견된다. 원인은 짙은 눈화장으로 미세한 화장품 가루가 각막과 결막을 자극해 만성 염증을 일으키기 때문이다. 눈을 깜박일 때마다 마치 모래가 들어간 것처럼 불편하고 그대로 둘 경우 눈동자에 상처를 내 시력을 저하시킬 수도 있다. 결막결석 예방을 위해서는 눈에 가루성...
KISTI의 과학향기
제 3469호
191202양자컴퓨터250
FOCUS 4

구글, 양자컴퓨터 개발에 성공하다

지난 9월 20일, 파이낸셜타임스가 구글이 양자컴퓨터를 개발했다는 소식을 보도해 파장을 일으켰다. 기사에서는 구글이 ‘시커모어’라는 이름의 양자컴퓨터 칩을 만들었으며, 이에 대한 문건이 미국항공우주국(NASA) 사이트에 게재됐다가 삭제된 상태라고 전했다. 시커모어는 난수(일정한 규칙 없이 임의로 나타나는 수)를 만든 뒤 이 수가 난수가 맞는지를 증명하는 단순한 컴퓨터다. 현존하는 가장 강력한 슈퍼컴퓨터로는 1만 년 계산해야 풀 수 있는 난수 증명 계산을 시커모어는 단 200초(3분 20초)만에 해냈다. 양자컴퓨터가 기존 컴퓨터의 성능을 뛰어넘은 ‘양자 우월성’에 최초로 도달했다는 뜻이다.   구글과 함께 양자 컴퓨터 개발 경쟁을 벌이고 있는 IBM은 “구글의 결과는 훌륭한 사례지만, 해당 계산은 현존 ...
KISTI의 과학향기
제 3467호
untitled
FOCUS 7

얼음처럼 차가운 손과 발, 왜 그런 걸까?

손과 발이 차가운 사람들이 있다. 계절에 상관없이 늘 손과 발이 찬 사람에게 우리는 ‘수족냉증’이 있다고 말한다. 왜 유독 손과 발만 그렇게 차가워지는 걸까?   창백하고 하얀 손   수족냉증은 원인에 따라 세부질환을 나눈다. 그중 ‘레이노 증후군’은 겨울철에 증상이 가장 뚜렷하다. 찬바람을 쐬면 손끝의 혈관이 급격히 수축하면서 혈액 부족으로 손이 하얗게 변한다. 파랗게 변하기도 하는데 피가 돌지 않으면서 혈액을 통해 받아야 할 산소가 부족해져서다.   정확한 진단은 찬물에 손을 담갔다가 꺼내 혈류의 변화를 살펴보는 레이노 스캔 검사로 한다. 혈액검사도 한다. 자가면역질환인 루프스나 류마티스 관절염 환자에게서 레이노 증후군이 많이 나타나기 때문이다. 병과 상관없이 나타나기도 하는데 심한 경우, 체내에서...
KISTI의 과학향기
제 3465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