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NNY

FUNNY

추우면 감기 걸리는 이유 밝혀졌다!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58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Funny171211Thumb 무슨 신나는 일이 있는지 콧바람을 휙휙 불며 외출준비에 한창인 태연. 짧은 치마에 얇은 타이즈 차림으로 현관 앞에 선다. TV 화면 속에선 기상캐스터가 올 들어 가장 추운 영하 10℃의 날씨를 예보하는 중이다.   “스톱! 거기 딱 서라. 멋 부리다 얼어 죽을 참이야? 이 추위에 그러고 나가면 바로 감기라고.”   “허얼! 아빠가 그렇게 무지한 멘트를 하실 줄은 정말 몰랐어요.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니. 감기는 바이러스 때문에 걸리는 거라고요! 물론 바이러스의 종류가 수백 종이어서 어떤 바이러스에 감염된 건지 알아내기는 힘들지만요.”   “정말이야! 과학적으로 증명이 됐다고. 물론 감기는 바이러스성 질병이지만, 추위에 체온이 내려가면 우리 몸이 바이러스 확산에 아주 좋은 환경으로 바뀌기 때문에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는 말도 일리가 있다는 거야. 실제로 미국의 한 연구진이 감기와 체온 사이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실험대상자의 절반은 얼음물에 발을 담그게 하고 나머지는 빈 그릇에 발을 올려놓고 20분을 버티게 했더니, 얼음물에 담근 사람의 무려 29%가 감기증상을 보였단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9%만 감기에 걸렸고. 신기하지?”   “진짜요? 추우면 우리 몸이 어떻게 변하는데 감기에 잘 걸려요?”   “대표적인 코감기 바이러스인 리노바이러스를 예로 들어볼게. 이 바이러스는 차가운 온도에서 훨씬 더 자가 복제를 잘한단다. 금방 퍼진다는 거지. 또 인체는 체온이 낮을수록 인터페론이라는 물질을 분비하지 못하는데, 인터페론이 적으면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들이 자폭을 해서 더 이상의 바이러스 전파를 막는 세포자살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요. 이렇게 되면 바이러스가 금방 확산돼서 감기에 걸릴 가능성이 훨씬 더 커지는 거지.”   “그럼, 아예 감기 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원천봉쇄를 하면 되잖아요.”   “그건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한 일이야. 감기가 유행하는 시기에는 대부분의 사람이 감기 바이러스에 경미하게 감염된 상태거든. 그러다가 체온이 내려가면...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2892funny240
FUNNY 6

앉아서 일하면 무조건 해롭다? 잘못 알려진 건강상식!

드디어 새 학년! 올해는 기필코 공부 잘하는 모범생으로 거듭나리라 굳은 결심을 한 태연, 오랜만에 책상 앞에 앉아 책을 펼쳐든다. 그런데 십분도 채 되지 않아 목과 허리가 점점 굽기 시작하더니 급기야 책 위에 엎어져 잠들고 만다.    “태연아, 차라리 방에 들어가서 자라. 책이 불쌍하지도 않니? 네 침 때문에 표지디자인이 세계지도로 바뀌었잖아.”   “츱~, 깜빡 잠들었네. 아 뭐야, 다 아빠 때문이에요. 제가 서서 공부하는 책상 사달라고 했잖아요. 서서 공부하면 집중도 잘되고 건강에도 좋다는데 왜 안 사주셔서 저를 잠들게 하시냐고요.”   “꼭 공부 못하는 애들이 연필 탓하고, 요리 못하는 사람이 칼 탓을 한다니깐. 어디서 서서 일하거나 공부하는 게 좋다는 얘기를 들었나본데. 그게 꼭 정답은 아니야...
KISTI의 과학향기
제 2892호
2868funny240
FUNNY 3

겨울에 유난히 빨리 꺼지는 휴대전화, 오래 쓰는 비법!

한파주의보 속에서도 태연의 눈썰매 사랑은 끝이 없다. 지치지도 않는 강철체력으로 눈썰매장을 오르내리며 한 손으로는 끊임없이 휴대폰을 만지작거리는 태연. 옆에서 눈썰매를 들어주고 있던 아빠의 인내심에 드디어 빨간 불이 켜진다.   “태연아, 세 시간이면 엄청 많이 탄 거 아니냐? 이제 그만 가자, 어?”   “어머나, 하나밖에 없는 딸 생일을 깜빡하신 그 엄청난 과오를 벌써 잊으셨어요? 그때 원 없이 눈썰매 들고 다니며 조수 해주시겠다고 틀림없이 말씀하신 것 같은데요?”   “그렇긴 한데, 진짜 너~무 춥잖아. 이렇게 추우면 너의 사랑 휴대전화도 금방 배터리가 방전돼 버려 쓸 수가 없어요. 그러니 따뜻한 스윗홈에 돌아가서 배터리를 빵빵 채워보지 않겠니?”   “맞다, 안 그래도 여쭤보려고 했었는데요. 대...
KISTI의 과학향기
제 2868호
2844funny240
FUNNY 4

[만화] A형 독감 지나면 B형 독감 온다고?

태연과 아빠, 하얀 방역용 마스크를 쓰고 내과병원 문을 여는 순간, 그 자리에 얼어붙고 만다. 두 사람처럼 마스크를 쓴 환자들이 끙끙 아픈 소리를 내며 발 디딜 틈 없이 가득 찬 병원 대기실은 마치 재난영화 속 한 장면 같다.   “서, 설마 이 사람들이 다 독감인걸까요? 후덜덜, 혹시 지금 재난영화 찍는 거 아닐까요?”   “다른 해보다 독감이 한 달이나 먼저 시작된 데다, 워낙 확산속도가 빨라서 1997년 인플루엔자 감시체계를 도입한 이래 환자 발생수가 가장 많다는 얘기를 뉴스로는 들었다만, 이 정도인 줄은 몰랐다. 후덜덜.” “하긴 우리 반도 방학식 하는 날 15명이나 빠져서 교실이 완전 썰렁했어요. 아, 그나저나 저는 왜 그때 독감에 안 걸리고 방학 중간에 으슬으슬 맹맹 지끈지끈 독감증세냐고요....
KISTI의 과학향기
제 2844호
2814일러스트240
FUNNY 6

[만화] 극도로 예민한 탄수화물의 비밀!

치킨, 족발, 수육이 산더미처럼 쌓인 식탁을 바라보는 태연과 아빠, 행복해서 입을 다물 수가 없다. 태연과 아빠의 비만체형에 유난히 신경질적인 엄마가 이 기름진 지방 덩어리들을 맘껏 먹어도 된다고 허락했다니, 이건 정말 기적과도 같은 일이다.   “그러니까 이걸 다 엄마가 시켜줬다는 거죠? 아빠가 드디어 기적을 만드신 거예요!”   “그렇다니까! 지난번에 TV에 나온 저탄수화물·고지방 다이어트 다큐멘터리를 보여주면서 고기를 못 먹게 할 게 아니라, 차라리 탄수화물을 줄이고 지방을 듬뿍 주면 살이 빠질 거라고 살살 설득했거든.”   “저도 그 얘기 듣긴 했어요. 요즘 제 친구 중에도 급식 시간에 밥 대신 치킨 먹겠다고 우기는 애들이 있거든요. 그런데 진짜 고기만 먹으면 살이 빠져요?”   “물론이지. 저...
KISTI의 과학향기
제 2814호
thum_FILE_DKKBHKGBAFIKKGF
FUNNY 0

[만화] 외부활동이 부족해 근시가 생긴다?!

태연, 몹시 상기된 표정으로 안경원 앞에 섰다. 얼굴 가득 행복감이 스멀스멀 피어난다. 반면, 그 모습을 바라보는 아빠 얼굴은 못마땅하기만 하다.“좋냐? 안경 쓸 생각하니 날아오르겠어?”“그럼요! 떴는지 안 떴는지 잘 구분되지 않는 저의 눈에 강렬한 포인트를 줄 수 있게 됐잖아요. 눈이 나빠져서 정~~말 좋아요. 개그맨 유재석 아저씨도 안경 하나로 메뚜기에서 훈남으로 급변신 하잖아요. 저도 거듭남의 기적을 맛보겠어요!”“안경 쓰고 싶어서 보여도 안 보인 척하는 거면 아빠한테 아주 혼날 줄 알아. 뭐, 아빠가 안경을 쓰니 너도 근시일 가능성이 높긴 하지만.”“근시도 유전인거죠?”“유전의 영향이 있지. 물론 자라면서 받는 환경적인 영향이 더 크지만.”“우리 반에 안경 쓴 애가 벌써 열 명도 넘거든요. 그래...
KISTI의 과학향기
제 2779호
thum_FILE_LGHGABLHGGJGGLM
FUNNY 0

[만화] 미세먼지와의 전쟁을 선포합니다!

오랜만의 가을 나들이에 들뜬 태연과 아빠. 알록달록한 등산복으로 한껏 멋을 부리고 현관문을 나서던 순간, 정지화면처럼 그대로 서버린다.“아빠, 일기예보 확인 안 하셨어요? 세상이 온통 누르딩딩해요.”“미안하구나. 미세먼지 예보까지는 굳이 볼 필요가 없을 줄 알았어. 원래 가을엔 미세먼지가 별로 없거든. 청명한 가을하늘을 기대했건만, 이게 뭐란 말이냐. 내 마음도 누르딩딩하다.”“설명해 주세요. 가을 하늘이 왜 이렇게 된 건가요”“미세먼지 얘기는 하도 많이 들어서 이제 너도 대충은 알거야. 석탄이나 석유 같은 화석연료를 태우거나 공장, 자동차 배출가스 때문에 많이 생기고, 지름이 10㎛보다 작은 먼지를 미세먼지(PM10) 그리고 2.5㎛보다 작은 먼지를 초미세먼지(PM2.5)라고 부르지. 초미세먼지는 크...
KISTI의 과학향기
제 2759호
thum_FILE_KDMMJKCKICGCBHB
FUNNY 0

[만화] 로봇을 입고 겨룬다, 사이배슬론

오늘도 어김없이 녹초가 된 채 집에 돌아온 태연. 소파 위로 쓰러지듯 몸을 던지고는 헉헉댄다. 온몸이 땀범벅이다.“태연아, 괜찮아 꼴찌면 어때. 가을운동회에서 꼴찌 한다고 하늘이 무너지냐, 땅이 꺼지냐. 무슨 달리기 연습을 목숨 걸고 하니.”“흑, 그럼 평생 거북이라는 별명을 달고 살라고요? 우사인 볼트까지는 바라지도 않아요. 꼴찌를 면할 수 있을 정도의 운동신경만이라도 갖고 태어나게 해줬으면 내가 이 고생을 안 하잖아요. 다 아빠 잘못이야!”“변명의 여지가 없다. 아빠도 살찐 거북이로 유명했거든. 흑.”“DNA를 바꿀 수 없다면 다른 대책이라도 세워 주세요. 입기만 하면 100m를 1초에 뛸 수 있는 옷이나, 하늘을 나는 아이언맨 슈트 같은 걸 만들어 달라고요. 하긴, 그런 게 실제로 있을 리가 없죠...
KISTI의 과학향기
제 2739호
thum_FILE_MMDFGCCGHBMDMKC
FUNNY 2

[만화] 바다 사막화, 원인은 성게냐. 지구온난화냐?

에메랄드빛 바다, 철썩이는 파도, 새하얀 모래사장, 시원한 그늘을 만들어주는 솔숲. 모든 것이 그림 같다. 아빠와 태연, 바닷가를 걸으며 한껏 휴가 기분에 취한다.“아빠, 정말 바다가 너어어무 예뻐요. 이상하게 올해는 물 색깔도 더 예쁜 거 같지 않으세요? 하얀 바닥이 들여다보여서 그런가, 이런 걸 바로 에메랄드빛이라고 하는 거죠, 캬~!”“바다 바닥이 하얀 게 예뻐 보이냐? 하긴 잘 모르는 사람 눈에는 그럴 수도 있겠다. 하지만 사실 그건 점점 사막화되고 있는 바다의 슬픈 얼굴이란다.”“에이, 바닷물이 이렇게 출렁출렁 가득한데 무슨 사막화예요. 농담도 참.”“물 없는 사막이 된다는 게 아니라, 마치 사막처럼 여간해서는 생명이 살 수 없는 곳이 된다는 얘기야. 네가 좋아하는 물고기들의 씨가 마르고 있다...
KISTI의 과학향기
제 2714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