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SION

FUSION

지열로 읽는 지리여행의 가치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66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지열썸네일 흥해 지진이 일어난 지 한 달 반이 지났다. 요즘 이와 관련된 보도가 보이지 않는 걸 보니 수습이 잘되고 있는 모양이다. 요즘 같은 혹한에 지진이 일어났다면 상상도 하기 싫은 파국이 벌어졌을지도 모른다. 얼마 전 필자의 ‘지리학과 교수의 포항 흥해 지진 답사기’를 본 한 독자로부터 메일이 있었다. 지열 발전으로 인한 지진 발생 여부를 발전소 측과 따지고 있으니 증거가 될 만한 것이 있으면 달라는 내용이었다. 사진 찍는 것도 빠듯했던 반나절 답사였으니 기름기 뜬 논의 물을 채수했을 리 만무다. 지금 생각해 보면 물이라도 좀 떠볼 걸 하는 후회가 든다. 다 생각 부족이다.   지열(地熱). 지열을 논할 때 일본보다 더 좋은 곳도 없다. 판과 판이 부딪혀 달궈진 땅. 지열 발전의 시초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곳이 바로 일본이다. 구마모토, 벳부, 운젠, 우레시노 등 우리가 잘 알고 있는 규슈의 온천지는 그야말로 지열로 가득한 곳이다. 사실 일본 전역이 그렇다. 광천인 우리나라와는 차원이 다르다. 온천 마크를 여관 표식으로 쓰고 있는 우리나라를 보고 일본인들은 깜짝 놀란다. 한국에 온천장이 이렇게도 많았냐며 말이다. 민망한 일이다.   좀 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가고시마(鹿兒島). 가고시마는 사쿠라지마(桜島)로 유명한 곳이다. 2만 9천 년 전 어마어마한 규모의 아이라(姶良) 칼데라가 생긴 다음, 3천 년 후 남쪽에서 터진 화산이 사쿠라지마란 섬을 만들었다(그림 1, 사진 1). 지금의 긴코완(錦江灣)은 아이라 분화로 형성된 함몰 분화구인 것이다. 아이라 폭발은 1주일 만에 두께 60m의 화산재를 쌓아 ‘시라스’라는 이름의 대지를 만들었다. 가고시마 주변 지형이 일자형으로 평탄하게 보이는 이유가 바로 그 때문이다(사진 2). 1946년의 사쿠라지마 대분화는 용암을 동쪽으로 흘려보내 섬을 육지로 만들었다.     그림 1. 일본 규슈 남단에 위치한 가고시마. 검은 원으로 둘러싸인 긴코완(錦江灣)은 2만 9천 년 전에 형성된 아이라 칼데라가 만든 것이다.    ...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천문학 조선기록썸네일
FUSION 3

현대 천문학을 밝혀주는 조선의 기록들

지금으로부터 580년 전인 1437년 3월 11일, 조선의 밤하늘에는 전혀 보지 못했던 새로운 별이 하나 반짝였다. 그날 세종실록에는 다음과 같이 기록되어 있다.   “객성(客星)이 처음에 미성(尾星)의 둘째 별과 셋째 별 사이에 나타났는데, 셋째 별에 가깝기가 반 자 간격쯤 되었다. 무릇 14일 동안이나 나타났다.” (세종 19년 2월 5일자)   여기서 객성이란 손님별이란 의미로서, 잠깐 나타났다가 사라지는 별을 말한다. 즉, 신성과 초신성, 혜성 등이 여기에 해당한다.   지난해 6월 미국 자연사박물관과 영국 리버풀존무어대학 등이 포함된 6개국 국제공동연구진은 전갈자리에 있는 한 별을 둘러싼 가스구름을 관측했다. 그런데 폭발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되는 별의 위치가 중심에서 약간 벗어나 있었다.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18호
타이항대협곡썸네일
FUSION 3

[지리여행] 중국 대륙의 절경중 단연 돋보이는 타이항 대협곡 지리여행

중국은 참으로 넓은 나라다. 비좁은 한반도, 그 중에서도 남쪽에 몰려 사는 입장에서는 간혹 시샘이 나기도 할 정도다. 그 규모답게 온갖 기후대를 반영한 다양한 암석들이 장엄한 경관을 빚고 있다. 한반도보다도 더 큰 땅덩어리인 신장이나 내몽골 자치구까지 갈 것도 없이, 태산, 황산, 장가계, 계림, 칠채산과 같은 명산들에 부러운 마음이 드는 것은 어쩔 수 없다.   대륙의 절경에서도 단연 돋보이는 곳이라면 타이항(太行) 대협곡이다. 면적이 225㎢에 이르러서 ‘동양의 그랜드캐년’이라고도 불린다. 그야말로 ‘대륙의 스케일’이 무엇인지 느끼게 해 주는 압도적인 규모다. 타이항 대협곡은 중국의 동부 저지, 즉 중국순상지(shield)와 서부 산지의 경계부를 이루는 길이 600km의 타이항산맥 남부에 위치한다....
KISTI의 과학향기
제 3014호
생리대썸네일
FUSION 8

일회용 생리대는 무엇으로 만드나

‘화이트’, ‘순수한면’, ‘좋은느낌 좋은순면’, ‘바디피트’, ‘릴리안’……. 국내에서 판매 중인 일회용 생리대 이름이다. 이것들은 희고 깨끗하고 몸에 밀착되며 좋은 냄새가 난다는 뉘앙스를 소비자에게 전한다. 이름에서 생리대 성분을 짐작할 수 있는 건 ‘면’뿐이다.   지난 3월 여성환경연대와 김만구 강원대 환경융합학부 교수가 생리대 검출물질 실험 결과를 발표하면서 그 안전성을 두고 불안이 커지고 있다. 이 실험결과에 따르면 시판 생리대 10종에서 휘발성유기화합물(Volatile Organic Compounds, VOCs)을 포함한 유해물질 22종이 검출됐다. 휘발성유기화합물은 대기 중으로 쉽게 증발되는 탄화수소화합물의 일종이다. 벤젠, 포름알데히드, 톨루엔, 자일렌 등이 여기에 포함되며 피부 접촉이...
KISTI의 과학향기
제 3010호
섭취허용량썸네일
FUSION 3

1일 섭취 허용량의 과학적 기준은?

‘살충제 계란 사태’에 이어 ‘구충제 닭고기 파문’까지 최근 들어 식품 안전에 관련된 대형 이슈들이 연일 뉴스에 보도되고 있다.   그럴 때마다 약방의 감초처럼 항상 등장하는 용어가 있으니 바로 ‘1일 섭취 허용량(ADI)’이다. 관련 전문가들이 카메라 앞에서 마치 녹음기를 튼 것처럼 “1일 섭취 허용량 이하의 안전한 수준이라 안심하고 먹어도 된다”라고 매번 들려주는 바로 그 기준치다.   도대체 1일 섭취 허용량이 무엇이기에 전문가들이 앞다퉈 안전하다고 말하는 데 이용하는 것일까.   매일 먹어도 부작용 없을 정도의 하루 섭취 한도량   1일 섭취 허용량을 의미하는 ADI는 ‘Acceptable Daily Intake’의 약자다. 사람이 평생 동안 매일 먹어도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는 ‘하루 섭취 한도...
KISTI의 과학향기
제 3002호
구글어스2998최종240
FUSION 3

[지리여행] 구글어스로 떠나는 아이슬란드 여행

여행을 떠나기 전 누구나 하는 일이 있다. 바로 지도를 보는 일이다. 지도를 열심히 볼수록 머릿속 내비게이션은 여행을 이롭게 한다. 사실 우리는 지도만 잘 봐도 그 지역의 특성을 짐작할 수 있다. 2차원 평면을 3차원으로 바꾸는 공간 구성력은 지도를 열심히 읽는 데서 비롯된다.    최근엔 위성 영상이 여행의 재미를 더해주고 있다. 구글 영상은 전 세계의 구석진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준다. 특히 구글어스(Google Earth)는 지표면 생김새를 3차원으로 전달해 준다. 여행지의 지형 경관을 파악하기 위해 이보다 더 좋은 이미지는 없다. 구글어스를 통해 어떤 여행이 가능할까.   오늘은 구글어스로 떠나는 아이슬란드 지리여행이다. ‘불과 얼음의 나라’ 아이슬란드는 여행의 끝판왕으로 불린다. 태고의 지구를 ...
KISTI의 과학향기
제 2998호
초음파최종240
FUSION 6

초음파 활용 기술, 끝나지 않은 변신

돌고래나 박쥐는 초음파를 사용하는 대표적인 동물이다. 박쥐는 자체적으로 발생시킨 초음파를 물체에 반사시켜 물체와 먹이의 거리와 방향을 탐지하며, 돌고래는 초음파를 쏴서 먹이를 찾을 뿐만 아니라 의사소통을 하는 데도 사용한다. 초음파란 주파수가 2만Hz 이상의 파로 인간의 귀로는 들을 수 없는 음파를 말한다.    알게 모르게 우리는 초음파에 둘러싸여 살고 있다. 안경점에서는 초음파 세척기로 안경을 씻어내고, 병원에서는 몸속을 들여다보거나 결석, 종양을 치료하는 데 초음파를 활용한다. 가정에서는 가습기에 초음파 기술을 활용하고 있다. 그렇다면 초음파는 언제부터 사용된 것일까. 인간이 보거나 들을 수도 없는 데 말이다.    초음파 기술은 1900년 초 유럽에서 처음 개발됐다. 영국의 리처드슨이 초음파를 ...
KISTI의 과학향기
제 2994호
샴푸최종240
FUSION 5

MIT가 만든 나만의 인생 샴푸, 첨단 기술의 일상화

‘드디어 제 인생템 찾았습니다. 사용 후기 남깁니다.’  인터넷을 이용하다 보면 이런 글을 가끔 볼 수 있다. 인생템이란 인생 최고의 아이템을 뜻하는 신조어로 자신에게 꼭 맞는 기능을 가진 제품을 말한다. 그러나 자신에게 꼭 맞는 제품, 즉 인생템을 찾기란 참 힘들다. 새로운 제품은 매일 쏟아져 나오지만 물리적으로 모든 제품들을 사용해 보고 비교하는 일이 쉽지 않기 때문이다. 그래서인지 마트에서 샴푸 하나를 사는 데도 다른 사람의 품평을 꼼꼼히 비교한 뒤에 구매하는 일이 많다. 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추천한 제품이 자신의 인생 샴푸가 되리란 보장은 없다.    간편하게 인생템 찾기, 내가 만든 나만의 샴푸   예전처럼 싸고 양이 많은 샴푸가 잘 팔리던 시대는 지났다. 우리의 머리카락은 매일 아침 드라이어...
KISTI의 과학향기
제 2986호
해피벌룬2982최종240
FUSION 7

달콤한 향과 맛을 지닌 웃음가스의 진실

“마약인 듯 마약 아닌 마약 같은 너?”, “잠깐이지만 즐거웠어. 웃음을 안겨준 풍선은 네가 처음이야”, “마지막에 눈 풀림. 이게 뭐라고, 와 기분 째지네.”   최근 술집이나 클럽에서 ‘해피벌룬’을 흡입한 젊은이들이 소셜미디어에 남긴 후기다. 해피벌룬 속 기체를 마시면 20~30초 동안은 정신이 몽롱해지고 술에 취한 듯 환각효과가 나타난다. 하지만 의사의 지시 없이 함부로 들이마셨다간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 실제로 지난 4월 수원에서 20대 남성이 해피벌룬 속 기체를 흡입하다가 목숨을 잃은 사례도 있다. 해피벌룬 속 기체는 어떤 물질일까.   ●달콤한 향과 맛을 지닌 웃음가스   해피벌룬의 정체는 달콤한 향과 맛을 지닌 아산화질소다. 아산화질소의 화학 구조식은 N2O로 질산암모늄을 열로 분해할 때...
KISTI의 과학향기
제 2982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