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우울증약, 왜 누구에겐 듣고 누구에겐 효과없을까?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359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190527우울증약250 우울증은 반드시 의사와 상담하에 항우울제를 먹어야 하는 질환이다. 우울증은 인간의 감정 및 행동에 영향을 주는 세로토닌, 노르에피네프린, 도파민 같은 호르몬의 불균형과 관련 있고, 항우울제는 신경계에 작용해 이런 불균형을 해소해준다.   가장 대표적인 항우울제는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SSRI)’라는 것이다. 이 약은 인간의 감정과 관련 있는 세로토닌 호르몬이 세포에 재흡수되는 것을 막아 세로토닌이 좀 더 오랫동안 신경계에 머물도록 해 감정 상태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대표적으로 ‘프로작’이라는 유명한 약이 있다.   사진 1. 대표적인 우울증약인 프로작. 항우울제는 많은 사람을 괴로움에서 해방시켰으나, 모두에게 동등하게 작용하지는 않는다. (출처: shutterstock)   우울증약이 모두에게 듣는 것은 아니다   한데 문제가 있다. SSRI만을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 기분이 개선되는 환자가 있고, 그렇지 않다는 환자가 있다는 것. 연구에 따르면 우울증 환자 중 30% 정도에서 SSRI가 아무런 효과를 내지 못했다고 한다. 그 이유 역시 몰랐다.   최근 미국의 소크 생물학연구소 연구팀은 왜 SSRI가 누구에게는 듣고 누구에게는 듣지 않는지 그 이유를 알아낼 단서를 발견했다. 그것은 바로 환자마다 세로토닌을 분비하는 신경세포의 돌기 모양 차이 때문이라고 한다.   신경세포는 수상돌기라는, 마치 가지처럼 뻗어 나온 돌기를 갖고 있는데 이곳은 다른 신경세포의 신호를 받아들여 아래쪽에 있는 신경세포체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이런 신호 전달 기제가 깨지면 각종 질병이 발생할 수 있다.   연구팀은 우울증 환자 800여 명의 피부 세포를 채취한 뒤에 이를 줄기세포 재프로그램 기술을 이용해 피부 세포를 유도만능줄기세포로 전환하고 다시 이를 세로토닌 뉴런으로 분화시켰다. 그런 다음 항우울제가 듣는 환자와 듣지 않는 환자의 뉴런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뉴런 자체에는 항우울제가 잘 듣는 환자와 잘 듣지 않는 환자 간의 어떤 차이도 없...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untitled
FOCUS 1

삼계탕 말고도 여름 나기에 좋은 닭고기 음식

곧 말복이다. 복날하면 역시 삼계탕이다. 하지만 닭으로 만든 복날 음식에 삼계탕만 있는 것은 아니다.   임자(깨)를 넣어 끓인 ‘임자수탕’도 복날 음식 중 하나다. 닭을 푹 삶아 건져 살은 뜯어 놓고 닭 육수는 기름기를 걷어내고 차게 식힌다. 흰깨를 볶아 넣어서 곱게 가는데, 이 때 닭 국물을 붓고 갈아서 체에 거른 다음 소금으로 간을 맞춘다. 고명으로는 고기 완자와 오이, 고추, 표고 등에 녹말가루를 묻혀서 끓는 물에 살짝 데쳐 내고, 황색 지단과 미나리 지단을 만들어 골패형으로 썬다. 대접에 닭고기와 고명을 두루 얹고 깻국을 부어서 낸다. 깨의 고소함과 닭 국물이 잘 어우러져 맛도 좋고 영양적으로도 아주 우수하다.   사진 1. 여름 보양식 임자수탕. (출처: 한국민속대백과사전 - 국립민속박물...
KISTI의 과학향기
제 3197호
180813스마트약250
FOCUS 3

똑똑해지는 약, 그 달콤한 유혹

동의보감에 실린 ‘공자대성침중방(孔子大聖枕中方)’ 이라는 조약법이 있다. 이 방법에 따라 만든 한방약을 먹으면 매일 천 마디의 말을 기억할 수 있게 되어 공자만큼 똑똑해질 수 있다고 한다. 이 외에도 동의보감에는 과거 시험 전날에 복용하면 장원급제를 한다는 장원환(壯元丸), 주자가 공부 중에 복용했다는 주자독서환(朱子讀書丸) 등 총 12가지의 ‘총명탕’ 제조법이 실려 있다. 이를 통해 옛사람들이 똑똑해지는 약에 대해 얼마나 큰 관심을 두고 있었는지 미루어 짐작할 수 있다.   세계적으로 똑똑해지는 약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리탈린, 덱세드린, 애더랄, 모다피닐 등등 그 종류도 다양하다. 원래는 2000년대 초에 집중력 결핍 및 과잉행동 장애(ADHD)를 치료하거나 기면증을 치료하기 위해 개발된 약이지...
KISTI의 과학향기
제 3195호
3708
FOCUS 4

물과 음료수, 갈증 해소엔 뭐가 더 나을까?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카페에서, 편의점에서 음료수를 사 마시며 더위를 달래는 사람이 많다. 달콤한 음료수를 마시면 잠깐이라도 더위가 주는 짜증에서 탈출하는 것만 같다. 가장 많이 마시는 건 아무래도 탄산음료다. 그렇다면 탄산음료는 실제로도 갈증 해소에 도움이 될까?   탄산음료로 갈증 해소를?!   사람은 몸속의 물이 1%만 부족해도 목마름을 느낀다. 이 때 물이 아닌 탄산음료를 먹으면 갈증이 일시적으로 해소가 된다. 하지만 탄산음료를 많이 마시면 오히려 탈수 증상이 나타난다. 탄산음료에 들어있는 카페인 때문이다. 탄산음료 속 카페인이 이뇨작용을 촉진해서 몸속에 들어온 탄산음료 양보다 더 많은 물을 몸 밖으로 내보내는 역할을 한다.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나 다름없는 것이다.   음료수는 성장기 어...
KISTI의 과학향기
제 3193호
180806마시멜로250
FOCUS 9

마시멜로 실험은 틀렸다

“자, 여기 마시멜로가 하나 있어. 바로 먹어도 돼. 하지만 선생님이 나갔다가 들어올 때까지 먹지 않고 기다리면 하나를 더 줄게.” 아이는 15분 동안 혼자 방에 남겨진다. 눈 앞에는 폭신한 마시멜로가 있다. 얼른 입에 쏙 넣어 달콤함을 느끼고 싶다. 하지만 당장의 만족을 참으면 상은 두 배가 된다. 아이는 한 숨을 쉬고 발을 동동거린다. 아동의 자기통제력을 관찰하는 이 ‘마시멜로 실험’은 지난 수년간 학부모 및 교육학자를 자극한 심리학 실험이다. 1960년 스탠포드 대학의 월터 미쉘과 연구진은 3-5세 아동을 대상으로 마시멜로 실험을 진행하고 30년간 이들을 추적 조사했다. 연구 결과 아동기에 발달된 자기통제력은 미래 성공을 예측했다. 마시멜로를 기다린 아동은 청소년으로 자라 더 높은 학업성취를 ...
KISTI의 과학향기
제 3191호
3033
FOCUS 3

폭염에는 저혈압도 조심

94년 이후 사상 초유의 폭염이다. 뙤약볕 아래 초연한 사람은 없지만, 혈압이 낮은 사람은 더욱 죽을 맛이다. 현기증이 나고 몸에 힘이 쭉 빠져 주저앉고 싶어진다. 땀을 많이 흘릴수록 증상은 더욱 심해진다. 저혈압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7~8월에 가장 많은 이유다. 연평균보다 40% 많은 환자가 몰린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2013 자료).   저혈압의 정확한 정의는 없지만 일반적으로 수축기(최고) 혈압 90mmHg 이하, 확장기(최저) 혈압 60mmHg 이하를 말한다. 수축기 혈압은 심장이 수축하면서 혈액을 내보낼 때, 확장기 혈압은 심장이 이완되면서 혈액을 받아들일 때 혈관벽이 받는 압력을 말한다.   왜 더위에 기진맥진해질까?   혈압은 쉽게 말해 수압에 비유할 수 있다. 수압이 낮을 때는 물이...
KISTI의 과학향기
제 3189호
180730녹색피250
FOCUS 7

녹색 피를 가진 도마뱀이 있다?

공상과학 영화에서 외계인들은 우리에게 생소한 녹색 피를 흘린다. 하지만 알고 보면 녹색 피는 외계인의 전유물이 아니다. 게, 가재 등 일부 갑각류나 몇몇 도마뱀의 피도 외계인처럼 녹색이다. 또 어떤 곤충과 오징어, 문어는 청색 피를 가졌다. 심지어 남극에 사는 뱅어의 피는 투명하다. 왜, 어떻게 이렇게 피 색깔이 다양할까?   다양한 피 색깔은 어떻게 생기는 걸까 피 색깔은 ‘산소’와 관련이 깊다. 산소가 생존에 필수인 만큼, 효율적인 산소 공급 체계를 갖추는 것은 모든 동물에게 생명이 걸린 일이다. 이 문제를 동물들은 저마다 다른 방식으로 해결하는데, 그 방법에 따라 피 색깔도 달라진다. 먼저 우리 몸을 보자. 아름다운 붉은 색 혈액은 온몸에 퍼진 혈관으로 흐른다. 이때 혈액이 하는 가장 중요한 ...
KISTI의 과학향기
제 3187호
2734 1
FOCUS 5

에어컨 없이도 냉방 유지하는 건축물의 비결

에어컨 없이는 단 1분도 견디기 어려운 나날이다. 현대 기술이 주는 축복에 젖어 더위를 피하고 있노라면 문득 이런 질문이 떠오른다. 에어컨이 없을 때는 이 더위를 어떻게 이겨냈을까?   더위를 피하는 고전 건축의 지혜   고전 건축은 오랜 경험을 통해 적은 에너지로도 충분한 냉방이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했다. 비결은 바로 물과 바람을 활용하는 방식에 있다.   그리스와 로마의 저택에서 중원(Atrium, 안마당)은 태양열을 받아들이는 역할만 했던 것이 아니다. 아트리움에는 보통 ‘임플루비움(Impluvium)’이라는 사각형 빗물받이 겸 연못을 만들어두는데, 비열이 큰 물이 중원의 온도를 일정하게 유지시켜주는 역할을 했다. 고대 로마인들은 침실을 말 그대로 자는 용도로만 활용했고 대부분의 시간은 햇볕이 들...
KISTI의 과학향기
제 3185호
KakaoTalk20180719094613900
FOCUS 6

“태양의 비밀을 풀어라!”

태양을 향해 날아오른다!   태양은 뜨겁다. 얼마나 뜨거울까? 벌겋게 녹은 쇳물은 1,500℃가 넘는다. 금속 중 녹는점이 가장 높은 텅스텐은 3,410℃가 돼야 녹는다. 그런데 태양의 표면 온도는 그 2배에 가까운 6천℃나 된다. 염열지옥이라도 이보다는 시원할 것이다.   인류가 태양에 관해 400년 이상 연구해 왔지만 아직도 수많은 태양의 비밀이 풀리지 않은 채 있는 주된 이유가 바로 이 태양의 고온 때문이다. 감히 인류가 범접할 수 없는 존재가 태양이다. 그런데 이 지옥 같은 태양 대기 속으로 뛰어들 영웅적인 탐사선이 곧 태양을 향해 날아오를 거라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 미 항공우주국(NASA)은 빠르면 8월 초 플로리다주 케이프커내버럴 공군기지에서 델타 Ⅳ 헤비 로켓에 파커 태양 탐사선을 ...
KISTI의 과학향기
제 3183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