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휴식 없이 일에만 몰두할 때 나타나는 증후군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425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untitled 명절은 무엇보다도 잠깐이나마 일에서 벗어나 휴식을 취하고, 못 만났던 사람을 만나며 자신을 재정비하는 기간이다. 하지만 이런 명절에도 마음 편히 쉬지 못하거나 그러지 않아도 되는데 출근하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일중독이다.   일중독증(워커홀릭)이라고도 불리는 이 증후군은 가족이나 고향 친구보다 직장에서의 인간관계를 중시하고 집안 행사도 자신이 하는 일에 방해가 될 것 같아 귀찮아한다. 자신과 가족의 욕구를 제쳐둔 채 가정보다 일을 우선시 하는 것이다. 이들에게 직장이나 일이 사라진 순간 몰려올 공허감은 상상 이상이다. 매 순간 제대로 돌보지 못한 가정이나 인간관계의 틈을 매우려면 많은 시간이 필요하고, 그 사이 오 차장처럼 고독한 시간을 맞아야 한다.   물론 대부분의 직장인이 자신의 의지로 일에 매달린 게 아닐 수 있다. 가족이 더 잘 살기 위해, 더 나은 삶을 위해 열심히 일한 게 일중독증이란 결과를 가져올 수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의지와 상관없이 일중독증이 되는 현상을 ‘슈퍼직장인 증후군’이라고 한다. 과잉적응 증후군과 달리 마음속에 있는 불안과 공포 때문에 일에 더 신경 쓰는 경우다.   이들은 누군가 자신의 자리를 위협할 것 같은 불안감 때문에 일을 붙들고 있기 때문에 스스로 만족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자신의 일에 빠져서 만족감을 느끼는 워커홀릭과 다른 점이 바로 이 부분이다. 밀려나지 않으려 많은 일을 떠안는 사람들에게는 신체적인 증상까지 나타날 수 있다. ‘만성피로 증후군’이다. 충분한 휴식을 취해도 늘 피로하고, 일할 때 두통이나 통증도 자주 생기고, 업무 집중력도 떨어져 실수가 늘어나게 되는 것이다.   만성피로 증후군은 극심한 피로나 수면장애, 두통, 각종 통증, 집중력 및 기억력 감퇴, 소화장애 등이 6개월 이상 지속되는 상태를 말한다. 일상적인 증상이 많아 초기에는 가볍게 생각하기 쉽지만 시간이 지나며 일상생활에 큰 지장을 주고 정신적 스트레스나 압박감도 함께 찾아올 수 있다. 따라서 이런 증후군이 보이면 검사와 상담을 받고...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0403_02_Focus_12
FOCUS 32

지구 최후의 청정수 ? 바닷속 심층수

만화 ‘아기공룡 둘리’를 보면 빙하 얼음 속에 갇힌 둘리가 한강으로 거슬러 올라오자 수많은 사람들이 깨끗한 얼음을 캐내어 가기 위해 몰려 드는 장면이 있다.만화에 나왔던 빙산의 나이를 대략 유추해 보면, 대형 육상 공룡들이 활동 했던 쥐라기(Jurassic Period) 아니면 백악기(Cretaceous Period)라 볼 수 있다. 이런 식으로 역산하면 빙산의 나이는 대략 1억8천만 년에서 4천5백만 년 정도 되는 셈인데, 만화 속에서 빙산의 얼음을 먹은 사람들은 최소 4천만 년 이상 된 얼음을 먹은 것이다. 4천만 년 전에 형성된 얼음이라면 이 지구상에서 가장 깨끗한 물이 아닐까?그렇다면 만화가 아니라 현실에서 가장 깨끗한 물은 어떤 것일까? 세계에서 가장 깨끗한 물은 바로 우리나라 동해에서 찾을 ...
KISTI의 과학향기
제 103호
0403_cell
FOCUS 62

해외과학이 포기한 한국과학의 쾌거?배아줄기세포 배양 성공

과학적인 쾌거!, 기적!세계 최초로 복제된 인간 배아에서 줄기세포를 추출하는 데 성공했다는 소식이 알려지자, 전세계 미디어들은 난치병 치료에 새로운 돌파구를 열었다며 대서 특필했고, 세계 과학계는 이에 대해 찬사를 아끼지 않았다. 정부도 노벨과학상의 꿈을 실현하기 위해 황우석 노벨상 후원회를 결성해 지원하기로 했다는 소식이다.한 여성에게서 떼어 낸 세포로부터 남성의 도움 없이 배아 줄기세포를 배양해 내는데 성공한 사실은 한국 과학기술의 역사에서 가장 훌륭한 쾌거로 기록될 것이다. 과학기술이 앞선 서양의 과학계에서도 불가능하다고 여겨 포기하다시피 한 연구를 우리 과학자들이 국내에서 이룩한 업적으로, 전 세계 과학계의 주목을 받게 된 것은 사실상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이다.그렇다면 퇴행성 질환으로 고통 받고...
KISTI의 과학향기
제 100호
robet2
FOCUS 11

그리고 인간은 인간을 창조했다- 지능형 로봇

SF 소설의 대가인 아이작 아시모프의 ‘200살의 사나이’를 영화화한 ‘바이센테니얼 맨(Bicentennial Man)’을 보면 로봇은 더 이상 인간이 프로그램 한대로 움직이는 것이 아니라, 인간의 삶, 그리고 사랑을 배워나가는 존재로 그려지고 있다. 앤드류라는 이름의 이 로봇은 결국 로봇 전문가의 도움을 얻어 인간적인 외모 뿐만 아니라 인간과 동일한 생체 조직도 갖추게 된다.먼 미래의 일이라고 여겨졌던 영화 속 내용들이 최근 현실로 다가오고 있다. 인공지능과 정보 기술의 발전 덕분에 공상과학 영화에서나 볼 수 있었던 로봇이 ‘지능형 로봇’이란 이름으로 우리 앞에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물론 외부의 도움 없이도 스스로 작동하도록 프로그램 될 수 있는 지능형로봇까지는 아니지만, 일반적인 로봇의 형태는 산...
KISTI의 과학향기
제 97호
lcd01[2]1
FOCUS 7

디스플레이를 모르면 차세대 산업을 논하지 마라

대형화된 TV, 얄팍해진 컴퓨터 모니터, 움직이는 휴대폰 화면 창에 이르기까지... 두껍고 무거운 화면은 퇴조하고 있는 반면, 크고 얇으면서도 선명한 동영상이 보장되어야만 하는 시대가 오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 첨단 디스플레이가 자리 잡고 있다.디스플레이 분야는 지난해 정부가 발표한 향후 10여 년 간 우리 경제를 이끌어갈 10대 성장 동력으로 선정됐을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가 세계 1위를 구가하는 몇 안 되는 산업 중 하나이다. 그렇다면 디스플레이 산업이 주목 받는 이유는 뭘까. 디스플레이 분야 가운데서도 최근 폭발적으로 성장하고 있는 것이 LCD(Liquid Crystal Display)와 PDP(Plasma Display Panel). 이는 세계적인 디지털 TV 수요 확대와 맞물려 있는데, LC...
KISTI의 과학향기
제 94호
earthquake2
FOCUS 5

지구 속 시한폭탄 지진

지난해 말 이란에서 발생한 리히터 규모 6.4의 강력한 지진을 기억하는가. 이 지진으로 최소한 4만 1000여명의 사망자와 2만 여명의 부상자가 발생했으며 고대유적, 기반시설 등이 마치 폭탄을 맞은 것처럼 황폐화 됐다. TV에 비쳐진 폐허 같은 잔해더미 속에서 울부짖는 사람들의 모습은 우리들의 눈시울을 붉게 만들기에 충분했다.지진이 발생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지진은 여러 원인에 의해 발생하는데, 지구 내부의 판(plate)운동이나 화산활동, 단층활동 등으로 발생하는 경우가 많으며, 석회암 지대의 경우 석회 동굴이 함몰하면서 소규모 지진이 일어나기도 한다. 여기서 판운동이란 지구 표층을 둘러싸고 있는 맨틀 상부가 용융화 되어 있는 맨틀 하부를 따라 움직이면서 발생하는 현상. 우리가 발을 딛고 있는 지각 ...
KISTI의 과학향기
제 91호
chicken2
FOCUS 13

조류독감, 새들이 인간을 공격하다

영화 ‘치킨런’은 머지않아 치킨 파이 신세가 될 닭들이 농장으로부터 목숨을 건 탈출을 시도하는 모험담이다. 영화 속 닭들이 인간으로부터 도망가는 것과는 정반대로 지금 우리의 현실에서는 인간들이 닭들로부터 도망가고 있다. 아시아를 휩쓸고 있는 조류독감 때문이다.조류독감은 닭, 오리, 야생조류 등의 조류가 걸리는 급성 바이러스 질병으로 증상에 따라 체중이 감소되는 경미한 것에서부터 갑작스럽게 폐사하는 것에 이르기까지 다양하다. 증상이 심할 경우 벼슬에서 청색증이 나타나며 머리와 안면에 부종 현상이 발생하고 이중 80~90%가 급격히 폐사한다. 조류에게 발생하는 독감이 최근 인간에게 공포를 불러오는 이유는 사람 사이에 감염되는 유행성 독감으로 변이될 위험성 즉, 독감에 걸린 사람이 조류독감 바이러스에 감염될...
KISTI의 과학향기
제 88호
brain1
FOCUS 6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뇌, 뇌에 대한 진실은?

의문 하나. 히틀러가 대량으로 복제된다면 세상은 어떻게 될까? 광기와 아집으로 가득 찬 여러 명의 히틀러로 인해 세상이 시끄러워질까? 의문 둘.사람의 뇌세포는 약 160억 개에서 300억 개로 생후 일정기간만 생성된다는 것이 정설이다. 그렇다면 성인의 뇌는 더 이상 성장하지 않고, 한번 노화되어 파괴되면 더 이상 다른 것으로 대체되지 않을까? 의문 셋. 의학의 발달로 대부분의 조직과 장기 이식이 가능해졌다. 그렇다면 뇌는?의문 하나에 대한 진실 첫 번째. 우선 히틀러에 대한 이야기를 하자면 대답은 ‘NO’다. 설사 다수의 히틀러가 태어난다 해도 유전자만 같을 뿐 동일 인물이 재 탄생하는 것은 아니다. 그 이유는 바로 ‘뇌’에 있다. 뇌는 나이에 관계없이 학습을 통해 그 형상이 계속 바뀌면서 발달하게 된...
KISTI의 과학향기
제 85호
dmb251
FOCUS 17

손에 들고 다니는 TV 시대 -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MB)

대장금, 올인, 야인시대, 허준… 50%대의 시청률을 자랑하던 TV 프로그램들이다. 이들 드라마가 방송되는 날이면 거리는 한산해지고 음식점이나 술집 주인들은 절반 이하로 준 매상 때문에 울상을 짓곤 했다. 온 국민을 흥분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던 2002년 6월의 월드컵 때는 어떠했던가? 대형 멀티비전 앞에서의 거리응원이 새로운 바람을 일으키기도 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온 가족이 집에 모여 TV 생중계를 지켜 보며 우리 대표팀을 열렬히 응원을 했을 것이다. 하지만 디지털멀티미디어방송(Digital Multimedia Broadcasting; 이하 DMB) 시대가 되면 가족을 한 자리에 불러모았던 TV의 위력은 사라질지도 모른다. 이동형 방송 서비스인 DMB를 수신할 수 있는 단말기만 있으면 거리와 자동차...
KISTI의 과학향기
제 82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