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UNNY

FUNNY

추우면 감기 걸리는 이유 밝혀졌다!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058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Funny171211Thumb 무슨 신나는 일이 있는지 콧바람을 휙휙 불며 외출준비에 한창인 태연. 짧은 치마에 얇은 타이즈 차림으로 현관 앞에 선다. TV 화면 속에선 기상캐스터가 올 들어 가장 추운 영하 10℃의 날씨를 예보하는 중이다.   “스톱! 거기 딱 서라. 멋 부리다 얼어 죽을 참이야? 이 추위에 그러고 나가면 바로 감기라고.”   “허얼! 아빠가 그렇게 무지한 멘트를 하실 줄은 정말 몰랐어요.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니. 감기는 바이러스 때문에 걸리는 거라고요! 물론 바이러스의 종류가 수백 종이어서 어떤 바이러스에 감염된 건지 알아내기는 힘들지만요.”   “정말이야! 과학적으로 증명이 됐다고. 물론 감기는 바이러스성 질병이지만, 추위에 체온이 내려가면 우리 몸이 바이러스 확산에 아주 좋은 환경으로 바뀌기 때문에 ‘추우면 감기에 걸린다’는 말도 일리가 있다는 거야. 실제로 미국의 한 연구진이 감기와 체온 사이의 관계를 알아보기 위해 실험대상자의 절반은 얼음물에 발을 담그게 하고 나머지는 빈 그릇에 발을 올려놓고 20분을 버티게 했더니, 얼음물에 담근 사람의 무려 29%가 감기증상을 보였단다.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9%만 감기에 걸렸고. 신기하지?”   “진짜요? 추우면 우리 몸이 어떻게 변하는데 감기에 잘 걸려요?”   “대표적인 코감기 바이러스인 리노바이러스를 예로 들어볼게. 이 바이러스는 차가운 온도에서 훨씬 더 자가 복제를 잘한단다. 금방 퍼진다는 거지. 또 인체는 체온이 낮을수록 인터페론이라는 물질을 분비하지 못하는데, 인터페론이 적으면 바이러스에 감염된 세포들이 자폭을 해서 더 이상의 바이러스 전파를 막는 세포자살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요. 이렇게 되면 바이러스가 금방 확산돼서 감기에 걸릴 가능성이 훨씬 더 커지는 거지.”   “그럼, 아예 감기 바이러스가 몸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원천봉쇄를 하면 되잖아요.”   “그건 현실적으로 거의 불가능한 일이야. 감기가 유행하는 시기에는 대부분의 사람이 감기 바이러스에 경미하게 감염된 상태거든. 그러다가 체온이 내려가면...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thum_FILE_HAAKDGACMBMHKHG
FUNNY 15

심장이 두근두근! 사랑일까, 뇌의 착각일까?

드디어 내일이 발렌타인데이! 태연은 앞치마를 두르고 주방을 온통 쑥대밭으로 만든 채 무언가를 만드느라 정신이 없다. “으… 짜증나, 으~ 짜증나! 도대체 왜 모양이 예쁘게 나오지를 않냐고! 혹시 초콜릿이 별로 안 좋은 건가? 아님 모양 틀이 미운건가? 아아, 어떡하지?”“태연아, 도대체 누굴 주려고 그렇게도 열심히 초콜릿을 만드는 게냐? 혹시 아빠? 으흐흐. 역시 그렇구나. 원표랑 헤어진 지 두 달도 안됐는데 벌써 남자친구가 생겼을 리는 없고. 아빠 맞지?”“아빠가 아니므니다.”“그럼 새 남친이냐?”“남친이 아니므니다!!”“그럼 누군데?”“사람이 아니므니다. 수종이는 신이므니다. 너무나 잘생겼으므니다!! 수종이를 볼 때마다 심박수가 200을 찍스므니다!”아빠는 급속히 기분이 나빠진다. 아빠를 위해서는 ...
KISTI의 과학향기
제 1803호
thum_FILE_LBJLKEHKLHMMKBE
FUNNY 0

[실험]호흡과정을 한눈에! 허파모형 만들기

인체는 그 어떤 정밀한 기계보다 복잡하고 다양한 구조로 이루어져 있다. 인체를 지탱하는 기둥은 뼈로 이루어져 있으며, 그 위에는 근육이 붙어 있다. 근육은 우리가 몸을 움직이는데 꼭 필요한 기관이다. 근육 속의 아주 작은 움직임들이 모여 몸을 움직일 수 있기 때문이다. 근육은 힘줄과 살을 통틀어 이르는 말로, 여러 개의 뼈에 걸쳐 연결돼 있다. 우리 몸에는 크고 작은 골격근이 약 400개 정도 있어 팔다리를 구부리는 등의 간단한 동작부터 복잡한 동작이 필요한 운동까지 할 수 있다. 이렇듯 근육은 우리가 원하는 대로 움직일 수 있을 것 같지만, 우리의 의지대로 움직일 수 없는 근육도 있다. 대표적인 예로 횡격막이 있다. 허파 바로 아래 위치한 횡격막은 우리가 호흡하는 데 꼭 필요한 근육이다. 횡격막이 어...
KISTI의 과학향기
제 1793호
thum_FILE_EAJJLHCDGFEAGBG
FUNNY 0

거식증과 폭식증 - 청소년 섭식장애가 더 위험한 이유

오랜만에 큰아버지와 사촌인 민희언니가 놀러와 태연은 마냥 들떠있다. 그런데 아빠와 큰아버지의 표정은 상당히 어둡다. 조용조용히 뭔가 심각한 대화를 주고받는 중에 가끔씩 민희라는 이름이 튀어나오는 걸 보면 아무래도 민희언니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있나 보다. 그러고 보니 언니가 지난 여름방학 때에 비해 성격이 다소 신경질적으로 변하고 계속해서 몸을 움직여 대는 것이 좀 이상해 보이기는 했다. 태연은 작정하고 둘의 대화를 엿듣는다.“민희가 자꾸 이상해지는 것 같아서 얘기 좀 해보려고 왔어. 태연아빠 네가 좀 관찰을 해봐 주라. 지난봄에 남자친구와 헤어지고 나서 몸무게가 10kg이나 빠졌거든. 생각보다 충격이 컸나봐. 하지만 이제 몸무게도 거의 회복이 됐는데, 아직까지도 방황을 하는 걸 보니 어떡해야 할 지 ...
KISTI의 과학향기
제 1783호
thum_FILE_DCBACMJCCAGCKAL
FUNNY 0

[실험]빙글빙글~색팽이로 배우는 착시의 세계

빨?주?노?초?파?남?보…. 우리 눈으로 감지할 수 있는 빛의 영역인 가시광선은 7가지 색으로 분류된다. 하지만 흰색, 검정색, 회색 등 우리가 볼 수 있는 색은 그보다 훨씬 많다. 두 개 이상의 물감을 섞어 새로운 색을 얻었던 기억이 있을 것이다. 이렇듯 여러 개의 색을 섞으면 새로운 색이 만들어진다. 기본적으로 빨간색, 파란색, 노란색을 비율을 달리 해 섞으면 가장 많은 색을 만들 수 있다. 하지만 다른 색을 섞어서 이 세 가지 색을 만들 수 없기 때문에 이들을 1차색이라고 하며 ‘색의 3원색’이라고도 한다. 색의 3원색을 섞으면 어떤 색이 만들어질까. 물감을 섞듯 색을 섞을 수 있는 팽이를 만들어 색의 혼합에 대해 알아보자.[교과과정] 초등 3-2 빛과 그림자초등 6-1 우리의 몸중 1 빛과 파동...
KISTI의 과학향기
제 1768호
thum_FILE_FAHJIEDEABGGKAH
FUNNY 0

멸종동물의 부활, 가능할까?

“고 백여우 같은 주연이가, 내 남친 원표한테 꼬리를 치더란 말이지?!”“아이고!! 그렇당께. 아주 꼬리 아홉 달린 구미호가 따로 없더랑께로!” “고것이 원표 간을 빼먹고 있는 줄도 모르고 난 원표 맘이 변한건가 걱정만 하고 있었다니깐! 안되겠다. 당장 고 백여우를 혼내줘야지!”태연과 전라도 출신 짝꿍은 두 주먹 불끈 쥐고 분연히 자리에서 일어난다. 이들을 본 아빠는 문 앞에서 아이들을 막고 선다. “얘들아~ 진정, 진정, 싸우지 말고 대화로 풀어야지. 주연이가 진짜 백여우 짓을 했는지 안했는지 확실치도 않잖니. 그리고 여우는 사람 간을 빼먹는 그렇게 사악하고 못된 짐승이 아니란다. 단지 눈매가 날카롭고, 몸놀림이 매우 날쌘데다, 밤에 돌아다니기 때문에 사람들이 나쁜 이미지를 심어줬을 뿐이지. 심지어 ...
KISTI의 과학향기
제 1758호
thum_FILE_FJKFFGLKILEBELC
FUNNY 0

[실험] 정전기 꼼짝마! 미니 검전기 만들기

털목도리를 칭칭 감고 나갔다가 실내에 들어와 푸는 순간 머리카락이 한 올 한 올 살아나 목도리를 향해 달라붙는다. 머리카락을 정리하려고 빗으로 머리를 빗자, 이번엔 빗을 향해 머리카락이 달라붙는다. 간신히 머리카락을 진정시키고 방문 손잡이에 손을 올리자, 갑자기 손끝으로 전해지는 찌릿함. 화들짝 놀라 방에 들어가는 걸 포기하고 거실 소파에 털썩 주저앉는다. 마침 TV를 보던 동생이 자신이 먹던 과자봉지를 건넨다. 동생과 손끝이 닿는 순간, ‘따닥’ 소리와 함께 다시 한 번 손끝에 느껴지는 찌릿함. “에잇, 안 먹어~.”쉽사리 진정되지 않는 머리카락과 손끝으로 전해지는 톡 쏘는 아픔의 정체, 이 일련의 상황들은 모두 ‘정전기’ 때문이다. 찬바람이 부는 계절이 돌아오면 유독 정전기 현상이 심해진다. 그 이...
KISTI의 과학향기
제 1748호
thum_FILE_ELCJDMBEKGGLEGG
FUNNY 0

교활한 난자와 2등 정자의 만남, 임신

밤 10시. 태연과 엄마, 아빠 온 가족이 스스슥~ 빠른 동작으로 쿠션을 하나씩 안고 소파에 자리를 잡는다. 다들 신령스러운 무언가를 앞둔 듯 무척 경건한 태도로 TV를 뚫어지게 쳐다본다. 드디어 드라마 시작! 모든 드라마가 그렇듯, 무척이나 잘난 여러 명의 남자들이 가난하고 별로 예쁘지도 않으면서 성격만 활발한 어벙한 여자가 좋다고 경쟁을 벌인다. “여보, 도대체 저런 여자가 뭐가 좋다고 저 훤칠하고 돈 많은 남자애들이 죽자 살자 매달리는지 몰라. 나보다 훨씬 못났구만.”“당신은 매번 흉보면서도 왜 그렇게 열심히 드라마를 보나 몰라.”“엄마 아빠는 진짜 모르는구나. 난 다 아는데. 원래 처음에 사람이 만들어질 때도 정자들이 난자를 만나려고 미친 듯이 달려가잖아요. 그런데 수 억 마리가 달려가도 1등으...
KISTI의 과학향기
제 1738호
thum_FILE_CBLLLGJGFAFIGIJ
FUNNY 0

[실험] 오르락~ 내리락~ 양초 시소 만들기

아메리카 인디언들은 기름진 생선(candlefish, 은대구의 일종)을 뾰족한 막대에 끼운 채 불로 태웠다.- 밥 셔먼, 『양초 제작의 역사』 정전이 되면 가장 먼저 찾게 되는 것, 생일 케이크에 빠지면 허전한 것, 값싸고 손쉽게 불을 밝힐 수 있는 것, 바로 양초다. 그 기원을 따라가다 보면 동물의 지방덩어리가 양초의 시초인 것을 알게 된다. 수 세기에 걸쳐 동물의 지방에서 밀랍, 파라핀 등으로 재료가 변했지만 ‘불을 밝히기 위한’ 양초의 역할은 변함이 없다. 불을 밝히는 용도 외에도 양초의 성질을 이용해 재미있는 실험을 할 수 있다.[교과과정]초등 3-1 우리 생활과 물질초등 6-2 연소와 소화중 1 물질의 세가지 상태[학습주제]액체와 고체의 성질 이해하기겔 상태의 특징 알아보기<실험 방법 및 원리...
KISTI의 과학향기
제 1723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