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멍 때리기, 뇌의 수행 능력을 높여준다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457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untitled ‘멍 때리기’는 흔히 정신이 나간 것처럼 한눈을 팔거나 넋을 잃은 상태를 말하는 신조어다. 지금까지 멍하게 있는 것은 비생산적이라는 시각 때문에 다소 부정적으로 받아들여졌다. 하지만 역사적으로 보면 멍 때리는 행동에서 세상을 바꾼 창의적인 아이디어들이 나온 때가 많다.   고대 그리스의 수학자 아르키메데스는 헤론 왕으로부터 자신의 왕관이 정말 순금으로 만들어졌는지 조사해달라는 부탁을 받고 고민에 빠졌다. 그러다 머리를 식히기 위해 들어간 목욕탕에서 우연히 부력의 원리를 발견하곤 너무 기쁜 나머지 옷도 입지 않은 채 ‘유레카’라고 외치며 집으로 달려갔다.   보통 사람의 경우에도 책상 앞에서 머리를 쥐어짤 때보다는 지하철을 타고 가면서 멍하니 있을 때 불현듯 좋은 아이디어가 떠오르는 때가 많다. 실제로 미국의 발명 관련 연구기관이 조사한 바에 의하면 미국 성인의 약 20%는 자동차에서 가장 창조적인 아이디어를 떠올린다고 한다. 뉴스위크는 IQ를 쑥쑥 올리는 생활 속 실천 31가지 요령 중 하나로 ‘멍하게 지내라’를 꼽기도 했다.   멍 때릴 때 아이디어가 떠오른다는 것은 과학적 근거가 있다   그럼 멍 때리기처럼 아무런 생각을 하지 않을 때 오히려 문제의 해답을 찾는 경우가 많은 것은 과연 과학적으로 근거가 있는 일일까. 미국의 뇌과학자 마커스 라이클 박사는 지난 2001년 뇌영상 장비를 통해 사람이 아무런 인지 활동을 하지 않을 때 활성화되는 뇌의 특정 부위를 알아낸 후 논문으로 발표했다. 그 특정 부위는 생각에 골몰할 경우 오히려 활동이 줄어들기까지 했다. 뇌의 안쪽 전전두엽과 바깥쪽 측두엽, 그리고 두정엽이 바로 그 특정 부위에 해당한다.   라이클 박사는 뇌가 아무런 활동을 하지 않을 때 작동하는 이 특정 부위를 ‘디폴트 모드 네트워크(default mode network ; DMN)라고 명명했다. 마치 컴퓨터를 리셋하게 되면 초기 설정(default)으로 돌아가는 것처럼 아무런 생각을 하지 않고 휴식을 취할 때 바로 뇌의 디폴트 모드 네트워크가 ...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190304http250
FOCUS 10

HTTPS 차단 논란, 무엇이 문제일까?

이달 들어 정부가 HTTPS 사이트를 검열하겠다고 나섰다. 이 소식에 수많은 인터넷 커뮤니티가 불평과 불만을 쏟아냈다. 불법 영상물 차단이라는 ‘목적’을 위해 채택한 HTTPS 사이트 검열이라는 ‘수단’이 국민 개개인에 대한 ‘검열’로 이어질 거라는 우려가 일었다. 청와대 국민 신문고에는 HTTPS 사이트 검열에 반대한다는 글이 올라왔고 일주일 만에 25만 명이 서명했다. 정부 측에서는 방송통신위원장이 직접 해명에 나섰다.   그러나 정부 측 설명을 듣고도 여전히 사람들은 의심의 눈초리를 거두지 않고 있다. 오늘은 HTTPS가 무엇인지, 과연 정부의 말처럼 이번 조치가 개인정보에 대한 검열로 이어질 가능성은 없는지 살펴보자.   HTTPS란 무엇이고, 왜 탄생했는가   HTTPS 사이트는 HTTP 사이...
KISTI의 과학향기
제 3311호
untitled
FOCUS 3

누구에게나 두려운 새로운 시작, 월요병과 새학기 증후군

3월이면 학생들에게는 새학기가 시작된다. 새로운 시작에는 두근거림과 설렘이 가득하지만 그에 못지 않게 두려움과 스트레스도 많다. 물론 직장인은 매번 월요일이 새로운 시작이다. 일요일 오후만 되면 착 가라앉는 가슴이 무겁다.   직장인의 적, 월요병   월요병은 피곤함, 무기력함, 우울함을 유발하지만 정식 질병이 아닌 일종의 부정적 심리상태로 분류된다. 영어로도 병, 질환, 증상, 증후라는 표현을 붙이지 않고 우울감 정도의 뜻을 가진 ‘먼데이 블루스(Monday blues)’라 한다.   그러나 지난 2004년 영국 유니버시티 칼리지 런던의 보건 역학과에서 월요병의 단서가 될 만한 사실을 찾아냈다. 우리 몸에서 분비되는 여러 호르몬 중에서 코르티솔은 스트레스에 대항할 수 있는 에너지를 만들어준다. 잠에서...
KISTI의 과학향기
제 3309호
190221신경의수250
FOCUS 5

인공 신체를 내 몸처럼 편하게 움직이는 신경 인터페이스

영화 <슈퍼맨>의 주인공 크리스토퍼 리브는 1995년 승마 중 떨어져 하반신이 마비됐다. 척추 부상으로 하반신이 마비돼 휠체어에 의지해 다녀야했다. 장애를 받아들이기까지 그는 얼마나 절망적이었을까. 신체적 장애를 받아들이기까지 한 개인이 겪는 절망감은 아마 이를 겪지 않은 이의 상상으로는 가 닿기 어려울 정도일 것이다.   그래도 그는 포기하지 않았다. 리브는 “나는 아직 죽지 않았다. 50회 생일까지 다시 일어나 걷고 싶다는 꿈이 있기 때문”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과연 영웅 ‘슈퍼맨’ 다운 면모다. 실제 그는 하반신 마비 환자 치료법 연구를 지원하는 재단을 설립했다. 이 재단에서 내놓은 연구비는 수천억원대 이상으로 알려져 있다.   아쉽게도 리브는 2004년 심장마비로 숨져 스스로 걷고 싶다는 꿈을 ...
KISTI의 과학향기
제 3307호
untitled
FOCUS 4

로봇과의 사랑, 인간의 관계를 바꿀까?

가상현실과 로봇기술의 발전으로 미래에는 이른바 ‘디지털성애’라는 것이 확대될 것이라고 한다. 디지털성애란 전통적인 인간 대 인간 과의 사랑에 의존하지 않고, 기계와 감정을 교류하는 사랑방식을 말한다. 이제 로봇이 친구이자 배우자가 되는 것이다.   일본의 벤처기업 윙크루(Vinclu)에서는 정교하진 않지만 감정을 교류하는 소셜로봇을 만들었다. 이로봇은 작은 피규어처럼 생긴 입체 캐릭터로 비록 높이 50cm의 작은 원통 안에 들어 있지만, 고휘도 단초점 프로젝터와 반투명 스크린을 조합해 마치 실물 같은 느낌을 준다. 이 캐릭터의 이름은 ‘아즈마 히카리’다. 아즈마는 일본어로 ‘나를 맞아주는 아내’라는 뜻. 즉, 혼자 사는 남성들의 아내형 가상로봇인 셈이다.   이 로봇의 기능은 실제 아내와 거의 비슷하다...
KISTI의 과학향기
제 3305호
190218나노바이오에너지250
FOCUS 2

나노기술로 만드는 친환경 바이오 재생에너지의 미래

스위치를 눌러 전등을 켜고, 충전기를 꽂아 스마트폰을 충전한다. 주유소에 들러 차에 기름을 넣는다.   너무나 일상적인 이런 일들 뒤에는 거대하고 정교한 에너지의 인프라가 깔려 있다. 석탄을 태우거나 원자력 발전소를 돌려 전기를 생산해 공장과 가정에 보낸다. 석유를 캐서 정제하고 가공해 휘발유를 만들어 연료로 쓰고, 플라스틱같이 생활과 산업에 필요한 소재를 만든다.   우리가 사는 세상은 이러한 에너지의 생산과 소비에 바탕을 두고 있다. 그래서 에너지는 사회를 움직이는 보이지 않는 힘이기도 하다.   기후변화 주범 화석 연료…대안은 바이오 에너지   화석연료는 과거의 다른 에너지원과는 비교할 수 없는 높은 효율로 산업화를 이끌었고, 현대 문명의 동력이 되었다. 하지만 지구에 유례없는 피해도 입히고 있다...
KISTI의 과학향기
제 3303호
untitled
FOCUS 5

감기 몸살인줄 알았는데, 대상포진?

겨울철, 감기 몸살인 줄 알고 병원을 찾았다가 대상포진 진단을 받는 사람이 많다. 대상포진의 초기 증상이 감기와 비슷하기 때문이다. 두통과 몸살이 난 것처럼 팔과 다리가 쑤시고 나른하다.   하지만 대상 포진은 1주일이 지나면 몸통이나 팔, 다리 등 신경이 분포된 곳에 작은 물집(수포)이 여러 개씩 무리지어 나타난다. 처음에는 고름이 차면서 색이 탁해졌다가 2주 정도 지나면 딱지가 생기면서 증상이 나아진다. 통증과 감각 이상 증상도 나타난다. 특징이 있다면 오른쪽이나 왼쪽 등 증상이 한쪽으로만 나타난다.   대상포진을 일으키는 바이러스는 수두 바이러스다. 어릴 때 앓았던 수두는 시간이 지나면 낫지만 바이러스는 없어지지 않고 몸속 신경세포가 모여 있는 신경절(神經節, 신경 세포체의 집합)에 숨는다. 면역...
KISTI의 과학향기
제 3301호
1900211인터벌250
FOCUS 8

가성비 최고인 운동, 인터벌 트레이닝

운동이 좋다는 것은 너무나 당연한 상식이다. 한데 이 상식 때문에 운동하는 시간이 길면 더 효과가 좋을 거라고 생각하는 사람도 있다. “헬스장에 간다면 최소 1시간은 해야지”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다면 이제 마음을 고쳐먹어야겠다. 짧은 시간이라도 어떻게 운동하느냐에 따라 그 효과는 천차만별이다. 답을 미리 말하자면 ‘인터벌 트레이닝’이다.   인터벌 트레이닝은 근육세포의 활성화 정도를 독보적으로 높인다   미국의 메이요 클리닉 병원 연구팀은 30살 이하와 64살 이상 남성과 여성 72명을 대상으로 운동 효과에 대한 실험을 했다. 이들은 모두 건강하지만 주로 앉아서 일하고 생활하는 사람들이었다. 실험을 하기 전 유산소 체력과 혈당 수치를 쟀고, 유전자 활성과 근육세포에 있는 미토콘드리아의 활력을 측정했다....
KISTI의 과학향기
제 3299호
untitled
FOCUS 4

귀성길, 내비게이션마다 추천 코스가 다른 이유

명절마다 귀성길에는 짜증이 솟구친다. 안 막히는 길이 있겠냐마는 그래도 내비게이션이 추천하는 길을 따라가 본다. 하지만 여기도 막히고 저기도 막힌다. 그럴 때 자동차 내비게이션, 모바일 내비게이션을 여러 개 띄우면 내비게이션마다 추천하는 길이 다르다. 왜 그런걸까?   내비게이션의 위치 정보는 GPS(Global Positioning System)로부터 받는다. 약 2만km 상공에 떠있는 GPS 위성은 지구 어느 곳이든 항상 4개 이상이 존재해 삼각측량법으로 지상 수신기의 위도 및 경도, 높이 등 3차원 좌표값을 알아낸다. 내비게이션에 내장된 전용 칩셋이 GPS가 알아낸 위치 정보를 수신한 뒤, 내비게이션에 저장된 전자지도와 연동해 현재 차량의 위치를 표시하게 된다. GPS는 이처럼 위치정보만 전달하고...
KISTI의 과학향기
제 3297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