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어깨 통증이 허리까지 가는 이유, 근막 때문!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513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untitled 일터에서 고정된 자세로 일하는 우리 현대인들은 통증으로 고생한다. 목, 어깨, 허리, 무릎 등 안 아픈 데가 없다. 이 모든 것은 근막과 관련 있다.   몸에 퍼져있는 근막, 우리 몸을 지탱한다   근막은 근육을 감싸는 얇은 막이다. 근육 전체는 물론이고 근섬유 각각, 또 근섬유가 묶인 다발을 감싸며, 다발의 묶음인 근육을 감싼다. 주성분은 콜라겐으로 엘라스틴과 일부 섬유 물질이 솜사탕처럼 얽혀 막을 이루고 있다. 쉽게 떠올릴 수 있는 예가 귤이다. 귤껍질을 피부라 봤을 때 과즙을 감싸는 반달모양의 투명한 막이 근막(외근막)이다. 근막을 벗겨보면 과즙 하나하나도 막에 싸여 형태를 유지하는 것을 볼 수 있는데 이 막 역시 근막(내근막)이다.   귤에 막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귤껍질 안에는 물 같은 과즙으로 찰 것이다. 우리 몸도 마찬가지다. 근막이 없다면 뇌는 반죽처럼 흘러내리고 위장은 복강 내로 넓게 퍼지며 몸 전체가 발쪽으로 흘러내릴 것이다.   근막계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거미줄 망처럼 전신으로 퍼져있어, 혈관과 신경처럼 정보도 주고받는다. 방식은 조금 원시적인데 단순하게 밀고 당겨지는 것부터 섬유에서 섬유로, 세포에서 세포로 직접 전달되는 방식이다. 하나로 이어진 전신 수영복처럼 팔을 쭉 당기면 허리와 다리까지 당겨지는 느낌도 이 때문이다.   사진. 근막은 전신이로 퍼져 근육을 감싸고 있다. 출처: shutterstock   잘못된 자세, 전신 통증으로 이어질 수 있다   근막과 관련한 대표적인 질환이 근막통증증후군이다. 흔히 담에 걸렸다라는 표현을 쓰는데 주로 목과 어깨가 뻐근하거나 피곤하다 느끼고 그 느낌이 여러 군데로 옮겨 다니는 증상을 호소한다. 원인은 근육에 난 상처다. 근육은 수축과 이완을 통해 작용한다. 수축은 근육의 길이가 줄어들면서 이뤄지는데, 잘못된 자세는 근육 길이는 유지한 채 수축을 일으키고 장시간 유지하면 결국 근육 손상이 일어나는 것이다.   우리가 무의식적으로 많이 취하는 거북목 자세가 대표적인 예다. 평상시 머리를...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200217금연250
FOCUS 4

골초도 일단 금연하면 폐가 회복된다!

세상에서 제일 어려운 것. 바로 금연이다. 이 글을 읽는 독자 중에는 연초에 금연을 시작했으나, 오래지 않아 금단 증상으로 포기한 사람도 있을 것이다. ‘담배는 끊는 것이 아니라 참는 것이다’라는 말이 있을 정도로 담배에 있는 니코틴은 강력한 중독 물질이다.   특히나 오랫동안 담배를 피워 온 사람들은 이제 와서 끊는 게 무슨 소용이냐는 생각에 금연을아예 시도하지 않기도 한다. 하지만 최근 나온 연구결과에 따르면 인간 폐의 회복력은 어마어마한 것 같다.   망가진 폐는 다시 돌아오지 않는다는 믿음   연구 결과 얘기를 하기 전에 우리에게 널리 퍼진 믿음을 먼저 살펴보자. 그것은 바로 금연을 해도 폐의 건강은 서서히 돌아오며 그마저도 망가진 폐는 완벽히 돌아오지는 않는다는 믿음이다.   인터넷에서 금연클...
KISTI의 과학향기
제 3511호
untitled
FOCUS 3

변비에 대한 오해와 진실들

현대인의 대표적인 고민, 변비. 배는 고픈데 이상하게 속은 꽉 찬 느낌이다. 빵빵한 아랫배의 불편함은 여자라면 한 번 쯤 느껴봤을 변비의 대표적인 증상이다. 변비는 보통 3일에 한 번 이하로 변을 보는 경우를 기준으로 한다. 하지만 건강한 사람도 하루 3번에서 일주일에 3번까지 배변 습관이 다양하다. 횟수보다 변을 볼 때 변이 굳거나 잘 나오지 않아 고통스럽다면 변비라고 볼 수 있다. 하지만 변비 때문에 병원을 찾는 경우는 많지 않다. 대부분 약을 먹거나 민간요법을 통해 해결하려고 하기 때문에 정확한 정보보다 ‘~카더라’ 식의 오해도 적지 않다. 스트레스성 변비도 있다 ‘스트레스성입니다’라는 말을 듣고 진료실을 나설 때만큼 병원비가 아까 울 때가 없다. 하지만 스트레스 때문에 병이 생긴다는 말은...
KISTI의 과학향기
제 3509호
200210코로나250
FOCUS 2

국제 공중보건 위기 상황 선포!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확산

중국 우한에서 시작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지난해 12월 초 처음 발견된 이후 현재까지 (2020년 2월 6일 기준) 중국에서만 2만 4631명의 확진자, 49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중국과 가까운 일본, 한국, 홍콩, 태국뿐만 아니라 유럽과 미국에서도 감염자가 확인되고 있다. 2월 6일 기준 한국에서는 19명의 확진자가 확인된 상태다.   상황이 급박해지자 세계보건기구(WHO)에서는 1월 30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에 대해 국제 공중보건 위기상황을 선포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 속도가 상당히 빨라 국제 사회의 공동 대응이 필요하다는 뜻이다. 각국에서는 검역을 강화하고, 전세기를 띄워 자국 교민을 수송해 보호격리하거나 중국 항공편을 전면 ...
KISTI의 과학향기
제 3507호
untitled
FOCUS 4

왜 타인의 불행에서 기쁨을 느낄까?

우리 모두는 부족한 인간이기에 때로는 남의 불행을 보고 은근히 기분이 좋아질 때가 있다. 독일어에는 이런 감정을 표현하는 ‘샤덴프로이데(Schadenfreude)’라는 단어가 있다. 손해를 뜻하는 ‘샤덴(Schaden)’과 기쁨이라는 뜻을 담은 ‘프로이데(freude)’를 합성한 이 단어는 타인의 불행에서 느끼는 기쁨을 표현한다. 대체 이런 감정은 왜 생기는 걸까. 일본 교토대 의학대학원 다카하시 히데히코 교수팀은 샤덴프로이데가 생기는 동안 뇌에서 어떤 일이 일어나는지 실험을 통해 직접 확인하고 그 결과를 2009년 2월 ‘사이언스’에 발표해 큰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다카하시 교수팀은 평균연령 22세의 신체 건강한 남녀 19명에게 가상의 시나리오를 주고 읽으면서 자신을 주인공으로 생각하도록 했다. ...
KISTI의 과학향기
제 3505호
untitled
FOCUS 4

통제할 수 없는 내 몸, 뚜렛 증후군이란?

얼마 전, 뚜렛 증후군을 앓고 있는 자신의 모습을 가감 없이 드러낸 한 유튜브 채널이 크게 화제가 되었다. 이 유튜버는 반복되는 음성과 통제할 수 없는 움직임을 보여주면서 뚜렛 증후군 환자는 밥을 먹는 것 같은 일상적 활동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다는 것을 알려주었다. 그럼에도 긍정적인 면을 잃지 않는 그 모습에 많은 사람이 감동을 받았고, 이후로 뚜렛 증후군 환자가 만든 비슷한 채널이 우후죽순 생겨났다.   그런데 안타깝게도 해당 유튜버는 돈과 관심을 위해 뚜렛 증후군을 연기한 것이었고 이것이 방송에서도 폭로돼 지탄을 받았다. 해당 유튜버는 사라졌지만 실제로 뚜렛 증후군을 앓고 있는 다른 유튜버들도 덩달아 의심을 받는 일이 벌어졌다. 이런 일련의 사건으로 뚜렛 증후군의 역사와 원인, 치료법에 대해 궁금해...
KISTI의 과학향기
제 3503호
untitled
FOCUS 8

건강한 눈, 평생 관리가 필요해

단지 보는 것을 넘어 세상과 타인을 경험하는 창인 눈. 하지만 요즘 후천적인 영향으로 눈이 나빠 어렸을 때부터 안경을 착용하는 인구가 크게 늘고 있다. 안경은 훌륭한 시력 도우미이지만 비용도 많이 들고, 무엇보다 불편하다. 때로는 눈을 왜곡해 미용에도 손해를 준다. 따라서 눈은 어렸을 때부터 소중하게 관리하는 것이 좋다. 7세 이전의 눈 관리, 평생을 좌우 키는 20세까지 크지만, 시각은 7~8세면 발달이 끝난다. 이 기간에 난시나 근시, 약시, 사시 와 같은 문제점을 발견했을 때는 즉시 치료해야 한다. 발견하지 못해 치료시기를 놓친다면 이후 찾아내더라도 정상적인 시력 발달을 기대할 수 없다. 특히 영유아는 시력이 발달하는 과정에 있기 때문에, 눈에 이상이 있어도 이를 판단하기 어렵고 의사표현 능력...
KISTI의 과학향기
제 3501호
180101황금개띠
FOCUS 3

죽인 후 살리는 수술법, 성공하다

‘가사(假死)’. 네이버 국어사전에 따르면 가사는 ‘생리적 기능이 약화되어 죽은 것처럼 보이는 상태. 정신을 잃고 호흡과 맥박이 거의 멎은 상태이나, 동공 반사만은 유지되므로 죽은 것이 아니며 인공호흡으로 살려낼 수 있다.’는 뜻이다. 쉽게 말해 죽음에 가까워지고 있으나 적합한 처치가 있다면 살려낼 수 있는 상태이다.   그런데 의료계에서는 SF에 나오는 것처럼 환자를 인공 동면 상태, 즉 가사상태로 만들어 수술하는 방법이 연구되고 있다. 가사상태 수술법은 아주 깊은 외상을 입은 환자에게 효과적이다. 수술 중에서 계속되는 환자의 신진대사를 잠깐 멈추고 재빨리 손상된 장기를 치료하면 살 확률이 올라가기 때문이다.   가사상태 수술에 성공하는 쾌거를 올리다   2002년에 미국 미시건주립대학교 연구팀은 돼...
KISTI의 과학향기
제 3499호
untitled
FOCUS 6

매생이, 철분과 칼슘의 왕

요즘 방송에서 자주 나오는 먹방이 매생이국이다. 미역도 아니고 김도 아닌 것이 처음에는 낯설게 느껴지지만 맛있게 먹는 모습을 보면 어떤 맛이지 궁금해진다. 영양소의 보고인 매생이 매생이는 겉보기에 파래처럼 생긴 푸른색의 녹조류다. 매생이란 이름은 ‘생생한 이끼를 바로 뜯는다’라는 의미의 순수한 우리말로서, 주로 겨울철에 맛볼 수 있는 겨울철 별미로 유명하다. 보통 11월에서 다음해 3월까지 약 5개월 동안이 제철인데, 전남 강진 및 완도 등 깨끗한 청정해역에서만 자라는 남도지방의 특산물이다.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실학자 정약전(丁若銓)은 그의 저서인 자산어보(玆山魚譜)를 통해 매생이를 ‘누에가 만든 비단실보다 가늘고, 쇠털보다 촘촘하며, 검푸른 빛깔을 띄고 있다’라고 묘사하면서 ‘국을 끓이면 연하고...
KISTI의 과학향기
제 3497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