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우울증약, 왜 누구에겐 듣고 누구에겐 효과없을까?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3359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190527우울증약250 우울증은 반드시 의사와 상담하에 항우울제를 먹어야 하는 질환이다. 우울증은 인간의 감정 및 행동에 영향을 주는 세로토닌, 노르에피네프린, 도파민 같은 호르몬의 불균형과 관련 있고, 항우울제는 신경계에 작용해 이런 불균형을 해소해준다.   가장 대표적인 항우울제는 ‘선택적 세로토닌 재흡수 억제제(SSRI)’라는 것이다. 이 약은 인간의 감정과 관련 있는 세로토닌 호르몬이 세포에 재흡수되는 것을 막아 세로토닌이 좀 더 오랫동안 신경계에 머물도록 해 감정 상태를 개선하는 데 도움을 준다. 대표적으로 ‘프로작’이라는 유명한 약이 있다.   사진 1. 대표적인 우울증약인 프로작. 항우울제는 많은 사람을 괴로움에서 해방시켰으나, 모두에게 동등하게 작용하지는 않는다. (출처: shutterstock)   우울증약이 모두에게 듣는 것은 아니다   한데 문제가 있다. SSRI만을 단독으로 투여했을 때 기분이 개선되는 환자가 있고, 그렇지 않다는 환자가 있다는 것. 연구에 따르면 우울증 환자 중 30% 정도에서 SSRI가 아무런 효과를 내지 못했다고 한다. 그 이유 역시 몰랐다.   최근 미국의 소크 생물학연구소 연구팀은 왜 SSRI가 누구에게는 듣고 누구에게는 듣지 않는지 그 이유를 알아낼 단서를 발견했다. 그것은 바로 환자마다 세로토닌을 분비하는 신경세포의 돌기 모양 차이 때문이라고 한다.   신경세포는 수상돌기라는, 마치 가지처럼 뻗어 나온 돌기를 갖고 있는데 이곳은 다른 신경세포의 신호를 받아들여 아래쪽에 있는 신경세포체에 전달하는 역할을 한다. 따라서 이런 신호 전달 기제가 깨지면 각종 질병이 발생할 수 있다.   연구팀은 우울증 환자 800여 명의 피부 세포를 채취한 뒤에 이를 줄기세포 재프로그램 기술을 이용해 피부 세포를 유도만능줄기세포로 전환하고 다시 이를 세로토닌 뉴런으로 분화시켰다. 그런 다음 항우울제가 듣는 환자와 듣지 않는 환자의 뉴런을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뉴런 자체에는 항우울제가 잘 듣는 환자와 잘 듣지 않는 환자 간의 어떤 차이도 없...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포스트 타입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