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FOCUS

어느 참전 용사의 67년 만의 귀향

더보기 +
<KISTI의 과학향기> 제 2959호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2959최종240 2000년 시작된 국군 전사자 유해발굴 사업이 올해로 17년째를 맞았다. 국방부 전사자 유해발굴사업은 한국전쟁 50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시작됐다. 경북 칠곡군 다부동 328고지에서 국군 유해가 처음 발견된 뒤 갈수록 많은 유해가 발굴되면서 사업을 계속 추진하자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지금에 이르렀다.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 따르면 2016년까지 발굴된 전사자 유해는 1만 808구에 이른다. 이 중 국군과 유엔군이 9523구, 북한군과 중공군(현 중국군) 유해는 1284구다. 지난 1월 17일 고(故) 조영환 하사가 올해 처음으로 가족 품에 안겼다. 1928년 경기 화성군에서 4남4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조 하사는 1950년 8월 수도사단 17연대 소속으로 참전했다가 전사했다. 지금까지 조 하사처럼 신원이 밝혀져 가족에게 돌아간 전사자는 121명으로 발굴된 국군 전사자 유해 중 1.2%에 머문다.    그림 1. 국방부 유해발굴감식단에 따르면 2016년까지 발굴된 전사자 유해는 1만 808구에 이른다. 하지만 신원이 밝혀져 가족에게 돌아간 전사자는 121명으로 발굴된 국군 전사자 유해 중 1.2%에 머무르는 현실이다. (출처: 과학동아)   6·25 전쟁 당시 38선을 가운데 두고 치열한 접전을 벌였던 강원도와 경기도는 물론 낙동강 전선이 있었던 경상북도는 전사자 유해가 대량 발견되는 지역이다. 전쟁 당시 진지에선 사람의 넓적다리뼈, 정강뼈, 위팔뼈, 발가락뼈 등이 잇따라 발견되고 있다. 유해는 주로 ‘생토층(한 번도 파헤친 적이 없는 원래 그대로의 땅)’에서 발견된다. 유해발굴은 문화재 발굴과 유사한 면이 많지만, 훨씬 신중하게 이뤄진다. 땅에 묻힌 문화재를 찾는 데 사용하는 ‘탐침’은 절대 사용하지 않는다. 유골 손상을 막기 위함이다. 유골 한 구를 수습하는 데는 보통 4~5시간을 훌쩍 넘긴다.    우여곡절 끝에 수습된 유골은 유품과 함께 소관(작은 관)에 안치된다. 전사자 유골의 신원 확인은 중앙감식소가 맡는다. 매주 전국 각지에서 발굴...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목록

과학향기 스토리 기사 - 리스트 타입

2955240
FOCUS 3

스포츠 용품 속 나노 기술, 인간의 한계를 극복하게 하다

2016년 브라질 리우 올림픽 마라톤 부문에서 케냐의 엘루이드 킵초게는 유명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의 러닝화를 신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당시 킵초게가 신었던 신발은 2017년 6월에 발매하는 신발로, 나이키의 설명에 따르면 밑창에 탄소섬유를 덧대 내딛는 힘은 13% 올리고 기존의 신발보다 에너지 소모를 4% 줄여준다. 전문가들의 설명에 따르면 이 정도 기능은 1~1.5도의 내리막을 뛰는 것과 같은 효과다. 과학기술이 스포츠 영역에서 인간의 한계를 극복시켜주고 있는 셈이다.   그림 1. 탄소섬유를 이용한 소재 (출처: Brett Jordan)     ■ 1kg도 안되는 자전거, 나노 기술로 가능하다 탄소섬유는 탄소가 주성분인 마이크로미터(μm, 1μm는 10-6m) 단위 굵기의 섬유를 말한...
KISTI의 과학향기
제 2955호
2951focus240
FOCUS 2

세월호 침몰 때도 투입되었던 심해탐사로봇

깊이 6000m 바닷속을 유유자적하게 걸어서 이동할 수 있는 ‘로봇 잠수정’이 있을까. 이런 로봇은 전 세계에 꼭 한 대가 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진이 개발한 토종 로봇 ‘크랩스터’가 주인공이다. 세계적으로도 유일한 로봇이라 전 세계 과학자들과 언론매체의 관심을 한 몸에 받고 있다.   크랩(게)와 랍스터(바닷가재)의 합성어다. 6개의 다리로 바닷속을 걸어서 움직일 수 있고, 강한 조류가 밀어닥치면 자세를 바꾸며 해저 바닥에서 중심을 잡는다. 크랩스터가 처음 개발된 건 지난 2013년. 당시 연구진은 200m 깊이 바닷속을 탐사할 수 있는 크랩스터200(CR200)을 개발한 바 있다. 이 로봇은 6개의 다리로 바닷속을 걸어다닐 수 있고, 꽁무니에 붙은 프로펠러로 바닷속을 빠르게 이동할...
KISTI의 과학향기
제 2951호
2947focus240
FOCUS 7

토성 탐사선 카시니호의 마지막 미션 ‘그랜드 피날레’

지구를 떠난 지 20년 만에 미국항공우주국(NASA)의 토성 탐사선 카시니호가 ‘스릴 넘치는 생애의 마지막’을 준비하고 있다. 카시니는 2004년 토성에 도착한 이래 지난 13년 동안 토성 궤도를 돌면서 고리를 두른 아름다운 행성과 그 위성들에 대한 놀라운 사실을 발견해 인류에게 전해줬다. 이제 연료가 바닥남에 따라 카시니는 토성과 충돌하기 전 마지막 미션에 돌입했다.   그림 1. 토성 고리 위를 날고 있는 카시니호의 상상도. (출처: NASA)   최후를 앞두고 카시니는 현재 ‘그랜드 피날레’로 이름 붙여진 마지막 미션을 수행하고 있다. 토성의 가장 안쪽 고리와 토성 대기층 사이의 틈새를 22차례나 다이빙하는 것이다. 고리와 토성 사이의 틈새는 너비 2400km 공간으로 지금까지 어떤 우주선도 ...
KISTI의 과학향기
제 2947호
2943focus240
FOCUS 3

미국은 기초과학의 변혁적 연구로 혁신 지속중

식물의 잎에서 일어나는 광합성 작용을 그대로 모사한 인공광합성 장치를 만들 수 있다면? 햇빛, 공기 중의 이산화탄소, 물만 갖고 유기물을 인공적으로 합성하거나 에너지를 얻을 수 있으므로, 식량이나 에너지 분야에 일대 혁명을 몰고 올 것이다. 허무맹랑한 얘기 같지만 2011년 미국과학재단(NSF)의 ‘탐색적 연구를 위한 초기지원사업(EAGER)’에 선정된 연구주제 중 하나다. 미국 드렉슬대 연구팀은 1억 원의 연구비를 활용해 3D 프린터로 찍어낸 키토산 다공성 막, 광화학반응을 통해 생성된 물질이 투과되는 막, 광화학 기판 등을 쌓은 인공광합성 보드를 개발했다. 아직 인공광합성 장치를 개발하기까지는 멀어 보이지만 NSF가 지원한 이유는 이 연구가 ‘변혁적 연구’에 해당한다고 봤기 때문이다.   그림 ...
KISTI의 과학향기
제 2943호
2939focus240
FOCUS 2

노화시계를 되돌리는 ‘회춘 묘약’ 셋

한 해의 반이 지나가는 시점이 되면 눈 깜짝할 새 벌써 6개월이나 나이 들었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100세 시대를 살아가고 있단 점을 고려하면 고작 반년이 지났을 뿐이다. 한국 사람들은 세계 최고 ‘장수(長壽)민족’으로 꼽힌다. 생물분야 국제학술지 ‘랜싯(Lancet)’ 2월 22일 자에 실린 연구에 따르면 2030년 태어날 한국 여성의 기대수명은 90.8세, 남성은 84세로 세계 1위를 기록했다. 이제 긴 인생에서 단순히 오래 사는 것보다는 ‘젊고 건강하게’ 사는 것이 더 중요해졌다. 과학자들도 이에 맞춰 기상천외한 ‘회춘 묘약’을 내놓기 시작했다.   회춘 묘약 하나, ‘노화세포’ 없애 노인성 질환 완화해   그림 1. 퇴행성관절염에 걸린 쥐(왼쪽)와 신약 후보물질을 투여받은 쥐(오른쪽). 약물 ...
KISTI의 과학향기
제 2939호
2935focus240
FOCUS 1

[나노과학] 영화 속 상상을 실현하는 나노로봇기술

영화 ‘지아이조: 전쟁의 서막(2009)’에서는 가공할 무기 ‘나노마이트’가 등장한다. 금속이라면 뭐든지 먹어치울 수 있어 극 중에서는 파리 에펠탑을 부수기도 한다. 육중한 탱크조차도 순식간에 기화시켜 버리는 가공할 만한 위력을 보여주지만 나노마이트의 본모습은 암을 치료하기 위한 치유로봇이었다. 나노마이트와 같은 나노로봇이 실제로 가능할까?    그림 1. 영화 '지아이조'에서는 나노로봇을 병기로 활용한 '나노마이트'가 가공할 위력을 뽐낸다. (출처: Paramount Pictures)     ■ 암 치료 위해 개발되는 나노로봇 영화 속 나노마이트는 체내에 주입된 독극물을 채집해 몸 밖으로 배출하거나 순식간에 얼굴을 성형할 수 있는 것으로 묘사된다. 심지어는 뇌에 작용해 생각을 바꾸기도 한다. 영...
KISTI의 과학향기
제 2935호
2931focus240
FOCUS 2

육종과학으로 탄생한 강인한 카네이션

가정의 달인 5월,  어버이날과 스승의 날에 자녀들과 제자들이 부모님과 선생님께 달아드리는 카네이션은 보통 붉은색이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붉은 색 카네이션의 꽃말은 ‘당신의 사랑을 믿습니다’, ‘건강을 비는 사랑’이다. 분홍색 카네이션은 ‘당신을 열렬히 사랑합니다’이고, 흰색은 ‘나의 애정은 살아 있습니다’이다.     그림 1. 카네이션은 감사의 상징이다. (출처: Shutterstock)   ■ 카네이션의 무서운 적, 시듦병 가슴 한쪽에서 감사와 기쁨의 매개체로 자리매김해야 할 카네이션에 시듦병이라는 게 있다. 한자로는 위조(萎凋)병이라고 한다. 문자 그대로 시든다는 뜻이다. 풀은 시들고 꽃은 지기 마련인데, 굳이 병으로 따로 구분한 이유는 대규모로 발병해 피해가 크기 때문이다. 위조병은...
KISTI의 과학향기
제 2931호
2927focus240
FOCUS 1

사회적 문제 해결을 위한 기술, ‘리빙랩’

‘쓰레기 무단 투기’나 ‘상습 침수’ 같은 사회적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리빙랩(Living Lab)’이란 새로운 방법론이 부각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리빙랩이란 문제가 발생했을 때 사용자가 직접 나서서 현장을 중심으로 해결해 나가는 ‘사용자 참여형 프로그램’이다. 미 MIT대의 미첼(W.Mitchell) 교수가 처음 제시한 개념으로서 일명 ‘살아있는 실험실’ 또는 ‘우리 마을의 실험실’이라고도 불린다.    약간은 생소해 보이는 이런 방법론이 도입된 이유는 무엇일까? 미첼 교수는 “대부분의 과학기술이 ‘사용자 요구’에 의해 개발된 것이 아니라, 몇몇 뛰어난 과학자들의 능력에 의해 이루어진 ‘공급자 중심’의 결과물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다시 말해 과학기술의 눈부신 발전에도 불구하고 갈등이나...
KISTI의 과학향기
제 2927호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