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건강

건강

지구온난화에 따른 열 연관 사망률 증가에 대한 경고

<KISTI의 과학향기> 제3236호

2015년 유엔기후변화협약(UNFCCC)의 원조 하에 채택된 파리협정은 산업화 전 수준 대비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섭씨 2도 이하로 유지하기 위해 각국이 협의한 내용을 골자로 한다. 의정서는 또한 지구 평균 기온 상승을 섭씨 1.5도로 제한하기 위한 각 국가들의 추가적인 노력을 촉구한다.
 
런던스쿨 위생 및 열대의학(LSHTM) 연구팀에 의해 수행된 본 연구는, 파리협정의 시나리오에 기반하여 지구 온난화가 건강에 미치는 영향을 측정하는 첫 번째 연구다. 연구팀은 파리협정상 설정된 임계값(1.5°C ~ 2°C) 및 그 이상의 기온 상승(3°C ~ 4°C)이 사망률에 미치는 예상 영향을 평가했다. 이와 같은 예측은 지구 온도가 상승함에 따라 열 관련 사망률 증가가 추위로 인한 사망률 감소와 어떻게 상쇄될 수 있는지를 고려했다.
 
본 연구의 범주는 세계 다 지역 간 비교연구를 포함했다. LSHTM 연구팀은 먼저 각기 다른 사회경제 및 기후조건을 가진 23개국 451개 지역에서 기온 관련 사망에 대한 이력을 분석 하였다. 이 후, 지리 분포와 기온-건강 위험요인을 동일하게 유지한 상태에서 다양한 지구 온도 상승에 따른 기후변화 시나리오를 적용하여 동 요인이 사망률에 미치는 영향력을 예측했다.
 
분석 결과, 가장 경미한 온난화(1.5°C) 상황에 비해 극심한 온난화(3°C ~ 4°C) 상황에서 열 관련 사망률이 급격하게 증가하였으며, 추가적인 초과 사망률 또한 전 지역에서 0.73% 에서 8.86%까지 치솟았다. 추위로 인한 사망률의 잠재적 감소에 대한 고려에도 불구하고, 대부분의 지역에서 순 차이는 양성으로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섭씨 2도와 1.5도 간 온난화 현상을 비교했을 때 상황은 더욱 복잡해졌다. 비교적 추운 지역의 초과 사망률은 변화가 없거나 다소 감소한 경향이 있는 반면, 남아메리카, 남유럽, 동남아시아(변화구간 0.19% ~ 0.72%) 등 온난화가 비교적 심한 지역에서는 사망률의 순 증가가 예측되었다. 동 연구결과는 섭씨 1.5도 및 2도의 온난화와 연관된 건강위험요인에 대한 평가를 포함하여 오는 10월에 발표될 세계기상기구(IPCC)의 특별보고서를 뒷받침 한다.
 
연구논문의 첫 저자인 Ana Maria Vicedo-Cabrera는 “우리 연구팀의 예측은 온난화가 섭씨 2도 이하로 유지된다면, 대부분의 지역에서 상당량의 열 관련 사망률이 제한될 것임을 의미한다.” 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극도의 기후변화 하에서 지구의 여러 지역에서 열로 인한 사망률이 급격하게 증가하는 경험을 하게 될 것이며, 이는 추위로 인한 사망률 감소와 불균형을 이룰 것이다. 지구 기온 상승을 1.5도 이하로 낮추려는 노력은 대부분의 인구 및 빈곤국가를 포함하고 있는 열대기후 및 건조기후 지역에 추가적인 이점을 제공할 것” 이라고 설명했다. 논문의 공동저자인 Antonio Gasparrini는 “동 연구결과가 생명 보존을 위한 노력으로 각국이 파리협약에 부합하는 정책 집행을 통해 결정적인 행동에 나설 수 있도록 촉구하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 며 “현재, 섭씨 3도 이상의 지구온난화 궤도에 들어선 상태이며 이 추세가 지속된다면 전세계의 많은 지역에서 심각한 결과가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평가하기
인기 스토리
추천 콘텐츠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