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토픽

토픽

조류독감·구제역·사스, 한 번에 잡는다!

<KISTI의 과학향기> 제1810호

바이러스에 감염돼 발병하는 조류독감, 구제역, 사스 등을 모두 치료할 수 있는 치료제 개발이 가능할 예정이다.

국내 연구진이 바이러스에 감염된 동물의 면역력을 높일 새로운 유전자를 발견했다. 이 유전자를 조절할 물질을 찾으면 조류독감, 구제역,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 등 치명적인 바이러스 감염질환을 치료할 신약 개발이 가능해진다.

연세대 생화학과 김영준 교수팀은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발현되는 ‘OASL1’ 유전자를 없앤 생쥐를 바이러스에 감염시키는 실험을 진행했다. 그 결과 조작된 쥐들은 정상 쥐보다 더 많은 양의 제1형 인터페론만 생산해 바이러스를 효과적으로 퇴치하고 과도한 면역 반응도 보이지 않는 사실을 알아냈다.

즉 ‘OASL1 유전자’가 항(抗)바이러스성 단백질인 ‘인터페론’의 생성을 조절하며, 이 유전자의 기능을 억제하면 강한 면역반응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것이다. 인터페론은 바이러스의 증식을 막고 감염된 세포를 죽여 질병을 예방하지만, 너무 많아지면 정상세포마저 파괴할 수 있다. 때문에 생체 내에는 인터페론의 양을 조절하는 유전자가 있는데, 연구팀이 OASL1 유전자가 인터페론의 생산을 조절하며 부작용도 없다는 사실을 알아낸 것이다.

쥐의 OASL1 유전자는 돼지, 소를 비롯한 사람에게도 비슷한 기능을 할 가능성이 높아 사람과 가축에게 모두 사용할 수 있는 범용 치료제도 개발 가능할 것이라 전망된다.

이 연구결과는 면역학 분야의 세계적 학술지인 ‘네이처 이뮤놀로지(Nature Immunology)’ 2013년 2월 17일자 온라인 판에 실렸다.

평가하기
김동환
  • 평점  

바이러스를 스스로 없애다니 신기하네요.

2013-03-22

답글 0

평가하기
인기 스토리
추천 콘텐츠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