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동영상

KISTI 과학향기 제1778호

VIDEO

자의식이란 어떻게 생겨났을까?

자막
의식만큼 수수께끼같은 것은 없을 겁니다.
사전적 정의에 따르자면,
의식이란 우리가 우리 주변의 것과
우리 내면의 상태를 알 수 있게 해주는 것입니다.
하지만 의식에 대한 여러 의견들은
아직 그 본질의 주변만 빙빙 돌고 있을 뿐입니다.
우리는 무엇이 의식인지 직관적으로는 다 알죠.
이거 말이에요.
지금 여기서 지금 경험하고 있는 거요.
하지만 정확히 무엇인지 콕 찍어보려고 한다면,
그저 뜬구름 잡는 느낌만 들죠.
우리만 그런 건 아닙니다.
철학자, 과학자들도 의식을 정의하는데 애를 먹습니다.
다양한 학설과 아이디어들이 나와있지만,
그 누구도 확실히 알아내지 못했습니다.
우리가 우리와 세계를 알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모른다는 것은
우리를 불안하게 만듭니다.
이 애매한 영역에서
의식과 지성은 관련은 있지만
같은 것은 아닙니다.
의식과 지성에 대해서는 다루는 건
다른 영상으로 미뤄둡시다.
사람을 만드는 다른 많은 것들과 마찬가지로,
우리의 의식 또한 자연선택에 따른 진화의 산물로서 보다 단순한 것에서
진화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의식은 아마도 함께 '의식의 경사'를 이루는
수억 년의 수많은 작은 단계들에서 생겨났을 것입니다.
무의식에서부터 기본 의식에 이르기까지 이길에서 첫 번째 단계는 무엇일까요?
궁극적으로 오늘날 우리 인간이 즐기는 난해한 의식으로 이어진 것은 무엇일까요?
돌을 예로 들어보죠.
돌에는 의식이 없다는 것이 정론입니다.
물론 모두가 동의하는 건 아니지만요.
어떤 심령술사들은 돌덩어리 안에도
생명이 깃들어 있을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그러한 주장에는
아무런 근거도 없습니다.
돌은 어떤 행동도 하지 않으니까요.
그 생명의 존재는 증명될 수도,
반증될 수도 없습니다.
흔히 시작하는 지점은 생명체부터입니다.
생명체란, 스스로를 유지하며 번식시키는
세상의 일부분입니다.
이를 위해서는 에너지가 필요합니다.
여기서부터 세상에 대한 인식이
에너지원(음식)을 찾게 하는 것이었을 겁니다.
의식의 원래 기능은 아마도
움직일 수 있는 자신이 에너지가 부족해 지면
에너지원을 찾게 하는 것이었을 겁니다.
조금 더 작은 규모에서라면,
음식을 찾기 위해서 꼭 의식해야 하는 건 아닙니다.
가장 단순한 형태의 동물중 하나인 털납작벌레의 경우,
아무렇게나 돌아다닙니다.
먹을 게 있다면 느려지고,
없다면 빨라집니다.
이는 음식이 없는 곳보다 있는 곳에서
더 오래 머무르게 하는 효과적인 방법입니다.
하지만 특정한 대상을 향해
특정한 방향으로 움직이지는 않아서,
주위 환경을 의식할 필요는 없습니다.
의식을 향한 첫 주요 단계는
아마도 움직일 수 있는 생명체가 자신을
특정 방향으로 움직일 때 생겼을 겁니다.
먹이와 같이 유익한 것에 다가가고
덜 유익한 것으로 부터 멀어지는 거죠.
이를테면 포식자같은 거요.
플라나리아를 예로 들어보죠.
웃기게 생긴 얼굴로 유명한 작은 벌레입니다.
이 벌레는 배고플 때도 있고 아닐 때도 있죠.
이는 벌레가 움직일 때
단순히 외부 자극에 대한
자동적인 반응을 하는 건 아님을 뜻합니다.
그들의 행동이 내부의
생리적 상태에 따른 것임을 뜻하죠.
배가 고프거나, 배가 부르거나요.
막 먹은 뒤에는 덜 활발하지만,
한동안 굶은 뒤에는
맛있는 것을 찾아 움직입니다.
머리에 있는 화학 수용체를 활용해
주위 환경의 냄새를 맡고,
음식 냄새가 가장 센 쪽으로 움직입니다.
음식을 찾아 식사를 마친 뒤에는,
하지만 맹목적으로 후각을 따르는 생명체는
안전하게 식사를 소화합니다.
다시 배고파질 때까지요.
하지만 맹목적으로 후각을 따르는 동물은
구체적으로 보이는 목표를 갖진 않습니다.
어디로 가는가에 대한 감각이 떨어지는 거죠.
의식의 다음 단계는
주변에 대한 인식을 더하는 것이죠.
시각처럼요.
시각은 세상에 대한 맥락과 깊이를 제공합니다.
시각은 우리와 우리의 음식이 있는 공간에 대한
인식을 제공합니다.
이는 인식의 완전히 새로운 차원이며
우리가 아는 의식에 한 발짝 다가간 것입니다.
눈과같은 광학 장치는
우리가 목표물을 시각화하고
여기에 집중하게 합니다.
하지만 이 단계에서도,
생명체는 눈에 보이는 식량만 인지할 뿐입니다.
그러니, 이 다음 논리적 단계는 생명체의 안에서 일어나야 합니다.
식량이 없어져도 식량의 시각정보를 만들기 위하여
생명체는 이 세상의 투영을 스스로 만들어 내어야 합니다.
그러면, 그 생명체는 음식이 시야에서 사라져도
음식을 계속 찾아볼 것입니다.
세상의 투영과 필요한 것의 관련성을 깨닫게 되면
생명체는 음식에 집중할 것이고
얻기 위한 욕망을 지닐 것입니다.
이제 이 세상과 좀 더 친하게 지낼 수 있겠군요!
기억능력이 생성된 것입니다.
기억 덕분에,
동물은 수 초 동안 외부 자극에 대처한 후에도
하던 일을 계속할 수 있습니다.
관련된 의식으로써는, '객체의 영속성'이 있습니다.
이는 목표하는 물체를 우리가 인지하지 못하더라도,
그곳에 있다고 생각할 수 있는 능력입니다.
이 능력은 몇몇 포유류와 조류가 가지고 있고,
그외 동물도 가지고 있을거라 추측됩니다.
인간 아기는 이 능력을
태어나고 몇 개월에 걸쳐 획득합니다.
병아리는 태어난 후 이틀 안에 획득하지만요.
객체의 부재(사라짐)에서 객체를 기억할 수 있는 용량은
시간이라는 개념의 기본을 제공합니다.
시간의 개념은 의식이라는 긴 사다리에 있어 큰 도약입니다.
이것이 현재의 시점에서 더 멀리 볼 수 있게 해주고
미래를 예상하게 해 주는 걸지도 모릅니다.
예를 들어, 어른 닭들은 잠시 참는 것으로 더 큰 식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면
자기 앞에 있는 밥에 저항할 수 있습니다.
이런 종류의 지연된 만족은
오직 미래에 존재하는 보상을 시각화하는 능력이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그것은 성인 인간에게도 꽤 어려운 일이 될 수 있습니다
웨스턴 스크럽제이(덤불어치)는 지연된 만족에 대한 전문가들입니다.
그들은 나중에 그것을 회수하기 위해 저장고에
음식을 숨겼을 때 훨씬 더 정교한 미래 감각을 보여줍니다
스크럽제이(덤불어치)는 만약 잠재적인 도둑이
보고 있었다는것을 알게 된다면, 그 음식을 다시 숨길 것입니다.
이것은 그들이 세상을 다른 시각으로 인식하고,
다른 배고픈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교활한 스크럽제이(덤불어치)는 다른 동료 새들의 마음을 읽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독해 능력은 복잡한 의식수준에 매우 중요합니다
자신을 다른 사람의 입장에 놓음으로써 부유한 경쟁자를 능가할 수도 있고,
배고픈 친구와 공감할 수도 있습니다.
언어는 마음을 읽고 새로운 없는 것을 표현합니다.
단어들은 우리가 세계에 대한 가설을 세우고,
상세한 계획을 세우며 다른 사람들과 그것들을 의사소통할 수 있게 해줍니다.
단어는 우리가 우주에서 자신과 우리의 위치에 대해 생각할 수있게 합니다.
그리고 심지어 우리 자신의 의식에 대해서도 말입니다.
우리가 나중에 비디오에서 더 많은 것을 할 것입니다.
그렇다면 우리의 의식의 기원은 무엇일까요?
그것은 아마도 배고픈 자아가 음식 공급원으로 향하도록
지시된 움직임으로 시작되었을 것입니다.
생존 혜택 덕분에 무작위로 이동했거나 전혀 움직이지 않은 경쟁자보다 우위에 있었습니다.
아마도 모든 것은 더 많은 음식을 원하는 충동에서 시작되었을 것입니다.
그래서 우리가 우주에 대한 꿈을 꾸거나,
고층빌딩을 짓거나, 소설에 집착할 수 있게 하는 세련된 의식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다음 식사를 어디서 얻을 수 있을지 생각하는 것을 멈출 수 없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종합적으로, 우리는 음식을 얻기 위해 너무 많은 생각과 기발한 방법을 사용했습니다.
그래서 우리는 이제 의식적인 노력 없이 우리의 음식을 우리에게 가져다 줄 수 있습니다.
기사
.
번역자: Kurzgesagt – In a Nutshell
영상: Kurzgesagt – In a Nutshell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H6u0VBqNBQ8
평가하기
인기 스토리
추천 콘텐츠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