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동영상

KISTI 과학향기 제1755호

VIDEO

우리의 집, 태양계에 관하여

자막
태양계
우주속 우리의 집
우리는 우리은하에서 평화로운 지역에 살고있습니다
우리의 집은 태양계죠
45억년의 역사를 가진 이 집단은
은하 중심에 대해 200,000 km/h 로
2억 5000만년에 한번씩 공전합니다.
우리의 별인 태양은 태양계의 중심에 있습니다.
8개의 행성과 수조개의 소행성과 혜성,
그리고 몇 왜소행성들을 거느립니다.
이 8개의 행성들은 우리와 같은
수성, 금성, 지구, 화성의 4개와
4개의 가스행성인 목성, 토성, 천왕성, 해왕성으로 나뉩니다.
수성은 행성들중에 가장 작고 가볍습니다.
수성의 1년은 수성의 하루보다 짧아서
급격한 온도변화가 일어납니다.
수성에는 대기나 위성이 없습니다.
금성은 태양계에서 가장 밝은 천체 중 하나입니다.
그리고 아직까지 가장 뜨거운 행성이죠.
금성의 대기압은 지구의 92배에 달합니다.
온실효과가 통제범위를 벗어나서
금성의 표면온도는 437℃ 아래로 떨어지지 않습니다.
금성도 위성이 없습니다.
지구는 우리의 집입니다.
그리고 물이 액체상태로 존재할 수 있는 온도가 갖춰진 유일한 행성이죠.
게다가 아직까지 생명체가 사는 것으로 알고있는 곳이 여기 뿐입니다.
지구엔 위성이 하나 있습니다.
화성은 태양계의 행성 중에서 두번째로 작습니다.
그리고 얇은 대기를 유지하기에 거의 충분할 정도로 무겁죠.
화성의 올림푸스산은 태양계에서 가장 큰 산입니다.
에베레스트산보다 세 배는 더 크죠
화성엔 작은 위성 두 개가 있습니다.
목성은 태양계에서 가장 크고 무거운 행성입니다.
크게 수소와 헬륨을 포함합니다.
그리고 우리가 아는 가장 큰 폭풍의 무대가 됩니다.
이 큰 폭풍인 대적점은 크기가 지구의 3배에 달합니다.
목성엔 67개의 위성이 있습니다.
토성은 행성중에서 두번째로 크고 밀도는 가장 작습니다.
만약에 엄청나게 큰 욕조가 있다면 물 위에 띄울 수 있을 겁니다.
토성은 넓고 눈에 잘 띄는 고리로도 알려져 있습니다.
위성은 62개를 가집니다.
천왕성은 행성들 중에서 세 번째로 크고 가장 춥습니다.
가스행성들 중에선 가장 작습니다.
천왕성의 특이한 점은 다른 행성들과 다르게
자전축이 옆으로 기울어져 있다는 점 입니다.
위성은 27개 입니다.
해왕성은 태양계의 마지막 행성이면서, 천왕성과 비슷합니다.
태양에서 아주 멀어서 해왕성의 1년은 지구의 164년과 같습니다.
지금까지 가장 빠른 바람은 해왕성에서 측정됐는데,
그 속도가 2100 km/h에 조금 못미치는 수준입니다.
해왕성은 위성을 14개 가지고 있습니다.
행성들의 크기를 비교해 본다면,
행성들 사이의 차이점이 더 명확해집니다.
목성은 크기와 무게 면에서 앞섭니다.
한편 작은 수성은 목성의 위성 중 하나인 가니메데보다도 작습니다.
목성은 행성들을 합친 질량의 70%나 차지할 정도로 무겁습니다.
때문에 주변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그것이 지구한테는 축복인 것이,
지구를 위협하는 엄청난 크기의 소행성들을
목성이 끌어당기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이런 목성도 우리의 태양과 비교하면 한없이 작아집니다.
그냥 무겁다고 하는것도 부족해서
태양계 전체 질량의 99.86%를 차지합니다.
거의 수소와 헬륨이고, 2%보다 적은 양이 산소나 철같은 무거운 원소로 구성됩니다.
핵에서는 태양이 초마다 62억톤의 수소를 융합시키고
1년동안 인류가 만족할 만한 에너지를 공급해줍니다.
하지만 태양을 도는게 8개의 행성만은 아니죠.
수조개의 소행성과 혜성도 역시 돌고 있습니다.
대부분은 2개의 위치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화성과 목성사이의 소행성대와,
태양계 외곽의 카이퍼벨트죠.
이 지역들은 먼지입자를 비롯해 왜소행성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물체들의 집입니다.
소행성대에서 가장 잘 알려진 건 세레스입니다.
카이퍼벨트에서 가장 잘 알려진 건 명왕성과
마케마케, 그리고 하우메아입니다.
보통 우리는 소행성대를 물체들이 자주 충돌하는 밀집한 곳으로 묘사합니다.
하지만 사실 소행성들은 사이에 꽤 큰 공간 사이에 나뉘어져 있어서,
소행성을 동시에 2개를 포착하는 것도 힘듭니다.
많은 물체들이 있긴 해도 소행성대는 거의 빈공간입니다.
그리고 소행성들이 계속해서 충돌하는 모습도 기대하기 어렵죠.
두 곳은 질량도 작습니다.
소행성대는 달의 4%에 불과한 질량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카이버벨트는 지구질량에 1/25~1/10 에 불과합니다.
태양계가 사라지게 되는 때가 오면
태양은 죽고
수성과 금성, 그리고 혹시 지구까지도 없어질 겁니다.
5억년 안에 점점 더 뜨거워지며
어느 지점이 되면 지구의 지각을 녹일겁니다.
그리고 태양은 점점 더 커지게 되고,
지구는 태양에 잡아먹히거나
용암의 바다로 변할겁니다.
태양이 연료를 모두 소진하고 질량을 거의 잃으면
백색왜성으로 줄어들고 수십억년동안 더 조용히 탈겁니다.
완전히 죽기 전까지요.
그렇게되면 결국엔 태양계에서의 생명은 더 이상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우리 은하는 눈치조차 못채겠죠
은하 팔의 아주 조그만 부분이 약간 어두워 지는 정도일 겁니다.
그럼 인류는 사라질겁니다.
아니면 태양계를 떠나서
새로운 터전을 찾겠지요
기사
.
번역자: Amara.org community
영상: Kurzgesagt – In a Nutshell
출처: https://www.youtube.com/watch?v=KsF_hdjWJjo
평가하기
인기 스토리
추천 콘텐츠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