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FOCUS 과학

FOCUS

아빠 대머리면 아들도 대머리!?

<KISTI의 과학향기> 제610호
3281_FILE_LJCDBFBCBGGBDLE

푸른색 눈에 흰 피부를 가진 금발. 서양인들이 가장 좋아한다는 미인의 조건이다. 그런데 많은 인종이 함께 살고 있는 미국과 같은 나라에서는 ‘푸른색 눈에 흰 피부의 금발’을 찾아보기가 점점 힘들어지고 있다. 2006년 10월 미국 일간지 ‘보스턴 글로브’는 미국인 가운데 푸른색 눈을 가진 사람의 비율은 100년 전에 비해 3분의 1이나 줄었다고 했다. 왜 그렇게 됐을까? 푸른색 눈, 흰 피부, 금발 모두 ‘열성’이기 때문이다.

기억력이 좋은 사람이라면 중학교 생물시간에 배운 ‘멘델의 법칙’이 생각날 것이다. 멘델은 다른 형질의 완두콩을 교배했을 때 다음 세대에 나타나는 형질을 ‘우성’, 나타나지 않는 형질을 ‘열성’이라고 하는 ‘우열의 법칙’을 제시했다. 완두콩에는 법칙에 따라 잘 나타났지만 사람의 유전에는 어떻게 나타날까? 사람의 유전을 통해 우열의 법칙에 대한 막연한 오해를 풀어보자.

우열의 법칙에 대한 첫 번째 오해는 ‘우성은 우월한 성질, 열성은 열등한 성질’이라는 막연한 생각이다. 그러나 우리의 생각과는 달리 이로운 열성도, 해로운 우성도 있다. 쌍꺼풀, 보조개 등은 갖고 싶은 우성이지만, 대머리와 육손은 갖고 싶지 않은 우성이다. 열성이라도 금발, 푸른색 눈 등은 갖고 싶은 열성이다.



사실 우열의 법칙은 단백질 생성과 관련이 있다. 분자생물학의 관점으로 볼 때 유전자는 어떤 단백질을 만드는지를 알려주는 설계도와 같다. 만약 어떤 형질이 나타나기 위해 특정 단백질이 필요하다면 그 단백질을 만드는 유전자가 있는 것이 우성, 없는 것이 열성이 된다.

눈 색깔을 예로 들어보자. 눈 색깔은 홍채에 분포하는 멜라닌 색소의 양에 따라 달라진다. 멜라닌 색소를 만드는데 관여하는 유전자는 3쌍이다. 이를 임의로 ‘AABBCC’라고 하면, 유전자 A는 a에, B는 b에, C는 c에 대해 우성이다. 우성 유전자가 많을수록 멜라닌 색소도 많이 만들어진다. 따라서 색소가 가장 많이 만들어지는 ‘AABBCC’는 짙은 갈색 눈이 되고, 색소가 가장 적게 만들어지는 ‘aabbcc’는 푸른색 눈이 된다. 열성 유전자가 하나 섞인 ‘AaBBCC’는 갈색, 두 개가 섞인 ‘AaBbCC’는 옅은 갈색, 세 개가 섞인 ‘AaBbCc’는 초록색 눈이 된다.

이처럼 우성과 열성은 유전자에 의해 단백질이 만들어지느냐 아니냐에 따라 달라지는 문제일 뿐, 개체의 유리함과 불리함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

우열의 법칙에 대한 두 번째 오해는 ‘우성이 열성보다 더 많이 나타날 것’이라는 생각이다. 물론 우성이 열성보다 나타날 확률이 높은 것은 사실이다. 그러나 확률을 무시하고 반대로 나타나는 경우도 있다. 이는 인간의 모든 형질은 인간이 환경에 적응한 결과이기 때문이다.

가장 좋은 예는 사람의 피부색이다. 흰 피부는 열성이지만 극지방에 사는 사람의 피부는 대부분 희다. 이들의 피부가 흰 이유는 약한 햇빛을 조금이라도 많이 받기 위해서다. 피부의 바깥부분에 위치해 피부색을 결정하는 멜라닌 색소는 햇빛을 흡수하는 성질이 있다. 멜라닌 색소가 적으면 햇빛이 속 피부까지 도달할 수 있다. 반대로 열대지방에 사는 사람은 멜라닌 색소가 햇빛을 흡수해 속 피부까지 도달하는 햇빛의 양을 줄여준다.

아프리카에서 나타나는 ‘낫 모양 적혈구’도 열성이 환영받는 경우다. 적혈구 모양은 적혈구 단백질을 구성하는 아미노산 중에 단 하나가 바뀌면 낫 모양으로 변한다. 정상 모양의 적혈구가 우성, 낫 모양의 적혈구가 열성이다. 낫 모양의 적혈구가 있는 사람은 쉽게 빈혈에 걸리는 등 불리한 점이 많다.

그런데 놀랍게도 아프리카에서는 이 낫 모양 적혈구를 가진 사람이 많다. 과학자들은 처음에 왜 생존에 불리한 형질이 많은지 의아해했지만 곧 이유를 알게 됐다. 이 낫 모양 적혈구를 가진 사람은 아프리카의 치명적인 질병인 말라리아에 걸리지 않는 것이다. 낫 모양 적혈구 역시 인간이 환경에 적응한 결과로 필요한 지역에서 많이 나타난다.

우열의 법칙이든 다른 유전 법칙이든 인간의 유전 메커니즘을 설명하는 일은 결코 단순하지 않다. 키, 몸무게, 피부색, 얼굴 모양, 머리카락 등의 다양한 형질을 결정하는 유전자는 여러 다른 유전자와 복잡한 관계를 맺기 때문이다. 인간의 몸에 대해 예전보다 훨씬 많은 사실이 밝혀졌지만, 알면 알수록 우리가 풀어야 할 문제는 더 복잡해지는 것 같다. (글 : 김정훈 과학칼럼니스트)

평가하기
머털도사
  • 평점  

보조개는 열성이라고 들었습니다. 고등학교 과학책에도 열성으로 나와있었고 부모가 보조개가 없는데도 보조개의 자녀가 태어난 사례를 몇번 봤습니다.. 하지만 턱보조개는 우성이라고 하더군요..

2009-10-03

답글 0

평가하기
....
  • 평점  

그래서 어쩌란거냐란 말밖에 안나오겠군

2009-09-16

답글 0

평가하기
아놔
  • 평점  

그래서 뭐?

2009-09-16

답글 0

평가하기
뚜뚜
  • 평점  

난 제목과 내용이 전혀 이해가 가지않는다 .... 아빠가 대머리면 아들도 대머리??... 이런제목이면 대머리가 된다 안된다 또는 방법을 설명해줘야지 우성 열성 뭐 어쩌라고요 ?...

2009-09-16

답글 0

평가하기
그러니까
  • 평점  

주로 안좋은 형질이 우성이고, 우성이 유전될 확률이 높으니 아버지가 대머리면 아들도 대머리가 될 확률이 높다는 겁니다.
아니라고요? 그럼 손자가 대머리가될 확률이 높아지는 거죠.

2009-09-16

답글 0

평가하기
이클로스
  • 평점  

참 과학적으로 낚였네요...

2009-09-16

답글 0

평가하기
참나
  • 평점  

쓴사람 도랏네 걱정되서 클릭했더니 혼자 개솔

2009-09-16

답글 0

평가하기
이미란
  • 평점  

ㅎㅎ 사람들이 닮지 말라는것만 닮는 다는 말이 있잖아요.. 닮지 말아야 할것들이 우성인자들인가봐요. ㅋ

2009-04-18

답글 0

평가하기
김용우
  • 평점  

아버지와 할아버지가 모두 대머리셔서 걱정이 많은데 정확한 내용을 들을수 있어서 좋았습니다.

2009-04-06

답글 0

평가하기
권순직
  • 평점  

환경에 적응하는 것이 우성, 열성 보다는 더 우위인 셈이네요.

2009-04-04

답글 0

평가하기
이재근
  • 평점  

환경에 적응한다는 것은...
결국, 적응한 놈만 살아남아 그 유전자를 후세에 계속 전하기 때문이죠...

2007-06-13

답글 0

평가하기
ㅎㅎㅎ
  • 평점  

겸형적혈구가 좋을때도 있네요... ㅋㅋ

2007-06-11

답글 0

평가하기
허정길
  • 평점  

낫 모양 적혈구 역시 인간이 환경에 적응한 결과로 필요한 지역에서 많이 나타난다 -- 겸형적혈구 유전자라고 해야 맞지 않나요? 겸형적혈구 유전자를 호모로 갖고있는 개체는 악성 빈혈로 출현 빈도가 아프리카나 아메리카 거의 비슷하지요?

2007-06-07

답글 0

평가하기
이의균
  • 평점  

물론 우성이 열성보다 나타날 확률이 높은 것은 사실이다. ---> 이 부분 매우 잘못된 것 같은데요? 하디-바인베르크 법칙에 따라 인간 전체의 유전자 풀 관점에서 보았을 때 다음 세대에서 우성:열성의 비율은 현 세대의 그것과 정확히 일치합니다. 이번 기사는 정말 문제가 있는걸요.

2007-06-05

답글 0

평가하기
박기호
  • 평점  

아닌게아니라 -_- 현재 금발미녀가 줄어드는것은 현재의 인구비율이 유지되지 않고 계속적으로 유색계열의 유전자가 유전자 풀에 유입되기 때문이지 금발이 열성이라는 단 한가지 이유만으로 그렇게 된다는 건 크게 잘못된 생각이죠.
그리고 우성과 열성은 발현의 차이일 뿐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라고 알고 있습니다만. 어느 쪽이나 나올 확률은 같습니다. 환경의 적응 여하에 따라 다를 뿐이겠지요.

2007-06-05

답글 0

평가하기
엔진
  • 평점  

내용은 무척이나 알기 쉽게 풀어주었네요. 하지만 제목과 관련한 내용이 전혀 반영되지 않았네요?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QT
  • 평점  

그러게요. 아버지가 대머리라도 아들은 너무 걱정말아라 이런 내용일 줄 알고 클릭하신분도 계실텐데, 이런걸 시쳇말로 낚였다 라고 하는건가요? ^^;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이호영
  • 평점  

환경에 적응하는 능력이 정말 신기하네요.. 누가 가르켜주거나 만들어주는것도 아닌데...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 평점  

ㅡ_ㅡ;; 대머리에 관련된 말은 별루 없네 ㅋㅋ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시나브로
  • 평점  

잘 읽었습니다. 고맙습니다.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차재옥
  • 평점  

좋은 글이네요. 많이 혼동스럽던 개념도 잘 정리되어 있고 사례도 적절하여 이해하기 쉬웠습니다. 혹시 색맹을 주제로 하여 정리된 자료를 받아 볼 수는 없는지요.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작은인장
  • 평점  

대머리는 조부유전으로 아버지와 아들을 예로 든 것은 오류라고 보여지네요. ^^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indie
  • 평점  

그래서, 아빠가 대머리면, 아들도 대머리가 될까요??
전에 배운 기억으론 대머리는 반성유전이라 모계 쪽(외할아버지)이 대머리가 아니면 괜찮다고 들은 거 같은데...
혹시 정확한 답변이 있다면 좋겠는데요.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퍼가요.
  • 평점  

내 네이버 블로그에 퍼갑니다.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박병호
  • 평점  

피부색을 결정짖는 멜라닌 발현을 간여하는 유전자를 꼼짝 못하게하는 물질만 만든다면 그것을 화장품으로 만든다면 그 화장품으로 떼돈을 벌 수가 있을텐데...........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장난하냐
  • 평점  

대머리에관한 내용을 밝혀야지 이런기본도 안된 우롱하는거냐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심기준
  • 평점  

항상 읽기는 하지만 요번엔 낚였다는 느낌을 지울수가 없네요. ^^
요즘 아들녀석이 탈모증상이 있어 고민중인데.... .

2007-06-04

답글 0

평가하기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