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동영상

KISTI 과학향기 제1705호

VIDEO

식품에 센서를 붙이면 벌어지는 일

자막
이 생선은 정말 싱싱할까요?
운반하는 동안 계속 싱싱하게 보관되었을까요?
스위스 취리히 공대(ETH Zurich)의 연구원들은 매우 얇은 온도 센서를 개발했습니다.
이 기술은 음식의 품질을 관리하는데 사용할 수 있습니다.
이 마이크로센서는 사람의 머리카락보다 5배나 얇고 자연분해 되는 특성을 지니고 있습니다.
마그네슘, 이산화규소와 질화규소로 만든 전기 필라멘트에 자연분해 되는 고분자 필름을 입힌 겁니다.
구겨도 되고 접어도 됩니다.
식품에 사용하기에 안성맞춤이죠.
이 센서는 소비자의 건강에 어떤 위협도 주지 않습니다.
지금 이 센서는 자연분해 되는 전선으로 매우 작은 전지와 마이크로프로세서와 송신기에 연결되어 있지만, 취리히 공대의 전자공학연구실이 우리 몸에 거부반응을 일으키지 않는 에너지원과 프로세서를 개발하고 있어 몇 년 지나면 센서와 하나로 통합될 것입니다.
결국 '사물 인터넷'은 '식품 인터넷'으로 진화할 것입니다.
기사
스위스 취리히 공대(ETH Zurich)는 최근 머리카락보다 5배나 얇고 자연분해 되는 특성을 지닌 마이크로센서를 개발했다. 이 센서는 마그네슘(Mg), 이산화규소(SiO2), 질화규소(Si3N4)로 만든 전기 필라멘트가 마이크로 전지와 마이크로프로세서와 송신기가 전선으로 연결되어 있다. 자연분해 되는 고분자 필름을 얇게 입혔기 때문에 얼마든지 구기거나 접을 수 있고 인체에도 해를 끼치지 않는다. 취리히 공대는 인체에 거부반응을 일으키지 않는 재료로 만든 에너지 장치와 프로세서를 개발하고 센서와 통합하여 식품인터넷(Internet Of Food)를 구현할 계획이다.
번역자: 허예정
영상: ETH Zurich
출처: https://interestingengineering.com/these-biodegradable-microsensors-know-everything-about-your-food
평가하기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