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카드뉴스

카드뉴스

물의 도시 베네치아가 물 때문에 난리인 이유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01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02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03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04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05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06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07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08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09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10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11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12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13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14
  • 1218 카드뉴스 최종 200dpi 15

1
이탈리아 북부에 위치한 베네치아.
아드리아해의 여왕, 가면의 도시 등 수많은 별명을 가진 이 곳은
세계적인 관광지로 이름난 아름다운 도시다.
 
2
이런 베네치아가 최근 위험에 빠졌다.
 
53년 만에 들이닥친 대홍수로
산마르코 광장이 폐쇄되고 학교들에 휴교령이 내려진 것.
이탈리아 정부는 국가비상사태를 선언하기도 했다.
 
3
100개가 넘는 섬으로 구성된 베네치아는
원래 물난리를 많이 겪는 도시이기도 하다.
 
지중해의 강풍 등 여러 지리적 이유로 인해
아쿠아 알타(Aqua alta)라 불리는 침수 현상이
연간 40회 이상 꾸준히 발생한다.
 
4
그런 만큼 어지간한 물난리에는
대비가 되어 있는 곳이기도 하다.
 
수위가 1M 가량 올라가는 정도는
장화를 신고 나와 물놀이로 즐기는 수준이다.
 
5
그런 베네치아에게도 이번 홍수는
치명적인 위협이다.
 
지난 12일 기록된 수위는 무려 1.87M
이에 도시 면적의 80% 가량이 침수 피해를 입었다.
 
6
더 큰 문제는 이러한 물난리가
일시적인 현상이 아닐 수 있다는 점이다.
 
이번 사태의 원인으로
[기후변화]가 꼽히기 때문.
 
7
BBC, 가디안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많은 학자들이 이번 대홍수와
[해수면 상승]간의 상관관계에 주목하고 있다.
 
8
실제 주변의 해수면이 올라가면서
피해 수준이 높아지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나 2010년대를 기점으로 1.4M을 넘어가는
홍수 빈도가 급격하게 늘고 있다.
 
9
그렇다면 해수면은 얼마나 빠르게 상승하고 있을까.
 
최근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가 채택한
‘해양 및 빙권 특별보고서’에서는
이에 대한 충격적인 전망이 담겨 있다.
 
10
오는 2100년에는 최대 1.1M까지
해수면이 상승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평균 해발고도가 겨우 1.1M 수준인 베네치아는
도시 자체의 존립이 위험한 수준이다.
 
11
더 큰 문제는 이러한 해수면 상승이
먼 유럽의 이야기가 아니라는 점이다.
 
전 세계적으로 지대가 낮거나
해안가에 위치한 도시들은 모두 위협을 받는다.
 
출처: NASA
 
12
3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우리나라도 마찬가지.
부산발전연구원 등 연구기관에 따르면
주변 해수면이 1M 이상 올라갈 경우,
부산의 해수욕장 7군데가 물에 잠기는 등
큰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다.
 
13
전체적으로 여의도 33개만큼의 국토가
사라진다는 분석도 있다.
 
부산, 인천 등은 물론이고 경기도 화성, 시흥 일대까지
바닷물이 올라올 것으로 보인다.
 
14
결국 전 지구가 해수면 상승으로부터
안전하지 못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의견이다.
 
베네치아 대홍수가 단지 [지구촌 이슈]가 아닌,
우리 모두의 문제임을 직시해야 할 때다.

평가하기
인기 스토리
추천 콘텐츠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