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토픽

토픽

냄새 찍는 카메라 개발

<KISTI의 과학향기> 제3126호

--------------------------------------------------------------------------
이 기사의 저작권은 인터넷 과학신문 '사이언스타임즈'에 있습니다.
--------------------------------------------------------------------------
식품이나 몸에서 나는 여러가지 냄새나 향기를 크기나 모양이 다른 오각형 도형으로 표시해 보여주는 ‘향기 카메라’가 개발됐다. 이 카메라는 눈에 보이지 않는 냄새를 눈에 보이는 도형으로 표시해 보여준다.
사와다 가즈아키(澤田和明) 일본 도요하시(豊橋)기술과학대학 교수(반도체 공학)가 이끄는 연구팀은 반도체 칩에 얇은 특수막을 입혀 향기의 성분을 흡착, 5가지 특징적인 냄새 성분의 비율을 측정해 성분 차이를 도형으로 보여주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 도형은 기록과 공유가 가능해 제3자와 스마트폰 등으로 공유할 수도 있다.
빛을 검출하는 반도체 칩은 이미 스마트폰에 이용되고 있다. 이 기술에 냄새를 검출하는 칩을 추가하면 어떤 냄새인지 쉽게 기록할 수 있다. 이 카메라를 이용하면 촬영한 사진에 냄새 정보를 추가해 제3자에게 보낼 수도 있다고 한다.
연구팀은 티지털 카메라에도 이용되는 이미지센서의 한 종류에 냄새를 감지하면 전기신호가 바뀌는 특수한 막을 발라 향기를 포착하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 기술을 이용해 셔터를 누르는 순간 냄새나 향기를 측정, PC나 스마트폰 화면에 오각형 도형으로 표시할 수 있다. 같은 냄새는 비슷한 모양으로 표시된다. 눈으로 보아서는 구분할 수 없는 물과 청주는 전혀 다른 모양으로 표시된다.
또 “해외여행에서 먹어본 카레의 냄새를 전해주고 싶은 경우 등 냄새 기록에 대한 수요가 많을 것”이라며 수년내 상품화에 의욕을 보였다고 마이니치(每日)신문이 전했다.
연구 결과는 11-13일 나고야(名古屋) 포토메세나에서 열릴 ‘나고야기계요소기술전’에서 발표될 예정이다.
-------------------------------------------
연합뉴스 제공
저작권자 ⓒScienceTimes
-------------------------------------------

평가하기
인기 스토리
추천 콘텐츠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