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카드뉴스

카드뉴스

겨울이라 더 위험한 나트륨, 어떻게 줄일 수 있을까?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02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03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04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05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06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07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08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09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10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11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12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13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14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15
  • 0115 카드뉴스 최종 200dpi 01

1
과유불급
(過猶不及)
 
무엇이든 넘치면
모자람만 못하다는 의미의 사자성어다.
 
1
꼭 필요한 존재지만,
넘치면 많은 해악을 가져오는
존재들이 있다.
 
그 중에 하나가 바로
나트륨이다.
 
2
나트륨이 결핍되면 성장감소, 식욕부진, 열사병 등
많은 부작용이 생긴다.
 
반대로 장기간 과잉 섭취 시
고혈압, 부종, 위암 및 위궤양 발병률이 증가해
건강에 악영향을 주기도 한다.
 
3
문제는 적당량을 맞추기가 의외로
어렵다는 점.
 
이는 특히 소금 섭취가 많은
우리나라 국민들의 경우 더 심하다.
 
 
4
세계보건기구(WHO)에서 권장하는
하루 소금 섭취량은 5g(나트륨 2000mg).
 
그러나 한국인의 섭취량은 거의 2배인
9.8g에 이른다.
 
5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발행하는
외식 영양성분 자료집에 따르면
 
많은 이들이 좋아하는
국물 요리 대부분이 그 주범으로 꼽히고 있다.
 
짬뽕(4000㎎), 뼈다귀해장국(3088㎎), 선지해장국(3075㎎)
 
6
한 그릇만 먹어도
하루 권장량을 훌쩍 뛰어넘기 십상이다.
 
그밖에도 간장게장, 김치 등 다양한
음식이 나트륨 과다의 원인이 되고 있다.
전 국민이 즐겨 먹는 라면 역시 마찬가지.
 
7
때문에 많은 전문가들이
나트륨 과다 섭취를 경고하고 있다.
 
이를 방지하기 위한 생활 속 방법에는
무엇이 있을까?
 
8
가장 시급한 것은
일단 외식을 줄이는 것이다.
 
외식을 할 경우,
싱겁게 조리해달라고 미리
얘기하는 편이 좋다.
 
9
국물 자체를 적게 먹는 것도 중요한 일이다.
 
꼭 먹어야겠다면,
찌개보다는 국이 그나마
나트륨 섭취를 줄일 수 있다.
 
10
바나나, 배, 양파, 검은콩 등
칼륨이 많아 나트륨 배출에 좋은 식품을
많이 먹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다만 신장이 안 좋을 경우
고칼륨혈증에 걸릴 수 있으니 주의해야 한다.
 
11
과자, 식빵, 시리얼 등 의외의 음식에서
섭취하는 나트륨의 양도 상당하다.
 
때문에 영양정보를 꼭 살펴보고
나트륨 양을 확인하는 습관이 필요하다.
 
12
요리를 할 때에는
소금 대신 천연조미료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다시마, 멸치, 새우, 표고버섯 등의 가루를
통해 자연스러운 맛과 건강을
모두 챙길 수 있다.
 
13
특히 땀 배출이 적고,
국물을 많이 먹는 겨울철은
나트륨 과다섭취가 많아지는 계절이다.
 
건강한 2020년을 위해서라도
나트륨 섭취에 더욱 신경 쓰는 습관이 필요한 시기다.
 

평가하기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