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바로가기

줌 인 버튼 줌 아웃 버튼

상식

상식

간단하게 잠 쫓는 법 / 파리가 앉았던 음식 먹어도 될까?

<KISTI의 과학향기> 제9호

◈ 간단하게 잠 쫓는 방법



졸음이 쏟아지는 여름, 할 일은 많은데 잠이 쏟아진다. 이때 간단한 호흡법으로 잠을 물리칠 수 있다. 1. 허리를 곧게 펴고 몸에 힘을 뺀다 2. 코로 숨을 천천히 그리고 깊게 들이마신다. 3. 복부에 몰린 숨을 내쉬지 말고 참을 수 있을 때까지 참는다. 4. 숨을 못 참을 정도가 되면 코로 천천히 내쉰다. 가볍게 들숨날숨으로 쉬던 숨을 이렇게 쉼으로써 이전보다 훨씬 많은 양의 공기가 혈액에 주입되고 이 산소는 5초 이내에 뇌에 전달된다. 이렇게 반복해서 숨을 쉬면 졸음이 싹 달아난다. 한번 실험해 보시기를.



◈ 파리가 앉았던 음식 먹어도 될까?



결백증이 조금이라도 있는 사람이라면 음식물에 파리가 앉은 것을 보고 태연히 그 음식을 먹기가 힘들 것이다. 보통의 경우 파리가 앉았던 자리 부분을 떼어내거나 음식물에 손을 대지 않을지도 모른다. 파리가 옮기는 균 중 가장 해로운 균이 살모넬라(Salmonella: 간균으로 장티푸스 질환, 위장염 및 식중독의 원인균)이다. 그러나 한 마리에 붙어오는 균은 그리 대수롭지 않다. 이 균이 1천 만개 이상 모이지 않는 한 발병의 원인이 되지 않는다고 한다. 단, 위험한 것은 파리가 앉은 후 시간이 많이 경과한 음식이다. 살모넬라균 하나는 3시간 후에 5백개, 5시간 뒤에 3만개, 8시간 뒤에 1천 6백만개로 불어난다. 특히 부패가 빨리 진행되는여름철에는 파리가 앉았고, 시간이 많이 지난 음식은 절대적으로 삼가하는 것이 좋을 듯.

평가하기
인기 스토리
추천 콘텐츠
쿠키를 지원하지 않는 브라우저이거나 브라우저 설정에서 쿠키를 사용하지 않음으로 설정되어 있는 경우 사이트의 일부 기능(로그인 등)을 이용할 수 없으니 유의해 주시기 바랍니다.